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소상공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환영

정덕영 의장 “이번 지원금 통해 지역 상권이 다시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1 [18:52]

양주시의회, 소상공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환영

정덕영 의장 “이번 지원금 통해 지역 상권이 다시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1 [18:52]

▲ 양주시의회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설 연휴 전후, 소상공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을 요청한 시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지급대상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제적 한계 상황에 직면한 관내 소상공인 5,600여 명으로, 이들은 3차 대유행에 따른 정부의 방역조치에도 영업 손실을 감내하며 방역에 적극 협조해왔다.

 

양주시가 밝힌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 소요예산액은 총 30억원 규모다.

 

시의회는 금번 소상공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금에 필요한 재원을 예비비와 세출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하는데도 동의했다.

 

이에 따라, 양주시는 지역상권 회복을 위한 소상공인 긴급재난지원금을 설 연휴 전후로 신속하게 지급할 수 있게 됐다.

 

시는 지난해 11월 24일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시행으로 집합금지 및 영업제한 행정명령을 받은 특별피해업종 중 올해 1월 수도권 지역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에 따라 집합금지 유지업종 100만원, 집합금지 완화업종 70만원, 집합제한 업종 50만원 등으로 차등 지급할 예정이다.

 

시에 따르면, 관내 집합금지 유지업종은 유흥주점, 단란주점 등 126개소이며 집합금지완화업종은 노래방·실내교육체육시설 등 784개소, 영업제한 업종은 식당·카페·미용실·PC방 등 4,678개소다.

 

정덕영 의장은 “시의회는 지난 연말, 올해 본예산 심사 중 벼랑 끝에 내몰린 관내 소상공인을 위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긴급 제안한 바 있다”며 “이번 지원금을 통해 생사 기로에서 신음하고 있는 소상공인의 숨통이 조금이나마 트이고, 지역 상권이 다시 활성화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Council welcomes supply of customized emergency disaster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Chairman Chung Deok-young “I look forward to revitalizing local commercial districts through this subsidy”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Yangju City Council (Chairman Deok-Young Jeong) accepted the city's proposal for a customized emergency disaster support payment before an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The payment targets are about 5,600 small businessmen in the jurisdiction facing economic limitations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and they have endured business losses and actively cooperated with the quarantine despite the government's quarantine measures following the third pandemic.

 

The budget required for emergency disaster support for small businesses, as disclosed by Yangju City, is totaling 3 billion won.

 

The city council also agreed to secure the necessary resources for the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 tailored to small business owners through reserve funding and expenditure restructuring.

 

Accordingly, Yangju City was able to quickly provide emergency disaster support funds for small businesses to restore local commercial districts before and after the Lunar New Year holidays.

 

Among the specially damaged industries that received an administrative order to prohibit collective and restrict business operations due to the implementation of the second stage of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on November 24 last year, in January of this year, according to the adjustment of social distancing in the metropolitan area, the business that maintains the collective prohibition is 1 million won, and the business that relieves the collective prohibition Differential payments will be made to 700,000 won and 500,000 won for limited-group businesses.

 

According to the city, there are 126 businesses that are prohibited from gathering in the building, including entertainment pubs and pubs, and 784 places such as karaoke bars and indoor educational and sports facilities, and 4,678 businesses that are restricted to business are restaurants, cafes, beauty salons, and PC cafes. .

 

Chairman Chung Deok-young said, “The city council urgently proposed the payment of a disaster subsidy for small businessmen in the jurisdiction who were drowned at the end of the precipice during this year's budget review at the end of last year.” “Through this subsidy, the small businessmen who are groaning at the crossroads of life and death have a little breathing, and local We look forward to revitalizing the commercial distric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