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의정부시, 대설특보에 따른 전 직원 제설작업 실시

안병용 의정부시장 비상근무 직원들과 제설작업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2:39]

의정부시, 대설특보에 따른 전 직원 제설작업 실시

안병용 의정부시장 비상근무 직원들과 제설작업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4 [12:39]

▲ 안병용 의정부시장 공직자들과 제설작업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안병용 의정부시장 공직자들과 제설작업 모습 (사진제공=의정부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의정부=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의정부시(시장 안병용)는 2월 3일 17시부터 4일 1시까지 대설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밤새 친환경 제설제 684톤을 살포하고 도로결빙에 대비하여 지속적으로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시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되자 의정부시 자연재난 표준행동 매뉴얼에 따라 대설 비상1단계 비상근무를 실시하여 재난대책본부 등 108명 직원들을 투입하여 주요 23개 노선에 대해 제설작업을 실시했다.

 

또한, 예정된 확대 간부회의도 서면으로 대체하고 안병용 의정부시장을 비롯한 전 직원은 제설작업에 동참해 출근길 통행 불편 해소에 직접 나섰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올해 최대치인 적설량 9.3cm를 기록함에 따라 통행길 큰 불편이 예상되어 선제적으로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며 “시민여러분들도 내 집 앞, 내 점포 앞 눈치우기를 생활화하여 강설로 인한 시민 생활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 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Uijeongbu City conducts snow removal work for all employees according to the heavy snow warning
Snow removal work with Ahn Byung-yong, Uijeongbu Mayor, emergency staff

 

-Reporter In-Gyu Ha
(Uijeongb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Uijeongbu City (Mayor Byeong-yong Ahn) has a heavy snow warning in effect from 17:00 on February 3 to 1:00 on the 4th. Snow removal was continuously carried out in preparation for freezing.

 

When the heavy snow warning went into effect, the city carried out emergency work in the first stage of heavy snow according to the standard action manual for natural disasters in Uijeongbu, and put 108 employees including the disaster countermeasure headquarters to perform snow removal work on 23 major routes.


In addition, the scheduled extended executive meeting was replaced in writing, and all employees, including Mayor Ahn Byung-yong, Uijeongbu Mayor, participated in the snow removal work to directly resolve the inconvenience on the way to work.

 

Uijeongbu Mayor Ahn Byung-yong said, “As we recorded the maximum amount of snowfall of 9.3cm this year, we anticipated great inconvenience on the road, so we preemptively established a response system.” “Citizens also made it a living to clear the eyes in front of my house and He urged us to minimize the inconvenience and damage to citizens' liv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