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ZERO,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어린이보호구역 LED표지판 교체, 옐로카펫 설치 등으로 안전한 통학로 조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5 [05:32]

중랑구, 어린이보호구역 교통사고 ZERO,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

어린이보호구역 LED표지판 교체, 옐로카펫 설치 등으로 안전한 통학로 조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5 [05:32]

▲ 어린이보호구역 통학로 옐로키페 설치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어린이 보호구역 교통사고 ZERO를 목표로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구는 오는 19일까지 초등학생의 안전한 귀가를 돕는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 17명을 모집한다. 접수기간은 15일부터 19일로 중랑구청 교통행정과를 방문해 접수하면 되며, 최종합격자는23일 선정된다. 근무기간은 3월부터 올해 말까지 활동한다. 학교여건에 따라 근무시간 및 요일은 탄력적으로 운영된다.

 

어린이 교통안전지도사는 구의 안전·교통분야 주요사업인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사업’의 일환이다. 교통안전지도사는 하교시간 방향이 같은 학생들을 모아 집이나 학원 등 목적지까지 동행하는 안전하교 도우미 역할을 담당한다.

 

근무시간은 일일 약 1시간 40분이며, 서울시 생활임금 기준에 따라 시급 17,123원을 받게 되며,근무 지역은 면동초·면일초·신내초·신현초·중랑초·중목초·중화초 등 지역 내 7개 초등학교다.

 

이외에도 구는 ‘안전한 통학로 만들기’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먼저, 지난해까지 학교 주변 횡단보도에 사고예방을 위한 옐로카펫20개를 설치했으며, 어린이보호구역 표지판 378개를 눈에 잘 띄도록 모두 LED로 교체했다.

 

아울러, 안전취약 지역에는 과속단속카메라 11개 및 불법주정차단속카메라 15개를 설치하여 통학로 안전을 강화했다. 이런 노력의 결과로 지난해 중랑구는 어린이보호구역 내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 ZERO를 기록하는 성과를 거뒀다.

 

기본적인 안전시설 설치에 그치지 않고 쾌적한 통학환경 조성을 위한 노력도 더했다. 별빛그래픽과 조명을 설치하여 밤에도 밝은 동원초 ‘별사탕길’, 도로의 차량진입을 막고 어린이들의 휴식 및 놀이공간으로 탈바꿈한 신현초 보행자우선도로 등 특색 있는 보행로 조성으로 어린이는 물론 학교 주변 주민들의 만족도도 한층 높였다.

 

올해는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신호를 기다릴 수 있도록 통학로 주요 횡단보도 대기선 앞에 ‘노란발자국’을 설치하고, 제한속도를 20km/h까지 낮추는 구간을 확대하는 등 통학로 보행 안전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아이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파수꾼이 되어주실 교통안전지도사 분들의 활약이 기대된다”며, “아이와 부모, 어르신, 교통약자 모두가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child protection zone traffic accident zero, making a safe school route
Creating a safe school route by replacing LED signs in children's protection zones and installing yellow carpets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u mayor Ryu, Gyeonggi) is doing its best to create a safe way to school with the goal of zero traffic accidents in children's protection zones.

 

Goo is recruiting 17 “children's traffic safety instructors” to help elementary school students return home safely by the 19th. The application period is from the 15th to the 19th, and you can apply by visiting the Transportation Administration Division at Jungnang-gu Office. The working period is from March to the end of this year. Depending on school conditions, working hours and days of the week are flexible.

 

Children's traffic safety instructors are part of the city's main business in the area of ​​safety and transportation, the “Safe Commuting Path Project”. The traffic safety instructor serves as a safe dismissal assistant who gathers students with the same dismissal time direction and accompanies them to their destination, such as home or academy.

 

Working hours are about 1 hour and 40 minutes per day, and according to the living wage standard of Seoul, an hourly wage of 17,123 won will be received, and the working area is 7 elementary schools in the area including Myeondongcho, Myeonilcho, Sinnaecho, Shinhyeoncho, Jungnangcho, Jungmokcho, and Junghwacho. All.

 

In addition, the district is conducting various projects to ‘create a safe school route.’ First, until last year, 20 yellow carpets were installed on crosswalks around the school to prevent accidents, and 378 children's protection zone signs were all replaced with LEDs.

 

In addition, 11 speeding cameras and 15 illegal parking control cameras were installed in vulnerable areas to enhance safety on school roads. As a result of these efforts, Jungnang-gu recorded zero deaths in children's traffic accidents in child protection zones last year.

 

In addition to installing basic safety facilities, efforts were also made to create a comfortable school environment. The satisfaction of not only children but also the residents around the school with the creation of distinctive pedestrian paths such as Dongwon-cho'Byeolsang-gil', which is bright even at night by installing starlight graphics and lights, and Shinhyeon-cho pedestrian-priority road, which was transformed into a rest and play area for children by preventing vehicles from entering the road. It was also higher.

 

This year, the company plans to further strengthen the safety of walking on school roads by installing “yellow footprints” in front of the main crosswalk waiting lines on the school route so that children can safely wait for the signal, and extending the section that lowers the speed limit to 20 km/h.

 

Director Ryu Gyeonggi Jungnang-gu said, “We are looking forward to the activity of traffic safety instructors who will be watchmen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children.” “To create a pedestrian environment where children, parents, the elderly, and the traffic weak can all walk with confidence. I will do my be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