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1월 경기도 10만명당 확진자수 80대 이상이 최다. 요양시설 집단감염 영향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4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06:45]

1월 경기도 10만명당 확진자수 80대 이상이 최다. 요양시설 집단감염 영향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4일 정례브리핑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5 [06:45]

▲ 임승관 코로나19 긴급대응단 단장 4일 정례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 1월 경기도 코로나19 확진자수가 전달보다 30.2% 감소한 가운데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수는 80대 이상에서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요양병원, 요양원 등의 집단감염이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1월 경기도 코로나19 관련 주요 통계에 관해 설명했다.

 

1월 1일부터 31일까지 경기도에서는 총 5,15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1월 31일 24시 기준, 경기도의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149.5명으로 17개 시도 중 대구시 343.9명, 서울시 250.2명에 이어 세 번째다.

 

작년 12월 한 달 동안 발생한 경기도 확진자 수 7,377명과 비교하면 1월 확진자 수는 2,225명이 감소했고 30.2%의 감소율을 보였다. 연령대별로 보면, 10세 미만이 307명, 10대 423명, 20대 686명, 30대 678명, 40대 807명, 50대 957명, 60대 705명, 70대 327명, 80대 이상이 262명이다.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연령대는 50대였고 그 다음은 40대, 20대 순이었다.

 

하지만 경기도의 21년 1월 주민등록인구 통계를 활용해 인구 10만 명당 발생 수를 비교하면 80대 이상이 13.8명으로 가장 많고 그 다음은 60대 11.1명, 50대 11.0명 순이었다. 요양병원, 요양원 등 감염취약시설의 집단감염 발생에 영향을 받았다는 분석이다.

 

1월 한 달 동안 151명의 환자가 사망했다. 60세 이상 고령층이 95.4%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80대 이상이 90명으로 가장 많고, 70대 35명, 60대 19명 순이었다.

 

1월에 확진된 5,152명 중 요양시설과 같은 감염취약시설 관련 확진자는 299명으로 약 5.8%다. 1월에 사망한 151례 중 감염취약시설 관련된 감염 사례로 분류된 경우는 72례로 약 47.7%다. 가정이나 생활치료센터 대기 중 사망한 사례는 없었다.

 

임 단장은 “작년과 비교하면 전 연령대에서 고르게 발생하는 현상이 특징적이나 여전히 고령층에서 가장 높은 비율로 확진자가 발생한 결과는 걱정스럽다”며 “의료자원 전담조직에서는 감염취약시설 관련 사망자를 전체 사망의 3분의 1 이하로 조절하고 시설 내에서 전담병원으로 후송하지 못한 채 사망하는 사례가 없게 하자는 목표를 세우고 감염취약시설을 보호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전략을 수립해 실행하겠다”고 말했다.

 

4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34명 증가한 총 2만222명으로, 도내 25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3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62개(중수본 지정병상+경기도지정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49.3%인 820병상이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90개를 사용해 현재 가동률은 45.5%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 January,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per 100,000 in Gyeonggi-do was the highest. Effects of group infection in nursing homes
Gyeonggi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Team 4 Day Regular Briefing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Last January, the number of confirmed corona19 in Gyeonggi-do decreased 30.2% from the previous month, and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per 100,000 population was the highest among those in their 80s or older. It was analyzed that group infections in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homes had an effect.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4th and explained key statistics related to Corona 19 in Gyeonggi-do in January.

 

From January 1 to 31, a total of 5,152 confirmed cases occurred in Gyeonggi-do. As of 24 o'clock on January 31,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per 100,000 population in Gyeonggi-do was 149.5, the third out of 17 provinces, after Daegu City with 343.9 and Seoul with 250.2.

 

Compared to the 7,377 confirmed cases in Gyeonggi Province that occurred during the month of December last year,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January decreased by 2,225 and a decrease of 30.2%. By age group, 307 people under the age of 10, 423 people in their teens, 686 people in their 20s, 678 people in their 30s, 807 people in their 40s, 957 people in their 50s, 705 people in their 60s, 327 people in their 70s, and over 80 There are 262. The age group with the most confirmed cases was in their 50s, followed by their 40s and 20s.

 

However, when comparing the number of occurrences per 100,000 inhabitants using Gyeonggi-do's resident registration population statistics in January 21, the highest number of people in their 80s and over was 13.8, followed by 11.1 in their 60s and 11.0 in their 50s. It is an analysis that it was affected by the outbreak of group infection in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such as nursing hospitals and nursing homes.

 

During the month of January, 151 patients died. The elderly people aged 60 and over accounted for the majority with 95.4%. The highest number of people in their 80s and over was 90, followed by 35 in their 70s and 19 in their 60s.

 

Of the 5,152 confirmed in January, 299 were confirmed in infection-vulnerable facilities such as nursing homes, accounting for 5.8%. Of the 151 cases that died in January, 72 cases were classified as infection cases related to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accounting for 47.7%. There were no cases of death while waiting at home or at a life treatment center.

 

Manager Lim said, “Compared to last year, the phenomenon that occurs evenly across all age groups is characteristic, but I am still worried about the result of the highest rate of confirmed cases among the elderly.” "We will set a goal to reduce the number of cases to less than one-third and prevent deaths without being evacuated to a dedicated hospital within the facility, and establish and implement effective strategies to protect facilities vulnerable to infection."

 

As of 0 o'clock on the 4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increased by 134 from the previous day to a total of 20,222, and confirmed cases occurred in 25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s of 20:00 on the 3rd, there are a total of 1,662 beds secured by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general and severely ill beds, and the current bed utilization rate is 49.3%, which is 820 beds. A total of 198 beds were secured for the treatment of severely ill patients, and 90 of them were used, and the current utilization rate is 45.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