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지난해 여의도 면적 45배 규모 ‘조상 땅’ 찾아줬다

경기도, 작년 2만7,030명에게 10만8,869필지, 1억3,027만1천㎡의 토지정보 제공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7 [16:07]

경기도, 지난해 여의도 면적 45배 규모 ‘조상 땅’ 찾아줬다

경기도, 작년 2만7,030명에게 10만8,869필지, 1억3,027만1천㎡의 토지정보 제공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7 [16:07]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의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통해 지난해 2만7,030명이 여의도 면적의 45배에 달하는 조상 땅을 찾았다.

 

7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신청한 사람은 모두 7만9,430명으로, 도는 이 중 2만7,030명에게 10만8,869필지 1억3,027만1천㎡의 토지정보를 제공해 토지소유자 재산권 행사에 도움을 줬다. 이는 여의도 면적의 45배에 달한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는 재산관리 소홀이나 불의의 사고 등으로 사망한 조상 명의의 토지나 본인 명의의 토지 소재를 파악할 수 없는 경우 지적공부에 등록된 전국 토지소유현황을 전산 조회로 찾아주는 무료 행정서비스다.

 

용인시에 사는 이모(50)씨는 주변의 권유로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이용해 여주시 소재 조부 명의의 임야 6,000㎡ 토지를 찾았으며, 성남시에 사는 조모(68)씨는 경북에 부친 명의로 된 1만3,587㎡ 규모의 알지 못했던 토지 3필지를 찾을 수 있었다.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은 찾고자 하는 토지 소재지역에 관계없이 전국 조회서비스가 가능하다. 경기도청(토지정보과)이나 가까운 시․군․구 민원실 및 지적관련부서에 방문하면 된다.

 

구비서류는 법적 상속권자가 본인 신분증과 피상속인의 제적등본(’07.12.31까지),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08.1.1.부터) 등 상속인 증명서류를 준비해 신청하면 된다. 대리인이 신청할 경우 위임장과 위임자 및 대리인의 신분증 사본을 지참해야 한다.

 

다만, 조회대상자가 1960년 1월 1일 이전에 사망한 경우에는 호주승계를 받은 자만 신청할 수 있으며, 부모와 형제 등 가족이라 하더라도 위임장이 있어야만 신청이 가능하다.

 

한편 본인 명의의 토지현황이 궁금하면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경기부동산포털에서 ‘내 토지 찾기 서비스’를 통해 실시간으로 조회할 수 있다.

 

권경현 경기도 토지정보과장은 “앞으로 보다 많은 도민들이 조상 땅 찾기 서비스를 이용해 모르고 있었던 본인과 조상의 토지를 찾길 바란다”며 “명절 이후 조상 땅 찾기 서비스 신청이 증가하는 데 대비해 시․군․구 관련부서를 통해 적극적인 홍보와 서비스로 도민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searched for “ancestral land” that was 45 times the area of ​​Yeouido last year
Gyeonggi Province provided 10,869 parcels, 130,271 thousand㎡ of land information to 27,030 last year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Through Gyeonggi-do's “Finding Ancestral Land” service last year, 27,030 people visited ancestral land, which is 45 times the area of ​​Yeouido.

 

According to Gyeonggi-do on the 7th, the total number of people who applied for the'Finding Ancestral Land' service last year amounted to 79,430, and the provinces provided land information of 103,0271,000m2 of 10,869 parcels to 27,030 of them. Helped in exercising property rights. This is 45 times the area of ​​Yeouido.

 

The'Finding Ancestral Land' service is a free administration that searches the state of land ownership in the country registered in the cadastral study through a computerized inquiry when the land in the name of the ancestor who died due to negligence in property management or an unexpected accident, or where the location of the land in the name of the person cannot be identified. Service.

 

A 50-year-old aunt living in Yongin-si used the ancestral land search service to find a 6,000㎡ land in the name of her grandfather in Yeoju-si, and a 68-year-old grandfather in Seongnam-si was 10,000 in the name of his father in Gyeongbuk. I was able to find 3 lots of unknown land of 3,587㎡.

 

The nationwide inquiry service is available regardless of the area where the land to be searched is applied for the ‘Ancestral Land Search’ service. You can visit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Land Information Division) or the nearest city/gun/gu civil petition office and cadastral department.

 

The required documents can be applied by the legal person with the right to inherit his/her identity card, a copy of the heir's expulsion (until December 31, 2007), family relations certificate and basic certificate (from January 1, 2008). When the agent applies, he/she must bring the power of attorney and a copy of the ID card of the agent and agent.

 

However, if the person subject to inquiries died before January 1, 1960, only those who have succeeded in Australia can apply. Even if they are family members such as parents and siblings, the application can only be made with a power of attorney.

 

On the other hand, if you are curious about the status of the land in your name, you can search in real time through the “Find My Land Service” on the Gyeonggi Real Estate Portal without visiting in person.

 

Gyeonggi-do Land Information Division head Kwon Gyeong-hyun said, “I hope that more citizens will use the ancestor land search service to find the land of their own and ancestors that they did not know.” “In preparation for the increasing number of applications for the ancestor land search service after the holidays,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re is no inconvenience in the use of citizens through active promotion and servi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