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건설현장 불법·불공정 하도급 행위 18건 도 점검망에 덜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7 [15:41]

경기도, 건설현장 불법·불공정 하도급 행위 18건 도 점검망에 덜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7 [15:41]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는 도 발주 건설공사를 대상으로 불법·불공정 하도급 실태점검을 추진하여 18건의 위반사항을 적발하는 등 ‘공정건설 경기도’ 실현에 앞장서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민선7기에서 역점시책으로 추진 중인 공정한 하도급 거래질서 확립과 건설노동자 적정 공사비 지급, 중소건설사업자 보호 등 건설산업 혁신과 관련해 추진됐다.

 

건설업 분야 하도급 부조리 근절을 위해 「경기도 관급공사의 체불임금 방지 및 하도급업체 보호 등에 관한 조례」 제16조에 의거 실시된 이번 실태점검은 지난해 10월 5일부터 올해 1월 18일까지 도 및 도 직속기관이 직접 발주한 공사현장 12개 현장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실태점검 결과, 10개 현장에서 303건의 위반 의심사항을 발견했으며 이중 285건은 위반 혐의가 없는 것으로 소명돼 최종적으로 총 18건의 위반 사항을 적발했다.

 

위반 사항으로 ▲무등록자 하도급 5건, ▲부당특약 4건, ▲건설기계대여업 무등록 1건, ▲건설기계 대여대금 지급보증서 미교부 3건, ▲건설기계 관련 발주자 확인의무 미이행 1건, ▲기타(보증기관 미제출 등) 4건이 적발됐다.

 

주요 적발 사례를 살펴보면, 수급인이 하수급인에게 등록업종 외의 건설공사를 불법 하도급한 사실이 점검망에 포착됐고, 건설기계대여업을 등록하지 아니한 자가 사토 반출에 관여했던 것이 이번 점검에서 드러났다.

 

뿐만 아니라 관계법령상 수급인의 의무로 되어있는 환경관리 비용 등을 부당하게 하수급인에게 전가하는 등 부당특약을 체결한 업체들도 이번 점검에서 덜미를 잡혔다.

 

도는 실태점검 결과 지적된 사항에 대해 관련 부서 및 기관에 시정과 개선을 요구했다. 법령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을 진행하고 경찰에 고발하는 등 엄정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이운주 경기도 공정건설정책과장은 “올해 하도급 실태점검은 착공 초기단계의 공사까지 포함하는 등 점검 대상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불법행위 발생 예방을 위해 공사감독관, 시공사 등 공사관계자를 대상으로 주요 위반사례에 대한 사전 컨설팅을 병행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하도급대금 및 건설기계 대여대금 체불신고는 경기도 홈페이지 내 하도급부조리 신고센터 또는 전화 등의 방법으로 접수가 가능하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18 cases of illegal and unfair subcontracting activities at construction sites are affected by provincial inspection network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is taking the lead in realizing “fair construction Gyeonggi-do,” including 18 cases of illegal and unfair subcontracting inspections targeting provincial construction projects.

 

This was promoted in connection with innovation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such as establishing a fair subcontracting transaction order, providing appropriate construction costs for construction workers, and protecting small and medium-sized construction companies, as an important policy in the 7th civil election.

 

In order to eradicate irregularities in subcontracting in the construction industry, this inspection was conducted under Article 16 of the 「Ordinance on the Prevention of Unpaid Wages and Protection of Subcontractors by Gyeonggi-do Governmental Corporations」. This was conducted for 12 construction sites ordered directly.

 

As a result of the actual condition check, 303 suspected violations were found at 10 sites, of which 285 were found to have no alleged violation, and a total of 18 violations were finally discovered.

 

As violations, ▲ 5 cases of subcontracting for unregistered persons, ▲ 4 cases of unfair special contracts, ▲ 1 case of unregistered construction equipment rental business, ▲ 3 cases of non-issuance of construction equipment rental payment guarantees, ▲ 1 case of non-fulfillment of the obligation to confirm orderer related to construction equipment Institutional non-submission, etc.) 4 cases were found.

 

In the main cases of detection, the inspection network discovered that the contractor illegally subcontracted construction work other than the registered business to the subcontractor, and that a person who did not register the construction equipment rental business was involved in the removal of Sato.

 

In addition, companies that signed unfair special contracts such as unfairly transferring environmental management costs, which are obligated by the contractor under related laws, to the contractor, were caught in this inspection.

 

The province requested the relevant departments and agencies to correct and improve the matters pointed out as a result of the actual condition check. For violations of laws and regulations, administrative disposition will be carried out and strict measures will be taken, such as reporting to the police.

 

Lee Woon-ju, head of the Gyeonggi-do Construction Policy Division, said, “This year, we plan to expand the inspection targets to include construction in the early stages of the start of subcontracting,” and “Major violations targeting construction supervisors and contractors to prevent illegal activities. We plan to provide preliminary consulting on cases.”

 

Reports of delinquent payments for subcontracting payments and construction equipment rental fees can be filed through the Subcontract Absurdity Report Center on the Gyeonggi-do website or by phon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