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소방 이 지사 초청,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행사 개최

이재명, “소방관은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과 같아. 자부심 갖고 일해달라”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7 [22:26]

경기도소방 이 지사 초청,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행사 개최

이재명, “소방관은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과 같아. 자부심 갖고 일해달라”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7 [22:26]

▲ 이재명 경기도지사 비대면 영상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시간 진행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9대원들과 만나 “여러분의 헌신 덕에 도민들이 안전하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의 역할을 한다는 자부심을 갖고 일해 달라”고 격려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5일 오후 본부 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이 지사를 초청해 ‘현장 속으로, 119대원과의 대화’ 행사를 개최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 유공자와 하트세이버(심정지 환자 소생시킨 구급대원) 다회 수여자, 영웅소방관 등 도내 35개 소방서를 대표하는 119대원 35명과 비대면 방식으로 영상대화를 나눴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119대원과의 비대면 영상대화의 시간 행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행사 참여 대원들은 소방의 역할과 나아가야 할 방향, 소방공무원 처우개선, 좋은 사회에 대한 견해 등 평소 이 지사에 대해 궁금했던 질문과 관심사항을 기탄없이 던졌다.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의정부소방서 이재웅 소방교는 지사가 생각하는 소방의 역할은 무엇이고 경기도소방에 어떤 점을 기대하고 있는지를 물었다.

 

이 지사는 “소방공무원은 자신의 위험을 던져서 국민들의 안전을 지키는 매우 존경받는 직업”이라며 “지금까지 했던 것처럼 도민을 위해서 열심히 봉사해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제일 크다”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여러분이 하는 일은 누군가의 생명을 구한다는 점에서 신과 같다”며 “처음 소방관이 됐을 때 그 마음으로 누군가의 생명을 지키는 신의 역할을 한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일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지사는 지금까지 방문했던 재난 현장 중 가장 기억에 남는 현장으로 현장 출동 중 구조보트 전복사고로 목숨을 잃은 김포 순직 소방관 사건과 많은 사상자를 낸 이천 물류창고 화재현장을 꼽았다.

 

그는 “세상을 떠난 피해자와 남겨진 가족들의 모습을 보며 책임자로서 막중한 책임감과 큰 안타까움을 느낀다”며 “앞으로도 업무에 조심하시고 불의의 사고를 당하지 않도록 각별히 예방에 집중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지사가 추구하는 좋은 사회는 어떤 모습이냐는 질문에는 “좋은 사회는 사람들이 사회질서를 잘 지켜 공정이 유지되는 사회”라며 “우리가 해야 될 제일 중요한 일이 바로 불공정성과 엄청난 격차를 완화하고 해결하는 것이다. 공정한 사회를 만드는 일은 바로 여러분들이 앞장서서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지사는 35개 소방관서장을 향한 마지막 당부 인사에서 “각 소방관서별로 직원들을 잘 보살펴 주고, 관할 구역에서 재난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비에 만전을 기해주길 바란다”면서 “새해에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다가오는 설 명절을 맞아 화재안전 점검과 경계태세를 강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vited Governor Lee of the Gyeonggi Fire Department to host a “Into the field, a conversation with the 119 units”
Lee Jae-myeong, “A firefighter is like a god who protects someone's life. Please work with pride”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met with the 119 members, “Thanks to your dedication, the citizens of the city are living safely and happily. He encouraged me to work with pride in playing the role of a god protecting someone's life.”

 

On the afternoon of the 5th, the Gyeonggi Fire and Disaster Headquarters invited Governor Lee in the video conference room of the headquarters building to hold a “Into the Field, Talking with the 119 Crews”.

 

Governor Lee had a non-face-to-face video conversation with 35 members of the 119 units representing 35 fire departments in the province, including the Corona 19 merit, the Heart Saver (emergency crew who revived the heart arrest patient), and the hero firefighter.

 

Participating members of the event answered questions and concerns that were usually curious about the governor, such as the role of firefighting and the direction to go forward, improvement of the treatment of firefighters, and opinions on a good society.

 

The fire brigade Lee Jae-woong of the Uijeongbu Fire Station as the first runner asked what the governor thinks of the role of firefighting and what he expects from Gyeonggi-do firefighting.

 

Governor Lee said, “Firefighters are a very respected job that throws their own risks and protects the people's safety.”

 

Governor Lee added, "What you do is like God in that it saves someone's life. When you become a firefighter for the first time, I hope you will work with pride in playing the role of a god protecting someone's life with that heart."

 

Governor Lee Jae-myeong picked the most memorable of the disaster sites he had visited so far, as the fire site in the Icheon Logistics Warehouse, which killed many casualties, and the incident of a firefighter who died in Gimpo in the overturning of a rescue boat while on site.

 

He said, “I feel a great sense of responsibility and great regret as a person in charge when I see the victims who have left the world and their families left behind,” he said. “I hope you will be careful about your work and focus on prevention so that you don't get accidental accidents.”

 

When asked what kind of good society the governor pursues, “A good society is a society in which people keep a good social order and fairness is maintained.” . Creating a fair society is what you must take the lead.”

 

Governor Lee Jae-myung said in his last request to the heads of the 35 firefighters, “I hope that each firefighter will take good care of the staff and make all precautions so that a disaster does not occur in the jurisdiction.” “Please do our best for safety and strengthen fire safety inspections and alertness for the upcoming Lunar New Year holiday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