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민방위 경보시설 10개 교체·신설… 경보 사각지대 해소 총력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6 [22:46]

양주시, 민방위 경보시설 10개 교체·신설… 경보 사각지대 해소 총력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6 [22:46]

▲ 양주시 회천4동  옥천호수도서관 민방위 경보시설 신설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국가안전·자연재해 발생 시 시민에게 신속한 정보 전달과 대응체계 구축을 위해 지난해부터 추진해 온 민방위 경보시설 확충사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민방위 경보시설은 적의 공습이나 각종 재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최대한 신속하게 시민들에게 상황을 전달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신호 전달시설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백석읍, 은현면, 남면, 광적면, 장흥면, 회천2동, 회천4동의 설치한 지 3년 이상 경과된 9개 노후 경보시설을 교체하고 옥정신도시 개발로 인구가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는 회천4동 내 옥정호수도서관에 1개를 신규 설치했다.

 

시는 이번 경보시설 교체‧신설에 따라 총 31개의 경보시설을 운영, 민방위 경보 가청률은 87.21%에서 94.83%로 상향됐다.

 

이는 경기도 31개 시군 경보시설 평균 가청률 82.3%보다 높은 수치로 경기도 접경지역 7개 시군 평균 가청률인 88.21%보다도 6.62%가 높다.

 

시 관계자는 “민방위 경보시설 교체·신설사업을 통해 경보사이렌 가청률이 크게 향상됐으며 재난 발생 시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상황전파가 가능해졌다”며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 보호를 최우선으로 민방위경보시설 증설을 통한 경보 사각지대 해소 등 민방위 업무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10 civil defense warning facilities replaced and new… Total power to eliminate warning blind spots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announced that it has completed the civil defense warning facility expansion project, which has been promoted since last year, in order to quickly deliver information to citizens and establish a response system in case of national safety and natural disasters.

 

Civil defense warning facilities are signal transmission facilities to minimize damage by delivering the situation to citizens as quickly as possible in the event of an enemy air strike or various disasters.

 

Through this project, the city replaced 9 obsolete warning facilities that had been installed for more than 3 years in Baekseok-eup, Eunhyeon-myeon, Nam-myeon, Gwangjeok-myeon, Jangheung-myeon, Hoecheon 2-dong, and Hoecheon 4-dong. One newly installed in Okjeong Lake Library in Hoecheon 4-dong.

 

The city operates a total of 31 warning facilities in accordance with the replacement and establishment of this warning facility, and the civil defense warning audibility rate has been increased from 87.21% to 94.83%.

 

This is higher than the average audibility rate of 82.3% for warning facilities in 31 cities and counties in Gyeonggi-do, which is 6.62% higher than the average audibility rate of 88.21% in the seven cities and counties bordering Gyeonggi-do.

 

A city official said, “Through the project to replace and install civil defense alarm facilities, the audible rate of alarm sirens has improved significantly, and in the event of a disaster, it is possible to spread the situation more quickly and accurately.” “We will do our best to promote civil defense work, such as resolving blind spots for warning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