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재식 작가 저서 〈설화의 고향, 중랑〉〈설화에게 길을 묻는다〉 재출간

중랑문화원, 조선왕조 500년과 함께하는 설화집 집대성...설화속에 중랑의 이야기 펼쳐 교육적 가치 평가 받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1/31 [13:51]

안재식 작가 저서 〈설화의 고향, 중랑〉〈설화에게 길을 묻는다〉 재출간

중랑문화원, 조선왕조 500년과 함께하는 설화집 집대성...설화속에 중랑의 이야기 펼쳐 교육적 가치 평가 받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1/31 [13:51]

▲ 안재식 작가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설화의 고향, 중랑>  < 설화에게 길을 묻는다 >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문화원(원장 김태웅)은 안재식 시인⋅작가가 저술한 중랑향토사 제7집 『설화의 고향, 중랑』 제8집 『설화에게 길을 묻는다』 2종의 설화집을 10여년 만에 재출간했다고 밝혔다.

 

이 책은 역사소설, 동화형식으로 집필한 설화문학이다. 설화는 신화, 전설, 민담을 통틀어 이르는 말이다. 설화를 소재로 하되, 50여 명의 중랑토박이 인터뷰 내용과 조선왕조실록 등 각종 문헌자료를 폭넓게 인용, 해석하여 역사적 배경을 접목한 보기 드문 역작이다.

 

안 작가는 지역설화를 조선왕조 연대별로 연계하여 서사적, 전기적으로 설화의 신빙성을 높이고, 우화적으로 재미를 더했다고 밝히며, 마치 사랑방에서 들려주는 옛날이야기처럼 재미있게 역사공부도 하면서 애국심을 높이는데 방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지나온 역사에서 교훈을 찾고, 설화에서 정의를 얻을 수 있도록 쉽고 흥미롭게 구성했다고 말했다.

 

설화집의 주요 내용을 보면, 태조 이성계의 근심을 내려놓은 망우고개 전설, 중랑의 어원이 된 남장여인 중랑자 이야기, 단종을 호송한 금부도사 왕방연과 먹골배, 민초들의 희망 용마산 아기장수, 우림주막거리 신 장사의 순애보, 흥선대원군이 경복궁을 재건하려고 헐은 석교, 묵동에 있었던 국립여관 송계원, 북벌계획을 세운 효종이 군사훈련을 한 중랑포 모래사장, 역대 왕들의 능행길과 주정소, 임오군란 때 궁녀로 변장한 명성황후가 피신한 슬픈 사연, 봉화산 별감 최 내시, 성종의 여인들, 궁녀와 혼인한 봉수대 오장, 눈물꽃 핀 대감마을 먹골, 퇴재상의 아들 덕룡이, 살곶이목장과 여지연, 신출귀몰한 말궁둥이 도적, 수많은 애국지사와 문화예술인들이 잠든 망우공원 등... 중랑의 이야기가 담긴 대한민국에서 보기드문 교육적 가치를 담고 있는 지역의 설화이면서  교육자료로써 가치를 지녔다.

 

이 설화집을 읽은 구민들의 평은 다양하고, 뜨거웠다. 중랑문화원을 이용하는 주민인 김00수강생은 ‘힘없는 민족의 설움에 얼마나 울었는지 눈이 퉁퉁 부었다. 이 책은 반드시 청와대로 보내 대통령부터 읽혀야 한다.’

 

타지역 주민들의 평도 있다. 수강생인 이00 씨는 ‘중랑의 설화를 집대성한 중랑의 보물이며 문화재다. 우리 지역도 이러한 역사적 이야기속의 설화집을 편찬했으면 좋겠다.’라는 말을 남겼다.

 

서울역사박물관에서는 ‘서울동북부지역사’ 홍보용으로 ‘설화의 고향, 중랑’을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려다가 예산 부족으로 보류되기도 했다

 

그러나 맛있는 떡도 먹어봐야 떡맛을 알 수 있듯, 아무리 좋은 내용의 책도 읽지 않으면 그 멋과 맛을 모른다. 단지 ‘중랑향토사’라는 고정관념에 사로잡혀 딱딱하고 지루한 홍보성 내용일 거라는 지레짐작에 정작 책은 읽지도 않고 서가에 꽂히는 장식용이 됐고, 숙성의 시간을 거쳐 다시 중랑구의 새로운 보물로 등장했다.

