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평군, 하남․광주시와 손잡고‘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착수’건의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 작성..정동균 양평군수, 김상호 하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 참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3:55]

양평군, 하남․광주시와 손잡고‘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착수’건의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 작성..정동균 양평군수, 김상호 하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 참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4 [13:55]

▲ 정동균(가운데) 양평군수, 김상호(좌측 첫번째) 하남시장 ,신동헌(우측 첫번째) 광주시장과  서울-양평 고속도로 조기착수 공동 건의문 햡의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평군은 하남·광주시와 함께 ‘서울~양평 고속도로건설’ 조기 착수를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작성했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지난 3일 하남시청 시장실에서 김상호 하남시장, 신동헌 광주시장과 함께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조기 건설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작성한 뒤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 등 관계기관에 건의문을 전달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2018년 3개 시군은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 조기 추진 등에 공동 대응키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으며, 2019년 예비타당성조사를 착수했으나 현재까지 조사가 끝나지 않자 공동 건의서를 전달하기로 결정했다.

 

건의서에는 서울~양평 고속도로의 정책적 필요성을 감안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조속히 통과시키고, 국도6호선 및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교통정체 해소와 수도권 동부권역 핵심 교통축을 형성하는 주요 사업임을 고려해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 달라는 내용이 담겼다.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건설사업은 1조 4000억 원이 투입되는 대형 국책사업으로, 2018년 12월 정부에서 발표한 2차 수도권 주택공급계획 및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포함됐고, 2020년 확정된 ‘하남시 교산 공공주택지구’ 조성 사업의 광역교통 개선대책에 반영됐다.

 

정동균 양평군수는 이날 “3개 시군의 교통 불편을 해소하고, 경기 동부권 상생은 물론 지역균형 발전의 원동력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하남시, 광주시와 함께 서울~양평 간 고속도로 사업이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and Hanam-Gwangju-si and Hanam-Gwangju-si proposed “early start of Seoul-Yangpyeong Expressway
Joint proposal for early highway construction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pyeong-gun, together with Hanam and Gwangju City, wrote a joint proposal urging the early start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Jeong Dong-gyun, head of Yangpyeong-gun, wrote a'Joint Proposal for Early Construction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with Hanam Mayor Kim Sang-ho and Gwangju Mayor Shin Dong-heon at the Mayor's Office of Hanam City Hall on the 3rd, and then decided to forward the proposal to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greed.

 

In 2018, the three cities and countie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jointly respond to the early promotion of the'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

 

In the proposal, a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was passed in consideration of the policy necessity of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and the project was requested as soon as possible, considering that it is a major project to resolve traffic congestion on National Route 6 and the Seoul-Chuncheon Expressway and to form a core transportation axis in the eastern part of the metropolitan area. Contains this.

 

The Seoul-Yangpyeong expressway construction project is a large-scale national project with an investment of 1.4 trillion won, and was included in the second metropolitan area housing supply plan and the metropolitan area transportation network improvement plan announced by the government in December 2018. It was reflected in measures to improv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in the Gyosan Public Housing District in Hanam City.

 

Yangpyeong county head Chung Dong-gyun said on this day, “It will be the driving force for the balanced development of the region as well as the coexistence of the 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lleviating the traffic inconveniences of the three cities and counties.” “To ensure that the highway project between Seoul and Yangpyeong can be promoted as soon as possible with Hanam City and Gwangju City. I will do my be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