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펜트하우스2’ 하도권·김로사·김동규·김도현, 신스틸러 4人 미스터리 자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2 [14:49]

‘펜트하우스2’ 하도권·김로사·김동규·김도현, 신스틸러 4人 미스터리 자태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2/12 [14:49]

▲ ‘펜트하우스2’ 하도권·김로사·김동규·김도현 <사진출처=SB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하도권, 김로사, 김동규, 김도현이 묵직한 눈빛을 드리우고 있는 ‘극강 미스터리’ 자태가 공개됐다.

 

오는 19일 첫 방송을 앞둔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극본 김순옥/연출 주동민/제작 초록뱀미디어)는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서스펜스 복수극으로, 자식을 지키기 위해 악녀가 될 수밖에 없었던 여자들의 연대와 복수를 그린다.

 

이와 관련 ‘펜트하우스’ 시즌1에서 시청자들의 뇌리에 박히는 존재감을 드러냈던 신스틸러 4인의 ‘펜트하우스2’ 모습이 처음으로 포착됐다. 먼저 하도권은 전형적인 ‘강약약강’의 청아예술고등학교 선생님 마두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극중 마두기는 헤라팰리스 아이들에게는 꼼짝 못하면서도, 천서진(김소연)의 사주를 받고 배로나(김현수)에게 갖은 괴롭힘을 가하며 분노를 유발했다. 

 

예술부장 천서진에게 충성을 다하는가 하면, 주단태(엄기준)에게는 거액의 돈을 받고 시험지를 빼돌리는 등 돈과 권력 앞에서 자연스레 무릎을 굽혔던 것. 천서진이 이사장이 된 후 예술부장으로 승진한 마두기가 ‘펜트하우스2’에서는 어떤 얄미운 행동을 보이게 될 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김로사는 소름끼치는 두 얼굴을 가지고 있는, 주단태-심수련(이지아)의 펜트하우스 가사도우미 양미옥 역을 그려냈다. 극중 양미옥은 평소에는 조용한 모습을 보였지만, 주단태를 향한 그릇된 사랑으로 밖에서는 심수련 행세를 하는 등 반전을 일으켰다. 

 

최종회에서는 주단태에게 명령을 받아 가짜 연기로 심수련을 서재로 유인한 사실이 밝혀지면서 안방극장에 큰 충격을 불러왔던 바 있다. 주단태에 대한 집착이 ‘펜트하우스2’에서는 또 어떤 결과를 낳게 될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김동규는 주단태의 자질구레한 뒤처리를 담당하고 있는 충실한 비서 조비서 역을, 김도현은 천서진의 악행을 감추는 모습으로 미스터리함을 자아낸 도비서 역을 맡아 특급 존재감을 뽐냈던 상태. 

 

극중 조비서는 주단태의 명령 하나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나서는 충실함을 보여준 인물로서, 최종회에서는 오윤희가 버렸던 칼을 다시 챙기고, 오윤희를 펜트하우스 서재로 유인하는 모습으로 안방극장을 경악케 했다. 또한 도비서 역시 천서진이 아버지의 죽음을 방치한 채 도망친 사건뿐만 아니라 천서진의 일거수일투족을 뒤처리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겼다.

 

무엇보다 하도권, 김로사, 김동규, 김도현은 표독스러운 표정부터 광기어린 눈빛, 악랄한 행동까지 섬뜩하고 강렬한 열연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였을 뿐만 아니라, 미스터리함과 궁금증을 더하는 최강 신스틸러 조합으로 시청자들에게 큰 호평을 받았다. 

 

‘펜트하우스2’ 속 자태에서도 극한의 악한 모습을 표출하는 듯 의미심장한 눈빛을 드리우고 있어, 앞으로 신스틸러 4인이 만들어갈 활약에 기대감이 모이고 있다.