 

안재식 작가는 민선 7대 류경기 중랑구청장 역점사업인 ‘망우역사문화공원조성’ 사업에  저자가 직접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며 ‘설화집 활용방안’에 대한 여러 가지 의견 제시를 통하여. 민선7기 류경기 중랑구청장의 역점 사업을 설화속에서 중랑을 찾고 교육적 가치의 필요성 공감 등 재인식속에 재출간의 필요성을  평받았다.

 

이에 중랑문화원은 10년 만에 2쇄 발행(재출간)을 하게 이르렀고, 2021년 1월 26일 중랑구 관내 모든 초.중.고등학교 및 구립⋅공립⋅사립도서관에 협조공문과 함께 설화집을 배부했으며 추후, ‘독후감쓰기 등에 널리 활용’하는 방안도 검토하라는  당부도 있었다고 했다.

 

안재식 작가는, 예산이 허락된다면 ‘독후감공모대회’ 개최, 선별된 작품 중에서 홍보 동영상, 애니메이션 등 문화콘텐츠로 개발, 활용방안도 생각중이며 설화를 통한 지역의 다양한 문화콘텐츠가 개발됐으면 한다는 희망도 밝혔다.

 

중랑의 설화집이 발간되기까지 초대,2대 이순재 원장, 제3대-4대 (고) 김용 원장, 제5대 박신일 원장,제6대-8대 현재 김태웅 원장들이 문화의 소중한 인식과 향토문화의 중요성을 알았기에 오늘에 '설화의 고향', 중랑이 만들어질 수 있는 토대를 닦았다.

 

저자 안재식 작가는 중랑구의 토박이다. (사)한국녹색교육협회 이사장, 한국녹색문학회 회장으로 1981년부터 30여 년간 전국학생 독후감공모대회 개최, 한국녹색문학상 제정 등 환경교육과 독서교육에 매진했고, 중랑문화원 중랑문학대학 지도교수로 수많은 문인들을 배출한 교육자이기도 하다.

 

◎ 저자 안재식 소개

⦁시인, 동화작가, 작사가

⦁한국문인협회 편집위원, 국제PEN한국본부 자문위원, 「소정문학」동인,(사)한국문인협회 중랑지부 초대회장(역임)

⦁시가곡 : 「어머니의 꽃밭」 등 20여 곡

⦁저서 : 「야누스의 두 얼굴」 「설화의 고향, 중랑」 「설화에게 길을 묻는다」 등 20여 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Republished by Jaesik Ahn's book <The Hometown of the Tale, Jungnang> <Ask the Story of the Story>
Jungnang Cultural Center, compiles a collection of stories about the 500 years of the Joseon Dynasty...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Jungnang Cultural Center (Director Taewoong Kim) has created two kinds of folklore collections of Jungnang Hyangtosa Vol. 7 『Hometown of Narratives, Jungnang』 8th vol. It was revealed that it was republished after 10 years.

 

This book is a narrative literature written in the form of historical novels and fairy tales. A folktale is a word from myths, legends and folk tales. It is a rare masterpiece that combines historical background with a folk tales as the subject, but by grafting a wide range of documentary materials such as interviews with 50 Jungnang natives and the Annals of the Joseon Dynasty.

 

The author Ahn revealed that the narrative and biographical credibility of the tales was enhanced by linking the local tales according to the Joseon Dynasty, and that the allegorical fun was added, and he focused on enhancing patriotism while studying history in a fun way like an old story told in a Sarangbang. I put it and said. He said it was easy and interesting to organize so that we could find lessons in history and get justice from stories.

