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초등학생 원격수업 ‘디지털 교육’ 지원

학생 개인별 학습기기 활용 방법, 프로그램별 원격수업 접속·학습방법 등 교육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3 [09:41]

경기도,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초등학생 원격수업 ‘디지털 교육’ 지원

학생 개인별 학습기기 활용 방법, 프로그램별 원격수업 접속·학습방법 등 교육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3 [09:41]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원격수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을 위해 원격수업 프로그램과 디지털기기 활용에 필요한 교육을 지원한다.

 

경기도는 최근 경기도교육청과 이런 내용을 담은 협의를 진행한 결과 도내 우선 교육복지투자대상지역 131개 초등학교를 대상으로 오는 19일까지 수요조사를 통해 2,3학년 진급 예정 학생과 예비 1학년 학생의 디지털 교육을 도와줄 전문 강사를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이들은 2월 17일~26일까지 1~2회 각 학교별로 찾아가 ▲태블릿PC, 스마트폰, 데스크탑 등 개인 학습기기 활용방법 ▲e학습터, Zoom, 한글보물찾기, 경기함께놀자 등 각 학교에서 사용하는 원격수업 프로그램별 접속방법과 학습방법 등을 교육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1회 집합교육 시 참여 학생은 4명 이하로 제한한다. 강사는 방문 전 자가진단과 학습 전․후 사용 디지털기기 소독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지키며 안전하게 교육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지원은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원격수업에 따른 교육격차 해소가 목적이다. 등교수업과 달리 원격수업은 교육취약계층 학생들이 디지털기기 사용법이나 원격수업 프로그램 활용방법을 몰라 교육에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해 교육격차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8월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61.8%의 응답자가 원격수업의 가장 큰 문제점으로 ‘학습격차 심화’를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도는 도교육청과 실무협의를 통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에 대한 디지털 교육 지원 방안을 마련했다. 도는 이번 사업이 원격수업에 대한 학생들의 혼란을 줄이고 학습 효율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걸로 기대하고 있다.

 

박승삼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원격 수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생들이 편리하게 공부하고, 선생님들이 학생들을 가르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경기도와 도 교육청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조은옥 경기도교육청 교육과정국장은 “장기화되고 있는 등교-원격수업 병행 상황에서 이번 경기도의 초등 저학년 학생 대상 디지털 교육 지원은 그 필요성이 크다. 앞으로도 원격수업이 원활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현장지원 방안을 지속적으로 협력하여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이번 사업의 성과를 검토한 후 도 교육청과 학생들의 교육격차 해소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supports'digital education'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distance classes to bridge the educational gap
Education on how to use individual students' learning devices, access and learn remote classes for each program, etc.

 

-Reporter In-Gyu Ha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provides a remote class program and education necessary for using digital devices for students who are struggling with distance class.

 

Gyeonggi-do recently conducted a consultation with the Gyeonggi-do Office of Education, and as a result of conducting a demand survey for 131 elementary schools in priority education and welfare investment areas in the province, digital education for 2nd and 3rd grade students and prospective first year students through a demand survey. Agreed to support professional instructors to help them.

 

They visit each school once or twice from February 17 to 26 ▲ How to use personal learning devices such as tablet PCs, smartphones, and desktops ▲ Use at each school such as e-learning center, zoom, find Korean treasure, and let's play together. Educates how to connect and learn by remote class programs.

 

Considering the Corona 19 situation, the number of students participating in one group training is limited to 4 or less. Instructors plan to conduct education safely by following strict quarantine guidelines such as self-diagnosis before visiting and disinfecting digital devices used before and after learning.

 

This support is aimed at resolving the educational gap caused by distance classes, which has recently become a social problem. Unlike attending school classes, remote classes are raising concerns about the education gap as students from underprivileged classes cannot participate in education because they do not know how to use digital devices or remote class programs. In fact, according to the results of a survey conducted by the National Teachers' Workers' Union in August of last year, 61.8% of respondents pointed out that the biggest problem with distance learning was'deepening the learning gap'.

 

Accordingly, the province prepared a plan to support digital education for the lower grades of elementary school through working-level consultations with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Do hopes that this project will help reduce student confusion over distance learning and increase learning efficiency.

 

Gyeonggi Province Lifelong Education Bureau Director Park Seung-sam said, “We will actively cooperate with the Gyeonggi Province and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so that students who are having difficulties in remote classes can study conveniently and teachers do not have any difficulties in teaching students.”

 

Eun-ok Cho, director of curriculum at the Gyeonggi Province Office of Education, said, “In the situation where attending school and remote classes are becoming more prolonged, the need for digital education support for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Gyeonggi-do is great. In the future, we will continue to cooperate and prepare on-site support plans so that remote classes can be operated smoothly.”

 

After reviewing the achievements of this project, Gyeonggi Province plans to expand various supports to bridge the educational gap between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and student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