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9회 최고 시청률 28.7%..김태연 ‘레전드 미션’ 역대 최고점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2 [14:37]

‘미스트롯2’, 9회 최고 시청률 28.7%..김태연 ‘레전드 미션’ 역대 최고점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2/12 [14:37]

▲ TV CHOSUN ‘미스트롯2’, 9회 최고 시청률 28.7%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미스트롯2’이 레전드도 환호한 ‘레전드 미션’으로 역대급 반응을 폭발시켰다.

 

지난 11일 방송된 TV CHOSUN 원조 트롯 오디션 ‘미스트롯2’ 9회분은 최고 시청률 28.7%, 전체 27.2%(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 무려 9주 연속으로 지상파-비지상파 포함 전 채널 주간 예능 1위라는 신드롬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는 준결승전 1라운드인 ‘레전드 미션’이 본격적으로 펼쳐지면서 더욱 불붙고 있는 경연 열기에 뜨거운 화력을 더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3인의 트롯 거목, 태진아-김용임-장윤정 레전드의 곡을 택해 부르는 ‘레전드 미션’ 첫 번째 주자는 ‘캡사이신 보이스’ 김의영이었다. 김의영은 김용임 레전드의 단단한 고음 파트가 인상적인 곡 ‘사랑 여행’으로 애절하고 한 맺힌 감정을 특유의 폭발적인 성량에 고스란히 실어냈고, “목소리가 리드했다”는 평과 함께 918점을 받았다.

 

강혜연은 장윤정 레전드의 세미트롯 ‘왔구나 왔어’를 택해 간드러지는 창법과 살랑대는 댄스, 능청스런 표현력으로 ‘트롯계 팅커벨’다운 깜찍함을 발산했지만, 902점이라는 다소 낮은 점수를 받아 아쉬움을 삼켜야했다. 

 

지난 ‘1대 1 데스매치’를 통해 최연소 ‘진’의 영예를 안은 김다현은 김용임 레전드의 ‘훨훨훨’로 13살 나이가 믿기지 않는 감성과 리듬감을 뽐냈고, “김다현의 곡이라 해도 믿겠다”는 특별 마스터 문희옥의 극찬과 함께 940점을 받아 단숨에 1위 자리를 꿰찼다.

 

이어 개화기 시대 신여성 같은 복장을 하고 나와 뜨거운 박수를 받은 마리아는 장윤정 레전드의 ‘목포행 완행열차’로 한 단계 발전한 노래 실력과 더욱 다이내믹해진 가창 스킬을 자랑, 장윤정으로부터 “프로다웠다”는 칭찬을 들으며 906점을 받았다. 

 

기품 있는 블랙드레스 자태로 시선을 압도한 퍼포먼스 강자 별사랑은 태진아의 ‘당신의 눈물’로 지금까지와는 180도 다른 정통트롯 무대를 선사, 한 편의 디너쇼를 완성했다. 별사랑은 보컬과 퍼포먼스가 완벽한 밸런스를 맞추는 강력 우승 후보다운 면모로 955점을 받으며 김다현을 꺾고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마치 남미 여신과 같은 자태로 등장해 환호를 이끌었던 황우림은 장윤정 레전드의 ‘카사노바’를 택해 화려한 살사 댄스를 곁들인 매혹적인 무대로 전천후 능력캐 면모를 뽐냈고, “황홀하고 매력적이다”는 평가 속 925점을 받았다. 

 

갑작스런 결원으로 탈락 후 기사회생하게 된 양지은은 턱없이 부족한 연습 시간으로 모두의 긴장감을 드리웠지만, 태진아 레전드의 ‘사모곡’을 진심 어린 열창으로 소화해 우려를 날려 버렸고, 965점이라는 고득점을 받은 후 눈물을 펑펑 쏟아 뭉클함을 자아냈다.

 

정통트롯 강자 윤태화는 병세가 악화된 어머니의 쾌유를 바라며 김용임 레전드의 ‘사랑님’을 열창, 실력파 보컬임을 입증하며 마스터 총점 919점을 받았다. 

 

본선 3라운드 ‘진’에 빛나는 홍지윤은 언택트 관중의 열화와 같은 응원을 받으며 무대에 섰다. 김용임 레전드의 ‘꽃바람’에 맞춘 꽃처녀로 변신, 이전 무대와는 달리 힘을 쫙 뺀 세미트롯으로 청중의 어깨를 들썩인 끝에 967점을 받아 양지은을 누르고 다시 1위 자리에 우뚝 섰다.

 

끝으로 ‘아기 맹수’ 김태연은 장윤정 레전드의 ‘바람길’을 택해 현역 프로 가수 못지 않은 완급 조절력과 짙은 감성으로 듣는 이의 심금을 울렸다.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박선주마저 “이런 무대를 또다시 볼 수 있을까 싶었다”며 벅찬 감격을 전했고, 장윤정 역시 “나 또한 힘들었던 감정 표현을 해냈다”고 극찬했다. 김태연은 “‘여자 정동원’의 탄생”이라는 수식어와 함께 981점이라는, 전 시즌을 통틀어 역대 최고의 마스터 점수를 받는 이변을 만들어내며 다음 무대에 대한 기대감을 폭증시켰다.