 

The main contents of the collection include the legend of Mangwoo Pass, which laid down the worries of Taejo Lee Seong-gye, the story of Jungnangja, a male and female who became the origin of Jungnang, Wang Bang-yeon and Mookgolbae, the goldbudosa who escorted Danjong, the hope of the folks. Soonae-bo in Jangsa, the stone bridge that Heungseondaewon-gun broke down to rebuild Gyeongbokgung, Songgyewon, a national inn in Muk-dong, Jungnangpo sandy beach where Hyojong, who set up a plan for beolving, trained in military training, the trails of successive kings and the main station, as a court maid during Imohgunran The sad story of the disguised Empress Myeongseong escaped, Bonghwasan's special star Choi Nae-si, Seongjong's women, Bongsudae 5 Jang married a court lady, Tears of Daegam Village Meokgol, Toe Jae-sang's son Deok-ryong, Salgot-i ranch and Yeo Ji-yeon, and newcomer words Rogues on the cheeks, Mangwoo Park, where numerous patriotic branches and cultural artists are asleep... This is a local tale that contains educational value, which is rare in Korea, containing Jungnang's story, and has value as an educational material.

 

The opinions of the residents who read this storybook were varied and hot. Student Kim 00, a resident who uses the Jungnang Cultural Center, said,'My eyes were swollen at how much I cried at the sadness of the powerless nation. This book must be sent to the Blue House and read from the President.'

 

It is also praised by residents of other regions. Lee 00, a student, said, “It is a treasure and a cultural property of Jungnang, a collection of stories of Jungnang. I hope that our region will also compile a collection of stories from such historical stories.'

 

The Seoul Museum of History tried to produce an animation for the “Hometown of Sulwha, Jungnang” for the purpose of promoting “the history of the northeastern region of Seoul,” but was put on hold due to lack of budget.

 

However, just as you can know the taste of rice cakes only by eating delicious rice cakes, you do not know its taste and taste without reading a book with the best content. Just because the stereotype of'Jungnang Hyangtosa' was obsessed with stiff and boring publicity content, it became a decoration for the bookshelf without reading the book.

 

Author Jae-sik Ahn works as an advisor to the ‘Mangwoo History and Culture Park Creation’ project, which is the focus of the 7th generation Ryu Gyeonggi Jungnang-gu office in Min-seon, and by presenting various opinions on ‘How to Use the Storybook’ The necessity of re-publishing was evaluated in the midst of re-awareness, such as recognizing the necessity of educational value and finding Jungnang in the narrative amidst the focus of the 7th Min-seon Ryu-Gyeonggi Jungnang-gu office.

 

Accordingly, the Jungnang Cultural Center had to publish (republish) a second print in 10 years, and on January 26, 2021, distributed a collection of stories along with a cooperative letter to elementary, middle, and high schools and public, public and private libraries in Jungnang-gu, 2021. He also said that there was a request from Mayor Ryu Gu to review the plan to use it widely for writing after reading.

 

Author Jae-sik Ahn said that if the budget permits, a “reading appreciation contest” will be held. Among the selected works, he is thinking of developing and utilizing cultural contents such as promotional videos and animations. He also expressed his hope that various local cultural contents would be developed through folk tales.


Invited until the publication of Jungnang's folktales, 2nd President Soon-Jae Lee, 3rd -4th (high) Director Kim Yong, 5th President Park Shinil, 6th-8th President Taewoong Kim's precious recognition of culture and importance of local culture Because I knew that, today I laid the foundation for creating the hometown of Sulwha, Jungrang.

 

Author Jae-sik Ahn is a native of Jungnang-gu. As the Chairman of the Korea Green Education Association and the President of the Korean Green Literature Association, he has held a national student reading contest for more than 30 years since 1981, and devoted himself to environmental education and reading education such as the establishment of the Korea Green Literature Award. He is also an educator who produced literary men.

 

◎ Introduction of author Ahn Jae-sik

⦁ Poet, fairy tale writer, lyricist

⦁Editing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advisory member of the International PEN Korea Headquarters, Dongin of 「Sojeong Literature」

⦁ Poetry songs: 20 songs including 「Mother's Flower Garden」

⦁Books: About 20 books, such as 「The Two Faces of Janus」, 「The Hometown of Sulwha, Jungrang」 and 「Ask Sulwha for Direction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