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용마산 산양에 이름 생겼다! ‘나는야 용마돌이’

용마산 서식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 산양 ‘용마돌이’ 명명(命名)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5 [08:02]

중랑구, 용마산 산양에 이름 생겼다! ‘나는야 용마돌이’

용마산 서식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 산양 ‘용마돌이’ 명명(命名)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5 [08:02]

▲ 류경기(가운데) 중랑구청장 용마산 산양 이름 공모 시상식 수상자와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도심에 서식하는 천연기념물로 전국적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는 용마산 산양의 존재를 알리고 보호하는데 본격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2018년, 중랑구 용마산에서 멸종위기 1급 천연기념물인 산양이 처음 발견되어 세간의 관심을 모으다 작년 11월, 중랑구 인터넷 방송국 프로그램 ‘중랑투데이’ 용마산편촬영 중 우연히 산양의 활동모습이 포착되면서, 용마산 산양이 다시금 전국적인 관심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구는 용마산에 서식하는 산양을 보호하고, 자연생태환경 보전에 대한 중랑구민의 공감과 관심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방법으로 용마산 산양 알리기에 나섰다.

 

먼저, ‘중랑구 용마산 산양 이름 짓기’ 공모를 블로그,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 6개 매체를 통해 진행했다. 공모에는 용마둥이, 용랑이 등 총 913건이 접수되었으며, 심사를통해 ‘용마돌이’가 최종 선정되었다. 용마돌이는 용마(龍馬)산의 굳센 지명과 산양의강인함을 상징하면서, 한편으로 아이들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친근함까지 갖추고 있어 심사과정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또한 용마산을 누비는 산양의 생생한 활동 모습이 담긴 ‘중랑투데이 용마산편’ 영상 시청 후 감상 댓글달기 이벤트도 실시한 결과 2월 3일 기준 총 512건의 댓글이 달렸고 여전히 누리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산양은 천연기념물 217호 멸종위기 1급 동물로 개체수가 급감하여 2006년부터 국립공원관리공단 종복원기술원에서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렇게 귀한 동물이 중랑구 용마산에 나타난 것은 경사가 높고 가파른 암벽으로 이루어진 숲에 서식하는 산양의 특성상 용마폭포공원의 풍부한 물과 암벽 등이 서식조건에 잘 부합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멸종위기의 천연기념물인 산양이 용마산에 서식한다는 것은 그만큼 중랑구의 자연생태가 잘 보존되고 있다는 방증”이라고 전하며 “앞으로도 용마산을 비롯해 망우산, 봉화산, 중랑천 등 구 면적의 40%에 이르는 녹지와 공원을 잘 가꾸고 보존해 자연과 사람이 공존하는 친환경 녹색도시를 만들어 갈 것” 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and Yongmasan Mountain goats have a name! 'I am Yongmadolyi'
Named “Yongma-dol-i,” a mountain goat, a first-class endangered species inhabiting Yongmasan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u office head Ryu, Gyeonggi) is a natural monument living in the city center and is actively promoting and protecting the existence of Yongmasan goats, which are attracting great interest nationwide.

 

In 2018, a goat, an endangered natural monument, was first discovered in Yongmasan, Jungnang-gu, attracting public attention. In November of last year, during the filming of Jungnang Today, an internet broadcaster program in Jungnang-gu, the activity of goats was accidentally captured. The goat is again drawing national attention and attention.

 

In order to protect the mountain goats inhabiting Yongma Mountain and increase the sympathy and interest of Jungnang-gu residents for the preservation of the natural ecological environment, the district began to promote the mountain goats in Yongma through various methods.

 

First, the contest for ‘naming the mountain goats in Yongmasan in Jungnang-gu’ was held through six social media media such as blog, Facebook, and Instagram. A total of 913 cases, including Yongmadongi and Yongrangi, were received in the competition, and “Yongmadolgi” was finally selected through a review. Yongmadolyi symbolizes the strong name of Mt. Yongma and the strength of the mountain, and on the other hand, it is said to have received a high score in the judging process because it has a familiarity that children can easily approach.

 

In addition, as a result of watching the video ‘Jungnang Today Yongmasan’, which shows the lively activities of mountain goats in Yongmasan Mountain, a total of 512 comments were posted as of February 3rd, and the netizens are still receiving great response.

 

The number of mountain goats is a natural monument No. 217 endangered species level 1 animal, and the number of goats has decreased sharply, and the National Park Management Corporation has been conducting restoration projects since 2006. Experts explain that the reason why these precious animals appeared in Yongmasan, Jungnang-gu, is that the rich water and rock walls of Yongma Falls Park are well suited to the habitat conditions due to the nature of the goats that inhabit the forests with high slopes and steep rock walls.

 

The head of Jungnang-gu, Gyeonggi-do Ryu said, “The fact that mountain goats, which are endangered natural monuments, inhabit Mount Yongma, is a proof that the natural ecology of Jungnang-gu is well preserved,” and said, “40% of the area of ​​the district, including Mt. Yongma, Mt. Mangu, Mt. We will create an eco-friendly green city where nature and people coexist by well-preserving and preserving green areas and park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