 

제작진은 “하도권, 김로사. 김동규, 김도현은 자신만의 개성과 디테일한 연기로 시선을 집중시키는 힘을 가진 배우들”이라며 “호기심을 한껏 자극하게 될 신스틸러 4인 행보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SBS 새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는 오는 19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SBS's new Friday and Saturday drama'Penthouse 2'Ha Do-kwon, Kim Rosa, Kim Dong-gyu, and Kim Do-hyun have revealed their “extreme mystery” with heavy glances.

 

SBS's new Friday and Saturday drama'Penthouse 2'(played by Kim Soon-ok/director Dong-min Joo/produced Green Bam Media), which is scheduled for the first broadcast on the 19th, is a suspense revenge play at No.1 house price and No.1 education with a distorted desire that cannot be satisfied. It depicts the solidarity and revenge of women who had no choice but to become evil women to protect them.

 

In this regard, the appearance of ‘Penthouse 2’ of four new stealers, who showed their presence in the minds of viewers in the ‘Penthouse’ Season 1, was captured for the first time. First, Do-Kwon Ha played the role of Ma Doo-gi, a teacher at Cheong-A High School of Arts, who is a typical “Yak-Yak-Yak River”.

 

In the play, Ma Doo-gi caused anger by inflicting various harassment on Baerona (Kim Hyun-soo) after receiving a note from Cheon Seo-jin (Kim So-yeon), while being stuck in Hera Palace children.

 

He was loyal to Seo-jin Cheon, the director of the arts department, and he naturally bent his knees in front of money and power, such as receiving a large sum of money from Dan-tae Ju (Um Gi-jun) and stealing test papers. In “Penthouse 2,” Madoo Giga, who was promoted to art director after Seojin Chun became chairman of the board, is drawing attention to what kind of nasty behavior she will show.

 

Rosa Kim portrayed the role of Yang Mi-ok, a penthouse housekeeper for Ju Dan-tae and Shim Soo-ryun (Jia Ji-ah), who has two creepy faces. In the drama, Yang Mi-ok usually showed a quiet appearance, but her false love for Ju Dan-tae caused a reversal, such as practicing Sim training outside her.

 

In the final episode, when it was revealed that he enticed Shim Su-ryun to the study room with a fake acting after receiving an order from Joo Dan-tae, it brought a great shock to the home theater. The obsession with Ju Dan-tae raises the curiosity about what else will result in the “Penthouse 2”.

 

Kim Dong-gyu played the role of a faithful secretary in charge of the chore after Joo Dan-tae, and Kim Do-hyun played the role of a secret secretary who created a mystery by hiding Cheon Seo-jin's evil deeds.

 

In the play, Secretary Jo was a person who showed faithfulness regardless of the means and methods given by Ju Dan Tae's command, and in the final episode, he took back the sword that Oh Yoon-hee had thrown away, and brought Oh Yoon-hee to her penthouse study, making the home theater astonished. In addition, Do secretary also left a strong impression on viewers by dealing with Cheon Seo-jin's every move as well as the case where Cheon Seo-jin escaped while neglecting his father's death.

 

Above all, Ha Do-kwon, Kim Rosa, Kim Dong-gyu, and Kim Do-hyun not only raised the level of immersion in the play with an eerie and intense performance from a remarkable expression to a frantic look, and a vile behavior, but also with the strongest new stealer combination that adds mystery and curiosity to viewers. Received great reviews from

 

Even in the ‘Penthouse 2’ appearance, they are showing a meaningful look as if expressing the extreme evil, and expectations are gathering about the activities that the four new stealers will make in the future.

 

The crew said, “Ha Do Kwon, Kim Rosa. Kim Dong-gyu and Kim Do-hyun are actors who have the power to focus attention with their own individuality and detailed acting," he said. "Please look forward to the four new stealers who will stimulate curiosity to the fullest."

 

Meanwhile, SBS's new Friday and Saturday drama “Penthouse 2” will be broadcast for the first time at 10 pm on the 19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