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경기 북부 최초로‘유니세프아동친화도시’인증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09:53]

양주시, 경기 북부 최초로‘유니세프아동친화도시’인증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4 [09:53]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지난 1일 아동친화도시 조성의 적극적 협력을 위해 "양주시↔유니세프한국위원회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경기 북부 최초로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인증을 추진하고 있는 양주시는 2020년 10월 아동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 제정을 시작으로 아동친화도시 조성 추진 계획 수립, 아동친화도시 위원회 구성 등 아동의 권리가 존중되는 행복한 양주시를 만들기 위한 제도적 기반을 다지고 있다.

 

아동친화도시란 유엔아동권리협약에 담긴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실현하고 아동의 참여를 보장하는 지역사회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가 심사를 통해 인증한다.

 

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올해 ▲아동참여위원회 구성·운영, ▲아동권리옹호관 구성, ▲아동친화예산서 제작, ▲아동권리실태 현황조사 등을 실시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아동이 행복하고 안전한 아동친화적 지역사회를 조성, 아동을 비롯한 모든 시민이 살기 좋은 양주시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promotes “UNICEF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for the first time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announced on the 1st that it has signed a "Yangju City ↔ UNICEF Korean Committee Business Agreement" for active cooperation in creating a child-friendly city.

 

Yangju City, which is promoting UNICEF child-friendly city certification for the first time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s a happy Yangju city where children's rights are respected, starting with the enactment of the Ordinance on the Creation of a Child-Friendly City in October 2020, establishing a plan for the creation of a child-friendly city, and the formation of a child-friendly city committee We are laying the institutional foundation for creating

 

A child-friendly city is a community that fully realizes the rights of children contained in the UN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and guarantees children's participation, and is certified by the Korean Committee of UNICEF through examination.

 

The city plans to conduct ▲ composition and operation of the Child Participation Committee, ▲ composition of a child rights advocate, ▲ production of a child-friendly budget, and ▲ a survey on the status of child rights in order to create a UNICEF child-friendly city.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said, “Based on this agreement,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child-friendly community where children are happy and safe, so that all citizens, including children, can liv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