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제326회 임시회 개회

정덕영 의장 ‘경기도 및 양주시 기초의원 정수 확대 건의안’대표 발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7:07]

양주시의회, 제326회 임시회 개회

정덕영 의장 ‘경기도 및 양주시 기초의원 정수 확대 건의안’대표 발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7 [17:07]

▲ 양주시의회 정덕영 의장 제326회 임시회 진행 모습 (사진제공=양주시의회)©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17일 제326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경기도 및 양주시 기초의원 정수 확대 건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시의회는 올해 1월 정부가 공포한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안」의 내년 본격 시행을앞두고 있는 가운데 현행 ‘지방의회 의원 정수 및 선거구 획정 제도’가 인구 비례를 더욱 강조하는 방향으로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정덕영 의장은 해당 건의안에서 “우리나라 총 인구의 25%인 1천3백65만이 거주하는 경기도의 기초의원 정수는 총 정수 2,927석의 15%인 447석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기초의원 1인이 감당하는 평균 인구 수를 보면 경기도가 제일 많은 30,008명인 반면, 전라남도는 제일 적어 7,614명으로 그 격차가 3.9배에 이른다”며 “현행 의원 정수 및 선거구 획정제도는 헌법이 지향하는 ‘평등선거’와 거리가 멀고, 민주주의의 근간인 ‘표의 등가성’원칙도 크게 훼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현행 기초의원 인구편차 허용 기준인 4:1에 대해, 헌법재판소는 투표가치의 불평등이 지나쳐 2022년 기초의원 선거에 적용될 선거구구역표의 개정 지침을 1인당 인구편차 3:1로 변경해야 한다고 2018년 명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올해 4월 15일 개원 30돌을 앞둔 양주시의회는 내년 지방선거 기초의회 선거구 및 의원정수 획정에 있어 경기도민과 양주시민의 ‘투표가치 평등’실현을 강력히 촉구하며 해당 건의안을 중앙선관위를 비롯한 정부와 국회, 경기도에 보내 양주시 기초의원 정수 확대를 간곡히 건의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시의회는 한미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양주시의회 의원 윤리강령 및 윤리실천규범 등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과 이희창 의원이 대표 발의한 「양주시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2건도 심의, 의결했다.

 

한편, 이희창 의원은 5분 자유발언 시간에 코로나 생활방역을 위한 ‘식사문화 개선 방안’을 제안하고 음식 덜어먹기, 음식물 잔반 줄이기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번 회기 중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지적사항 조치결과 점검 보고회가 19일부터 23일까지 3일에 걸쳐 열리며, 임시회는 25일에 폐회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Council opened the 326th extraordinary meeting
Chairman Deok-Young Chung's'Proposal to expand the number of basic clinics in Gyeonggi-do and Yangju'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ju City Council (Chairman Deok-Young Chung) opened the 326th extraordinary meeting on the 17th and unanimously adopted the ‘Proposal to expand the number of basic council members in Gyeonggi-do and Yangju.’

 

The city council insisted that the current ``local council member number and constituency demarcation system'' should be improved in a way that emphasizes the proportion of the population, while the government promulgated the ``Amendment of All Local Autonomy Act'' in full effect next year. .

 

Chairman Chung Deok-young argued that “the number of basic lawmakers in Gyeonggi-do, where 13.5 million, 25% of the total population in Korea reside, is only 447 seats, 15% of the total number of 2,927 seats.”

 

In addition, “in terms of the average number of people that one basic councilman can handle, Gyeonggi-do has the largest number of 30,008, whereas Jeollanam-do has the lowest, 7,614, the gap is 3.9 times.” It is far from the'equal elections' that are held, and the principle of'equivalence of votes', which is the basis of democracy, is also greatly undermined.”

 

In 2018, the Constitutional Court stipulated in 2018 that the guidelines for the revision of the constituency chart, which will be applied to the election of the basic members in 2022, should be changed to 3:1 per capita with respect to the current standard for parliamentarian population deviation of 4:1, due to excessive inequality in voting value. There is a bar.

 

Accordingly, the Yangju City Council, with its 30th anniversary of its opening on April 15 this year, strongly urges the realization of the ``equal vote value'' of Gyeonggi-do citizens and Yangju citizens in the demarcation of electoral districts and members of the Basic Council for next year's local elections, and submits the proposal to the central election committee It is expected to be sent to the government, the National Assembly, and Gyeonggi-do to propose an increase in the number of basic lawmakers in Yangju.

 

Along with this, the city council is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Ordinance on the Code of Ethics and the Code of Ethical Practice for Members of the Yangju City Council'' initiated by Rep. Mi-Ryung Han, and the ``Partial amendment of the Ordinance on the Promotion of Transportation Convenience of the Transportation Victims in Yangju City'' initiated by Representative Lee Hee-chang. 」Two cases were also deliberated and decided.

 

On the other hand, Rep. Hee-Chang Lee proposed a ‘meal culture improvement plan’ to prevent corona life during the five-minute free speech time, and insisted that the campaign to save food and reduce food waste should be actively implemented.

 

Meanwhile, during this session, last year's administrative affairs audit pointed matters and action results check report meeting will be held from the 19th to the 23rd over 3 days, and the extraordinary meeting will close on the 25th.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