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2월 1일부터 중단

병상자원 여유 생겨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중단. 시설과 장비는 유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09:18]

경기도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2월 1일부터 중단

병상자원 여유 생겨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 중단. 시설과 장비는 유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3 [09:18]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장 2일 정례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시흥시 (구)시화병원 건물에 위치한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 운영을 2월 1일부터 중단했다. 도는 향후 유행 확산 상황에 맞춰 다시 재가동할 수 있도록 시설과 장비는 유지하기로 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수도권의 코로나19 유행이 안정세에 접어들고 의료기관 병상 자원에 여유가 생기면서 보다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결정한 조치”라며 이같이 말했다.

 

제1호 특별생활치료센터는 지난해 12월 26일부터 문을 열어 2월 1일까지 38일간 운영됐다. 운영 기간 동안 총 175명이 입소하고 132명이 퇴소했다. 병원 등으로의 이송한 숫자는 43명으로 입소자 대비 24.6%다. 경기대학교 기숙사에 설치됐던 제10호 생활치료센터에서 병원으로 후송된 비율이 15.1% 였음을감안하면 고위험군 입소에도 안전하게 관리를 했다고 임 단장은 평가했다.

 

특별 생활치료센터는 의료기관 병상이 부족했던 지난 12월 대기자들 중 상태가 악화되기 쉬운 노인, 기저질환자, 어린이들의 건강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추진한 특별한 프로그램이었다. 이를 위해 도는 산소공급장치가 설치된 공간에서 제한적이나마 대면형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시설을 설계하고 인력을 배치했다.

 

임 단장은 “1차 운영은 확장 가능성을 확인하는 실증 시험의 성격도 있었다”면서 “큰 유행이 빠른 속도로 진행해 사회의 위협이 될 때 유용한 모델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82명 증가한 총 19,977명으로, 도내 20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안산 소재 병원과 관련해서는 지난 달 15일 병원 입원환자 1명이 발열 등 증상이 확인되어 진단검사를 실시했고 1월 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에 1월 21일 병원 52병동에 111명에 대해서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22일 병원 관련자 726명 전원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2월 2일 0시 기준 총 확진자는 환자 5명, 간병인 5명 등 10명으로 확인됐다.

 

임 단장은 안산 소재 병원의 적극적인 대응 과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며 “52병동과 31병동의 비확진 접촉자 40명(환자 21명, 간병인 19명)을 집단 감염 발생 의료기관의 밀집도를 줄이기 위해 1월 22일에서 26일 사이 경기도 소재 감염병전담요양병원으로 이동 조치했다. 이런 적극적인 대응 과정에서 집단 감염 발생 병원의 감염 확산은 차츰 조절되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김포시 소재 주간보호센터는 지난 달 18일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1명이 병원 입원을 위해 받은 검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이후 주간보호센터 이용자 및 직원 48명에 대해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 2월 2일 0시 기준 총 확진자는 이용자 24명, 가족 8명 직원 6명 등 총 38명으로 확인됐다. 도는 2월 1일에 추가로 확인된 확진자들이 자가격리 해제 전 실시한 검사에서 확인된만큼 추가 확진자 발생을 염두에 두고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1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62개, 병상 가동률은 50.3%인 836병상이다.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92개를 사용하고 있다. 가동률은 46.5%다.

 

경기도 제3호부터 제11호 등 7개 일반 생활치료센터와 제1호 특별 생활치료센터에는 2월 1일 18시 기준 531명이 입소해 41.1%의 가동률을 보이고 있다. 잔여 수용가능 인원은 759명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peration of the first special living treatment center in Gyeonggi-do will be discontinued from February 1st
The special life treatment center was suspended due to room for hospitalization. Maintaining facilities and equipment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The first special living treatment center located in the (former) Sihwa Hospital building in Siheung-si, Gyeonggi-do has been suspended from February 1. Doo has decided to maintain facilities and equipment so that it can be restarted in accordance with the spread of the outbreak in the future.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2nd, and said, "This is a measure that has been decided for more efficient operation as the corona 19 epidemic in the metropolitan area has entered a stabilization trend and there is more room for hospital beds in medical institutions."

 

The first special living treatment center opened on December 26 last year and operated for 38 days until February 1. During the operation period, a total of 175 people were admitted and 132 were discharged. The number of people transferred to hospitals, etc., was 43, 24.6% of the residents. Considering that 15.1% was evacuated to the hospital from the 10th Life Therapy Center installed in the dormitory of Gyeonggi University, Director Lim evaluated that it was safely managed even for admission to high-risk groups.

 

The Special Life Therapy Center was a special program that was promoted to safely manage the health of the elderly, people with underlying diseases, and children who are prone to deteriorating conditions among waiting people in December when hospital beds were scarce at medical institutions. To this end, facilities were designed and manpowered to provide limited, but face-to-face medical services in the space where oxygen supply devices were installed.

 

Director Lim said, "The first operation had the nature of an empirical test to confirm the possibility of expansion," he said. "I think it will be a useful model when a big trend progresses rapidly and poses a threat to society."

 

As of 0 o'clock on the 2nd,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increased by 82 from the previous day to a total of 19,977,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20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Regarding the hospital in Ansan, a patient hospitalized on the 15th of last month was diagnosed with symptoms such as fever, and a diagnostic test was conducted, and on January 21st, he was confirmed as confirmed. Accordingly, on January 21st, a total examination was conducted on 111 people in 52 wards of the hospital, and on the 22nd, a total examination was conducted on all 726 people involved in the hospital. As of 0 o'clock on February 2, the total confirmed cases were 10, including 5 patients and 5 caregivers.

 

Director Lim said that it is necessary to pay attention to the aggressive response process of hospitals in Ansan. On the 26th, they moved to a nursing hospital for infectious diseases in Gyeonggi-do. In the process of such an active response,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outbreak hospital is gradually controlled.”

 

On the 18th of last month, the day care center located in Gimpo-si conducted a full test on 48 day care center users and staff after one day care center user was diagnosed as being confirmed in the examination he received for hospital admission. As of 00:00 on February 2, the total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was 38, including 24 users, 8 families and 6 employees. The province decided to continuously monitor the occurrence of additional confirmed cases as confirmed in the examination conducted before self-isolation was released on February 1st.

 

As of 20:00 a day, a total of 1,662 hospital beds were secured in the metropolitan area, including hospital beds for general and severely ill patients, and 836 beds, or 50.3%, for severe patient treatment. The utilization rate is 46.5%.

 

As of 18:00 on February 1, 531 people entered 7 general life treatment centers, including Nos. 3 through 11, and the utilization rate of 41.1%. The remaining capacity is 759 peop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