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긴급대책회의 열고 제설대비 상황 등 점검...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

도,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 가동... 긴급 대책회의 열고 각 시군별 대응 상황점검. 퇴근 길 사전제설 등 당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22:55]

경기도, 긴급대책회의 열고 제설대비 상황 등 점검...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

도,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1단계 가동... 긴급 대책회의 열고 각 시군별 대응 상황점검. 퇴근 길 사전제설 등 당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3 [22:55]

▲ 경기도 긴급대책회의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3일 저녁 경기도 전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될 것으로 예보된 가운데 경기도가 이날 오후 2시 박재영 경기도 자연재난과장 주재로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시군별 대비상황 등을 점검하는 등 대비에 나섰다.

 

경기도는 기상예보에 따라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재난안전대책본부 비상 1단계를 가동해 근무에 들어갈 예정이다.

 

비상1단계 가동에 따라 도는 수원시 호매실 지하차도 등 356개 결빙취약구간에 제설제 9만2,719톤, 제설차량 1,574대, 인력 1,038명을 전진 배치했다.

 

도는 강설이 최대 15cm까지 예상되는 상황으로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비닐하우스나 노후주택 등 699개 적설취약구조물을 대상으로 대설주의보 발효전후로 3회에 걸쳐 일상점검을 실시하도록 했다.

 

많은 눈으로 고립이 예상되는 안성 청용마을 등 산간고립예상지역 11개 마202세대의 마을 이장과 각 시군 상황실간 비상연락망을 확인하도록 시군에 요청했다. 또, 9개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 대해서는 사전 제설제 살포 등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조치를 당부했으며 시․군간 254개 경계도로는 시․군 협조체계 구축으로 사각지대 없이 제설을 하도록 했다.

 

도는 폭설 예상 시 버스 예비차 및 연장운행, 택시부재해제 등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영 경기도 자연재난과장은 “퇴근시간부터 강설이 시작돼 교통 혼잡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퇴근시간 전까지 주요 출퇴근 도로, 고속도로 진입로에 제설제를 사전살포하고, 특히 제설이 늦어질 수 있는 시군 간 연결도로의 제설작업을 특히 더 신경써달라”고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holds emergency response meetings and checks the situation of preparation for snow removal... Heavy snow warning throughout Gyeonggi-do
Also, the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will operate in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Hold an emergency countermeasure meeting and check the response situation of each city and county Requests such as prior removal on the way home from work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While heavy snow warnings are expected to take effect throughout Gyeonggi-do on the evening of the 3rd, Gyeonggi-do held an emergency response meeting presided over by Park Jae-young, head of the Gyeonggi-do Natural Disasters Division at 2 p.m. to check the preparedness situation by city and county Went out to

 

According to the weather forecast, Gyeonggi Province plans to start the first phase of emergency at the Disaster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from 5:30 pm on the same day and start working.

 

In accordance with the first stage of emergency operation, 92,719 tons of snow removal agents, 1,574 snow removal vehicles, and 1,038 personnel were deployed forward in 356 areas that are vulnerable to freezing, including the underpass of Homaesil in Suwon-si.

 

The province had to conduct daily inspections three times before and after the heavy snow warning went into effect on 699 structures vulnerable to snow cover, such as vinyl houses and old houses, which are concerned about personal injury due to snowfall expected to reach a maximum of 15 cm.

 

The village heads of 202 villages in 11 areas where mountain isolation is expected, such as Cheongyong Village in Anseong, where isolation is expected with a lot of eyes, requested the city/gun to check the emergency contact network between each city/gun situation room. In addition, measures were requested to prevent inconvenience in use such as spraying snow removal agents in advance for 9 Corona 19 life treatment centers, and snow removal was made without blind spots by establishing a city-gun cooperation system on 254 border roads between cities and counties.

 

In the event of heavy snowfall, the province plans to promote bus spares, extended operation, and canceling the taxi absence.

 

Gyeonggi-do Natural Disaster Manager Park Jae-young said, “Snow snow starts from work time, and traffic congestion is a concern.” "Please pay special attention to the snow removal work on the roa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