광고
광고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안내 미끼로 돈 빼가는 가짜사이트 적발

즉각 삭제조치. 수사의뢰 등 엄정 대처하기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31 [13:24]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안내 미끼로 돈 빼가는 가짜사이트 적발

즉각 삭제조치. 수사의뢰 등 엄정 대처하기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31 [13:24]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위해 모든 도민에게 1인당 10만 원씩 지급하는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이 2월 1일 시작될 예정인 가운데 핸드폰 번호를 요청한 후 소액결제 방식으로 돈을 빼가는 가짜 신청사이트가 적발돼 도가 적극 대응에 나섰다.

 

도는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외에 다른 곳에서는 2차 재난기본소득 안내는 물론 경기도민 인증을 하지 않고 있다며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 주소(URL)에 접속하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31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 29일 저녁 6시경 한 도민의 전화 제보로 재난기본소득 가짜 사이트를 발견, 즉각 조치를 진행했다.

 

이 사이트는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방법 안내’라는 단어를 검색했을 때 나타나는 사이트로 접속하면 악성코드가 자동으로 설치된다. 재난기본소득 입금을 위한 휴대폰 번호 입력 요구에 이용자가 응하면 피해자도 모르는 사이에 소액이 결제되는 수법을 사용하고 있었다. 제보자는 가짜사이트라는 의심을 가져 피해를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는 제보 접수 후 즉각 포털사이트 다음 측에 조치를 요청해 삭제를 완료했다. 도는 삭제 조치 후에도 지속적으로 가짜 안내 사이트 모니터링을 실시, 13개 사이트를 추가로 발견하고 포털사이트에 전달해 삭제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도는 추가 피해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 홈페이지와 경기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홈페이지 주소 안내에 나섰다. 또, 포털사이트 외에 인터넷 카페나 블로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채널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했다. 31일 현재까지 접수된 피해 사례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는 네이버, 다음 등 포털사이트에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키워드로 생성되는 가짜사이트 검색은 물론, 발견 시 자동 차단 조치하도록 요청했다. 도는 가짜사이트 적발 시 경찰 수사를 의뢰하는 등 엄정 대처할 방침이다.

 

이성호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최근 일부 카드사에서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관련 안내 문자가 발송되면서 경기도 홈페이지 접속자가 폭주하는 등 재난기본소득에 대한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면서 “이런 관심을 악용하는 가짜사이트 때문에 도민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철저히 모니터링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은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도민 불편을 줄이기 위해 온라인 신청, 현장 수령, 찾아가는 신청서비스 등 3가지 방법으로 지급된다.

 

2월 1일부터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시중 12개 신용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해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으며,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에서 경기도민임을 인증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입금 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 모든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detects fake sites that take money as bait for the second disaster basic income
 Immediate removal action. We decided to take strict measures such as investigation request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A small amount after requesting a mobile phone number is due to start on February 1, while Gyeonggi Province's application for '2nd Basic Disaster Income', which pays 100,000 won per person to all residents to overcome the economic crisis caused by Corona 19, is scheduled to begin on February 1 A fake application site that uses a payment method to withdraw money was caught, and the province actively responded.

 

In addition to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Homepage in Gyeonggi Province,” the Do said that other places other than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Homepage,” said that Gyeonggi-do citizens are not certified as well as guidance on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and urged special attention not to access the Internet address (URL) of unknown source.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on the 31st, the province discovered a fake disaster basic income website at around 6 o'clock on the evening of the 29th by a local resident's phone report and took immediate action.

 

This site is a site that appears when you search for the word “How to Apply for Secondary Disaster Basic Income” and the malicious code is automatically installed. When the user responded to the request to enter a mobile phone number for depositing basic disaster income, a small amount was used without the victim's knowledge. It is known that the informant was not harmed by suspicion that it was a fake site.

 

After receiving the report, Gyeonggi-do immediately requested action on the next side of the portal site to complete the deletion. Even after the deletion was taken, Dodo continued to monitor fake information sites, discovered 13 additional sites, and delivered them to the portal site to complete the deletion.

 

Accordingly, to prevent further damage cases, the province has stepped forward to guide the address of the Gyeonggi Basic Disaster Income Homepage through the province's website and the Gyeonggi-do Social Network Service (SNS). In addition, monitoring of Internet cafes, blogs, and social network service (SNS) channels other than portal sites has been strengthened. As of the 31st, there were no cases of damage received.

 

Do also requested portal sites such as Naver and Daum to search for fake sites created with keywords for disaster basic income in Gyeonggi-do, as well as to automatically block when found. Do-do plans to take strict measures, such as requesting a police investigation when a fake site is detected.

 

Gyeonggi PR Planning Officer Lee Seong-ho said, “As some card companies recently sent a text message about the second disaster basic income in Gyeonggi-do, visitors to the Gyeonggi-do website are flooding, and interest in basic disaster income is pouring out.” “Because of fake sites that abuse this interest, “We will thoroughly monitor the citizens to prevent damage.”

 

On the other hand,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is paid in three ways: online application, on-site receipt, and on-site application service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and reduce inconvenience to residents.

 

From February 1, you can easily apply online by selecting your existing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or one of 12 credit card companies in the market, and verifying your Gyeonggi-do citizenship on the'Gyeonggi-do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Homepage' and obtaining the basic disaster income. If you select a credit card company to receive the deposit, you can use the basic disaster income with all cards of the credit card compan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