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접수 1주일 만에 경기도민 56.3%가 신청해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09 [01:42]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접수 1주일 만에 경기도민 56.3%가 신청해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09 [01:42]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신청자 수가 접수시작 1주일 만에 경기도민 절반을 훌쩍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7일 23시까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755만9,263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기도 전체 인구 1,343만8,238명의 56.3%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급방식으로 살펴보면 신용·체크카드로 신청한 사람은 578만5,986명으로 경기지역화폐 신청자 162만6,516명보다 3.5배 정도 많았다.

 

신용·체크카드는 경기도 전체 지역 주민이 신청할 수 있지만 경기지역화폐는 코나아이를 운영 대행사로 둔 도내 28개 시·군 주민만 신청가능하다.

 

시군별 신청자 수로는 수원시가 74만3,924명으로 가장 많고 용인시가 63만149명, 고양시가 55만7,346명, 화성시가 55만6,177명으로 뒤를 이었다. 신청대상 대비 신청자 비율로는 화성시가 64.9%, 수원시가 62.7%, 오산시가 61.9%, 군포시가 60.8%로 높았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설 전에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하려 했던 경기도의 정책 시행 취지에 맞게 1주일 만에 절반이 넘는 도민들이 신청을 했다”면서 “지난 6일과 7일 전통시장을 중심으로 골목경제가 활기를 되찾고 있다는 모습도 나타나고 있다. 경기도의 2차 재난기본소득이 골목상권을 살리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온라인 신청, 현장 수령, 찾아가는 신청서비스 등 3가지 방법으로 지급된다.

 

온라인 신청은 3월 14일까지 신청기간 중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가능하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시중 12개 신용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해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민, 기업, 농협, 롯데, 삼성, 수협, 신한, 우리, 하나, 현대, BC, SC제일 등 12개 카드사와 협의를 완료했다.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에서 경기도민임을 인증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입금 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 모든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은 3월 1일부터 시작되는 현장 수령 방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 및 현장 방문 수령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는 고령자, 장애인, 저소득 한부모 가정, 기초생계급여 수령자 등을 대상으로 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한다. 도는 2월 1일부터 7일까지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해 14만6,761명이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이다.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연매출 10억 원 이하 경기지역화폐 사용 가능업소다. 평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듯 결제하면 지역화폐 가맹점일 경우 자동으로 재난기본소득에서 차감 처리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56.3% of Gyeonggi-do citizens applied in one week after receiving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The number of applicants for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do has been found to have exceeded half of the Gyeonggi-do residents within one week of the application.

 

According to Gyeonggi Province on the 8th, the number of Gyeonggi residents who applied for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from the 1st to the 7th at 23:00 was 7,559,263. This is equivalent to 56.3% of the total population of Gyeonggi-do (13,383,238).

 

In terms of payment method, the number of people who applied with credit or debit card was 5.785,000,986, which was 3.5 times more than the 16,26,516 applicants for Gyeonggi local currency.

 

Credit and debit cards can be applied by local residents of Gyeonggi-do, but only 28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with Kona Ai as their operating agency can apply for Gyeonggi local currency.

 

As for the number of applicants by city and county, Suwon-si was the highest with 743,924, followed by Yongin-si with 630,000,149, Goyang-si with 557,346 and Hwaseong-si with 556,177. In terms of the ratio of applicants to those who applied, Hwaseong City was 64.9%, Suwon City was 62.7%, Osan City was 61.9%, and Gunpo City was 60.8%.

 

A Gyeonggi-do official said, “More than half of the residents of the province applied in one week to meet the purpose of Gyeonggi Province’s policy to pay basic disaster income before the Lunar New Year in order to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It is also showing that the alley economy is reviving. I hope that Gyeonggi-do's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will serve as an opportunity to save the alley commercial area.”

 

The 2nd Gyeonggi disaster basic income is paid in three ways: online application, on-site receipt, and on-site application service.

 

Online application is available from 9:00 am to 11:00 pm during the application period until March 14th. You can easily apply online by selecting an existing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or one of 12 credit card companies on the market. Until now, consultations have been completed with 12 card companies including Kookmin, Corporate, Nonghyup, Lotte, Samsung, Suhyup, Shinhan, Woori, Hana, Hyundai, BC, and SC Cheil.

 

‘If you certify that you are a citizen of Gyeonggi-do on the second Gyeonggi-do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website and select a credit card company to receive the basic disaster income, you can use all the cards of that card company.

 

Residents who are unable to apply online can apply for basic disaster income through on-site collection starting on March 1.

 

It provides “on-the-go application service” for vulnerable groups who are difficult to apply for online or receive on-site visits. The “Visit Application Service” runs from February 1st to February 28th for the elderly, disabled people, low-income single-parent families, and recipients of basic living benefits. Do said that 146,761 people have completed the application through the service from February 1 to 7.

 

The period of use of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do is three months from the date of receipt of the letter of approval for use. Disaster basic income can be used at businesses that can use local currency in Gyeonggi Province with annual sales of less than 1 billion won in cities and counties where resident registration is located. If you pay as you normally use a credit card or debit card, it is automatically deducted from the disaster basic income in case of a local currency franchis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