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문화원 방문 ‘향토 문화 조사 등’ 논의

우리나라 최초 여성 독립의병장 윤희순 출생지 연구 등 추진 예정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1:29]

안승남 구리시장, 구리문화원 방문 ‘향토 문화 조사 등’ 논의

우리나라 최초 여성 독립의병장 윤희순 출생지 연구 등 추진 예정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3 [01:29]

▲ 안승남(뒷줄좌측5번째) 구리시장 구리문화원 방문  안영기(뒷줄 4번째) 원장,이성재(뒷줄 6번째) 사무국장 및 향토사연구소 회원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난 1일 구리문화원 대강의실에서 향토사연구소(회장 이경심) 회원 1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첫 회의를 갖고 향토 문화 조사 등 2021년 사업 추진계획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구리문화원 향토사연구소는 지난 1994년 구리시 향토사의 발굴, 조사, 연구, 수집 및 보존을 위해 발족한 단체로 매년 그 성과물을 창출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망우묘역에 잠드신 독립운동가, 문학인, 예술인 등 역사 위인들의 비석을 탁본 작업을 통해‘탁본으로 만나는 망우묘역의 위인들’도록을 발간했고 구리를 네가지 주제인 산길이야기, 물길이야기, 시장길 이야기, 능행길 이야기로 나누어 집대성한 궁금한 구리마을 이야기를 E-book으로 편찬했다.

 

올해 첫 회장을 맡은 이경심 회장은“선배 회장님들의 뜻을 이어받아 향토사 연구에 맡은 바 소임을 다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 자리에 참석한 안승남 시장은 향토 문화 조사 활동으로 구리시를 역사문화의 도시로 우뚝 서게 해 준 회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하며, “향토사 회원들이 발간한 구리마을이야기를 시청 아나운서를 통해 말로 들려주는 방안을 검토해 보고, 향토사박물관 공간 확보와 행복학교 참여 등 향토사연구소의 활동을 적극 도울 방법 등을 찾아 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리문화원 향토사연구소는 올해 구리문화원 30년사 발간과 우리나라 최초의 여성 독립의병장‘윤희순 출생지 관련 조사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Mayor Ahn Seung-nam visits Guri Cultural Center to discuss “local culture survey, etc.”
Korea's first female independent medical officer, Yoon Hee-soon, to conduct research on the birthplace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si (Mayor Seung-nam Ahn) held the first meeting in 2021 with 10 members of the Institute of Local History (Chairman Gyeong-Shim Lee) at the main lecture room of the Guri Cultural Center on the 1st, and plans to carry out projects in 2021, including local culture surveys. Said that they have discussed

 

The Guri Cultural Center's Local History Research Center was founded in 1994 for the excavation, investigation, research, collection, and preservation of local history in Guri, and it has created its achievements every year.

 

In particular, last year, through a copy of the monuments of great historical figures, such as independence activists, literary men, and artists, who fell asleep at Mangwoo Cemetery, he published a catalog of'Great Men at Mangwoo Cemetery Station'. The story of the curious Guri village, which was compiled by dividing the story of the road and the story of Neunghaeng-gil, was compiled in an E-book.

 

Chairman Kyung-Shim Lee, who took over the first chairman this year, expressed his ambition, saying, “I will take over the will of the senior presidents and do my part in researching local history.”

 

Mayor Ahn Seung-nam, who attended this event, expressed gratitude for the hard work of the members who made Guri City stand tall as a city of history and culture through local culture research activities. “The plan to tell the story of Guri Village published by members of local history through a city hall announcer I will look for ways to actively support the activities of the Institute of Local History, such as securing space for the Local History Museum and participating in the Happiness School.”

 

Meanwhile, the Institute of Local History of the Guri Cultural Center plans to publish a 30-year history of the Guri Cultural Center this year and promote a research on the birthplace of Yun Hee-soon, the first female independent physician in Korea.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