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이제 요일 신경쓰지 말고 언제든 하세요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별 5부제 전면 해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0 [01:01]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 이제 요일 신경쓰지 말고 언제든 하세요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요일별 5부제 전면 해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0 [01:01]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2차 재난기본소득 온라인 신청시 적용하던 요일제를 9일부터 해제한다. 이에 따라 경기도민이면 누구든지 요일에 상관없이 아무 때나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이번 조치는 절반이 넘는 도민들이 접수개시 첫 주 만에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완료하면서 시스템이 안정적으로 운영되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신청 개시일인 2월 1일부터 8일까지 전체 도민의 58.4%가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완료했다”면서 “어제(8일) 신청자는 28만 명으로 지난 주 일일 평균 신청자 108만 명의 26% 수준이어서 요일제 전면 해제를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경기도는 온라인 요일제 전면 해제와 함께 카드사와 협의를 거쳐 설 명절 기간이나 주말에도 신청일 다음 날 처리를 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승인이 날 경우 신청 후 바로 다음 날이면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사용이 가능해져 설 연휴기간에도 더 많은 경기도민들이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8일 23시 기준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을 한 경기도민은 784만1,89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경기도 전체 인구 1,343만8,238명의 58.4%에 해당하는 수치다. 지급방식으로 살펴보면 신용·체크카드로 신청한 사람은 597만4,649명, 경기지역화폐 신청자는 166만4,466명이다.

 

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은 온라인 신청은 3월 14일까지 신청기간 중 오전 9시부터 오후 11시까지 가능하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경기지역화폐카드나 시중 12개 신용카드사 중 하나를 선택해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신청할 수 있다. 현재까지 국민, 기업, 농협, 롯데, 삼성, 수협, 신한, 우리, 하나, 현대, BC, SC제일 등 12개 카드사와 협의를 완료했다.

 

‘제2차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신청 홈페이지에서 경기도민임을 인증하고, 재난기본소득을 입금 받을 카드사를 선택하면 해당 카드사의 모든 카드로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이 어려운 도민은 3월 1일부터 시작되는 현장 수령 방식으로 재난기본소득을 신청할 수 있다. 온라인 신청 및 현장 방문 수령이 어려운 취약계층을 위해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를 제공한다. ‘찾아가는 신청 서비스’는 고령자, 장애인, 저소득 한부모 가정, 기초생계급여 수령자 등을 대상으로 2월 1일부터 2월 28일까지 진행한다. 도는 2월 1일부터 8일까지 찾아가는 서비스를 통해 20만2,780명이 신청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2차 재난기본소득 사용기간은 사용승인 문자 수신일로부터 3개월이다. 재난기본소득을 사용할 수 있는 곳은 주민등록 주소지 시군 내 연매출 10억 원 이하 경기지역화폐 사용 가능업소다. 평소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사용하듯 결제하면 지역화폐 가맹점일 경우 자동으로 재난기본소득에서 차감 처리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nline application for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do
Gyeonggi-do 2nd Basic Disaster Income Online Completely lifted the 5th subsidy for each day of the week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will cancel the day-of-week system that was applied when applying online for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Accordingly, any citizen of Gyeonggi Province can apply for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of Gyeonggi Province at any time regardless of the day of the week.

 

This measure is due to the fact that the system is operating stably as more than half of the residents of the metropolitan area have completed applications for basic disaster income within the first week of application.

 

An official in Gyeonggi Province said, “58.4% of all citizens completed their application for disaster basic income from February 1 to 8, the start date of the application.” “Yesterday (8th), 280,000 applicants, on average last week, 1.08 million It was at the level of 26%, so we decided to completely cancel the day of the week.”

 

Gyeonggi Province agreed to cancel the online day-of-week system entirely and to process the application the day after the application date even during Lunar New Year holidays or weekends after consultation with the credit card company. Accordingly, if approval is granted,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do will be available the next day after application, and more Gyeonggi-do residents will be able to use the basic disaster income during the Lunar New Year holidays.

 

On the other hand, as of 23:00 on the 8th, the number of Gyeonggi residents who applied for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 Province was 7.81,895. This is equivalent to 58.4% of the total population in Gyeonggi-do of 13.38,238 people. In terms of payment method, there were 5,974,649 people who applied by credit or debit card, and 1,644,466 people who applied for Gyeonggi local currency.

 

Online application for the 2nd Gyeonggi Disaster Basic Income is available from 9 am to 11 pm during the application period until March 14th. You can easily apply online by selecting an existing Gyeonggi local currency card or one of 12 credit card companies in the market. Until now, consultations have been completed with 12 card companies including Kookmin, Corporate, Nonghyup, Lotte, Samsung, Suhyup, Shinhan, Woori, Hana, Hyundai, BC, and SC Cheil.

 

‘If you certify that you are a citizen of Gyeonggi-do on the second Gyeonggi-do basic disaster income application website and select a credit card company to receive the basic disaster income, you can use all the cards of that card company.

 

Residents who are unable to apply online can apply for basic disaster income by on-site collection starting on March 1. It provides “on-the-go application service” for vulnerable groups who are difficult to apply for online and receive on-site visits. The “Visit Application Service” runs from February 1st to February 28th for the elderly, disabled people, low-income single-parent families, and recipients of basic living benefits. Do said that 2,2,780 people have completed their applications through the service from February 1 to 8.

 

The period of use of the second basic disaster income in Gyeonggi-do is three months from the date of receipt of the letter of approval for use. Disaster basic income can be used at businesses that can use local currency in Gyeonggi Province with annual sales of less than 1 billion won in cities and counties where resident registration is located. If you pay as you normally use a credit card or debit card, it is automatically deducted from the disaster basic income in case of a local currency franchis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