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코로나19 거리두기 2.5단계 설 명절 연휴까지 연장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당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3:18]

양주시, 코로나19 거리두기 2.5단계 설 명절 연휴까지 연장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당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4 [13:18]

▲ 양주시청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설 명절 연휴가 포함된 오는 14일 24시까지 연장하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지역사회 집단감염 방지를 위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는 대규모 인구이동이 예상되는 설 명절, 코로나19 재확산의 위험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것으로 방역 강화를 위해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와 여행·이동 자제 등을 중점 추진한다.

 

거리두기 연장 조치로 50인 이상이 모이는 모임이나 행사가 금지되고 대형마트, 영화관, PC방, 독서실, 이·미용실 등 다중이용시설의 21시 이후 운영제한 조치가 유지된다.

 

또한 고위험시설인 유흥주점, 콜라텍, 단란주점, 감성주점, 헌팅포차, 홀덤펌 등 집합금지 조치도 현행과 같이 유지된다.

 

식당과 카페의 경우 매장 내 취식은 21시까지, 그 이후에는 포장·배달만 가능하며 2인 이상의 이용자가 커피·음료·디저트류만 주문 시 매장 내 머무르는 시간을 1시간 이내로 제한할 것을 강력 권고한다.

 

특히 4일간 이어지는 긴 설 연휴 동안 귀성행렬로 인한 재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직계 가족 등 거주지가 다른 5인 이상은 모임을 가질 수 없으며 다중이용시설에 5명 이상 예약하거나 함께 입장하는 것도 금지한다.

 

집단감염 발생의 위험성이 높은 종교시설의 경우 좌석수의 20%까지만 정규예배를 허용하고 종교시설 주관 식사·모임 등은 금지한다.

 

거리두기 단계와 운영제한·집합금지 등은 확진자 발생 추이, 감염 양상 등을 고려해 오는 7일 조정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시는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느슨한 사회 분위기로 방역조치가 이완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경기도와 합동으로 운영제한, 집합금지 등 행정명령 위반사항에 대한 강력한 단속활동을 추진, 코로나19 지역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해 나갈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기간에 설 연휴가 포함돼 있고 많은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빈틈없는 방역망을 구축해 지역 내 감염 확산 차단에 모든 힘을 쏟겠다”며 “명절을 맞아 온 가족이 한곳에 모이는 일은 최대한 자제하고 비대면으로 안부를 전하며 거리두기 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Extends Corona 19 Distance to Stage 2.5 Lunar New Year Holiday
Prohibition of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strictly adheres to the quarantine rules to prevent group infection in local communities according to the Corona 19 Social Distancing Step 2.5, which is extended until 24 o'clock on the 14th, includ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I asked for it.

 

This comprehensively considers the Lunar New Year holidays where large-scale population migration is expected and the risk of re-proliferation of Corona 19, and focuses on prohibiting private gatherings with more than 5 people and refraining from travel and movement to strengthen quarantine.

 

Meetings and events with 50 or more people are prohibited due to the extended distance, and restrictions on operation of multi-use facilities such as hypermarkets, movie theaters, PC cafes, reading rooms, and beauty and beauty salons are maintained after 21:00.

 

In addition, high-risk facilities such as entertainment pubs, colatech, danran pubs, sensational pubs, hunting pot tea, and hold'em farms, etc., will remain the same.

 

In the case of restaurants and cafes, eating and drinking in the store is limited to 21:00, after which only packaging and delivery are allowed.When two or more users order only coffee, beverages and desserts, it is strongly recommended to limit the time spent in the store to within 1 hour. .

 

In particular, in order to prevent re-proliferation due to the homecoming process during the long Lunar New Year holiday, which lasts for four days, no more than five people with different residences, such as immediate family members, can hold meetings, and it is prohibited to make reservations or enter with more than five people at multi-use facilities.

 

In the case of religious facilities with high risk of group infection, regular worship is allowed only up to 20% of the number of seats, and meals and gatherings organized by religious facilities are prohibited.

 

It is planned to discuss whether to adjust the distance stage, operation restrictions, or group bans on the 7th, taking into account the trend of confirmed cases and the pattern of infection.

 

In order to prevent the relaxation of quarantine measures due to a loose social atmosphere in the coming Lunar New Year holidays, the city jointly with Gyeonggi Province promoted a strong crackdown on violations of administrative orders such as operating restrictions and collective bans, proactively promoting the spread of Corona 19 in the region. I plan to block it.

 

Lee Seong-ho, Mayor of Yangju, said, “As the Lunar New Year holiday is included in the extended social distancing period and a large crowd is expected, we will build a tight quarantine network to prevent the spread of infection in the region.” “To celebrate the holiday, the whole family will be in one place. “We ask you to refrain from gathering as much as possible, say hello in a non-face-to-face manner, and obey the rules of distancin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