 

한편, 12일 방송되는 ‘미스트롯2 설특집 특별판 : 운수대통 트롯대잔치’에서는 준결승 진출자들의 역대급 무대들과 임영웅-영탁-이찬원-장민호 등 ‘미스터트롯’ 4인방과 붐 등 마스터 5인이 함께하는 미공개 코멘터리가 공개된다. 

 

‘미스트롯2’ 10회는 오는 18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Mistrot 2'exploded the reaction of the past with the'Legend Mission' where the legend also cheered.

 

The 9th episode of TV CHOSUN's original trot audition,'Mistrot 2', broadcast on the 11th, recorded the highest viewership rating of 28.7% and 27.2% of the total (Nielsen Korea national standard), for 9 consecutive weeks, including terrestrial and non-terrestrial, weekly entertainment 1 Wera continued the syndrome. On this day's broadcast, the first round of the semi-finals, the'Legend Mission', was unfolding in earnest, adding hot fire to the contest fever that was on fire.

 

The first runner of the “Legend Mission,” singing the songs of the legends Tae Jin-ah, Kim Yong-im, and Jang Yoon-jung, the three representative trot giants representing Korea, was “Capsaicin Voice” Kim Eui-young. Eui-young Kim conveyed the feelings of sadness in his distinctive explosive volume with the song “Love Journey,” in which the hard high-pitched part of the Kim Yong-Im legend is impressive, and received 918 points with a comment that “the voice was the lead”.

 

Kang Hye-yeon chose Jang Yoon-jung's semi-trot ‘You’re Here’ and showed off the cuteness of a ‘trot-based tinkerbell’ with his tacky singing skills, soft dance, and brilliant expression, but received a rather low score of 902 points and had to swallow up regret.

 

Dahyun Kim, who was honored as the youngest'Jin' through the last '1 on 1 Deathmatch', boasted an unbelievable sensibility and rhythmic feeling at the age of 13 with Kim Yongim Legend's'Flickr', and "I believe even if it is Kim Dahyun's song" He won the first place at once by receiving 940 points with the praise of special master Moon Hee-ok.

 

Maria, who was dressed like a new woman in the enlightenment period and received a hot applause with me, boasted her singing skills and more dynamic singing skills with Jang Yoon-jung's'Local Train to Mokpo'. Received points.

 

Star-Sarang, a performance powerhouse who overwhelmed the eyes with his elegant black dress, completed a dinner show with Tae Jin-ah's ‘Your Tears’, which presented a 180-degree traditional trot stage. Byul Sarang defeated Dahyun Kim and retaken the first place with 955 points for being a strong championship candidate with a perfect balance of vocals and performance.

 

Hwang Woo-rim, who appeared like a South American goddess and led cheers, chose Jang Yoon-jung's'Casanova' and showed off her all-weather skills on a fascinating stage with splendid salsa dance, and scored 925 points in the evaluation of "Ecstatic and attractive". received.

 

Yang Ji-eun, who was eliminated due to a sudden vacancy, and was revived as a knight, caused everyone's tension with the unsatisfactory practice time, but she digested Tae Jin-ah's ‘Samogok’ with a sincere vocal scream and shed tears after receiving a high score of 965 points. It poured out and created a feeling of lump.

 

Yun Tae-hwa, an authentic trot powerhouse, earned her master's total score of 919 points, proving that she was a talented vocalist by singing "Love" of the legend of Kim Yong-Im in hopes of her mother's recovery from her deteriorating condition.

 

Hong Ji-yoon, who shined in'Jin' in the 3rd round of the finals, stood on the stage with the support of the untouched audience. She transformed into a flower maiden tailored to the'Flower Wind' of the Kim Yong-Im legend, and, unlike her previous stage, with a semi-trot that took off her strength, after shaking the shoulders of the audience, she received 967 points, beat Ji-eun Yang, and took the first place again. Stood tall.

 

Lastly, “baby beast” Kim Tae-yeon chose the “wind road” of Jang Yoon-jung's legend and rang in the hearts of the listeners with gradual control and deep emotions comparable to active professional singers.

 

Even Park Seon-ju, who rarely reveals his emotions, expressed overwhelming emotion, saying, “I wanted to see this stage again”, and Jang Yoon-jung also praised “I also showed a difficult emotional expression.” With the modifier “The birth of a woman Jung Dong-won,” Kim Tae-yeon made a surprise, receiving the highest master score of all time, of 981 points in all seasons, and exploding expectations for the next stage.

 

On the other hand, in the'Mistrot 2 New Year's Special Edition: Unsu Daetong Trot Grand Feast', aired on the 12th, the semi-finalists' previous stage stages and'Mr. Trot' 4 members including Lim Hero-Young Tak-Lee Chan-won-Jang Min-ho and 5 masters including Boom An undisclosed commentary is released.

 

Episode 10 of “Mistrot 2” will be broadcast at 10:00 pm on the 18th.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