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착한 임대인을 찾습니다!

서울사랑상품권 최대 100만원 지급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08:06]

중랑구, 착한 임대인을 찾습니다!

서울사랑상품권 최대 100만원 지급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6 [08:06]

▲ 중랑구청 전경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는 코로나 장기화로 임대료 부담이 늘어남에 따라 침체된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지원대상은 환산보증금 9억원 이하 점포에 대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상생협약을 체결한 임대인으로, 임대료 인하 구간에 따라 ▲1백만 원~5백만 원 인하 시 30만 원 ▲5백만 원~1천만 원 인하 시 50만 원 ▲1천만 원 이상 인하 시 100만 원의 서울사랑상품권을 지급받을 수 있다.

 

또한, 네이버부동산, 부동산114 등 부동산 앱을 통해 착한 임대인 건물에 대한 홍보도 지원한다. 앱 상에서 착한 임대인 건물임을 알 수 있도록 아이콘을 표시하여 주민들에게 좋은 이미지를 심어준다.

 

참여를 원하는 임대인은 3월 31일까지 상생협약서, 임대차계약서 사본 등의 구비서류를 갖춰중랑구청 기업지원과로 방문 또는 우편접수 하면 된다. 아울러 구는 참여 임대인으로부터 임대료 지급 관련 증빙 서류를 제출 받아 임대료 인하 여부를 꼼꼼히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선정된 착한 임대인에게는 4월 중 상품권이 지급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중랑구청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코로나로 어려운 지역경제를 살릴 수 있도록 착한 임대인 지원사업에 많이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상권 보호를 위해 소상공인과 임대인 간 상생 환경을 조성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에는 임대인들의 자발적인 임대료 인하로 146개 점포가 혜택을 받는 등 총 2억 원의 임대료인하 효과를 달성한 바 있다. 구는 임대료 인하에 동참한 임대인에게 건물보수 및 전기안전점검 비용,방역물품 등을 지원하여 많은 참여를 독려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looking for a good landlord!
Seoul Love Gift Certificate up to KRW 1 million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Jungnang-gu (Gu Mayor Ryu Gyeonggi) announced that it will conduct a support project for good renters to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economy as the rent burden increases due to the prolonged corona.

 

Support targets are landlords who have signed a win-win agreement to reduce rental fees for stores with a conversion deposit of 900 million won or less, depending on the rent cut range ▲ 300,000 won for a 1 million to 5 million won reduction ▲ 5 million to 10 million won reduction 500,000 won per city ▲If you cut it by 10 million won or more, you can receive a Seoul Love Gift Certificate of 1 million won.

 

In addition, it supports promotion of good lessor buildings through real estate apps such as Naver Real Estate and Real Estate 114. On the app, an icon is displayed to indicate that it is a good renter building, and a good image is planted in the residents.

 

Landlords who wish to participate can submit the required documents such as a win-win agreement and a copy of the lease agreement by March 31 at the Corporate Support Division of Jungnang-gu Office or by mail. In addition, the city plans to meticulously check whether or not the rent is cut by receiving documents supporting the rent payment from participating landlords. Gift certificates will be given to the selected good landlord in April, and details can be found on the Jungnang-gu Office website.

 

Gyeonggi-do Jungnang-gu mayor Ryu said, “I hope that you will participate in the project to support good landlords so that we can save the local economy that is difficult due to the coronavirus. We will continue to create a win-win environment between small business owners and landlords to protect local commercial areas.”

 

Meanwhile, last year, 146 stores benefited from voluntary rent cuts by lessors, achieving a total rent reduction of 200 million won. The district encouraged the participation of landlords who participated in the rent cut by providing support for building maintenance, electrical safety inspection expenses, and quarantine suppli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