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경기북부 이전 추진 ‘적극 환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7 [17:17]

양주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경기북부 이전 추진 ‘적극 환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7 [17:17]

▲ 이성호 양주시장 (사진제공=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시장 이성호)는 17일 수원 경기도청에서 개최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브리핑과 관련, 이재명 도지사의 큰 결단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이번 3차 이전 대상 기관은 경기 수원시에 위치한 경기연구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등 총 7개 기관이다

 

총근무자 수는 1,100여 명으로 지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 수를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이전 지역은 경기 북·동부의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으로 기관별 공모에 따른 4월 심사를 거쳐 5월경에 이전 선정 대상 시·군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이번 큰 결정이야말로 양주시민을 포함한 354만 도민이 거주하고 있는 경기북부의 실질적인 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이라며 “도정철학인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의 실현이 경기북부의 미래 성장과 경기도 균형발전을 통한 경기 새천년의 보다 확실한 미래를 굳건히 하게 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한편, 이성호 양주시장을 포함한 경기북부 10개 시군 시장‧군수는 지난해 12월 뜻을 모아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경기북부 추가 이전을 위한 공동건의문을 발표했으며, 양주시의회에서도 1월 전체 의원 명의의 건의문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을 요청한 바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Gyeonggi-do public institution 3rd move to northern Gyeonggi Province ‘Active welcome’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Yangju City (mayor Seongho Lee) is actively welcoming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eong's big decision in connection with the briefing of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s '3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Gyeonggi-do' held at Suwon Gyeonggi Province on the 17th. Revealed.

 

According to the briefing, the target institutions for this third relocation are 7 institutions including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Gyeonggi Welfare Foundation,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located in Suwon, Gyeonggi Province.

 

The total number of workers is about 1,100, which is similar to the total number of workers in the previous 1st and 2nd organizations.

 

The relocation area is planned to be selected through public offering for 17 cities and counties excluding overlapping areas among the border areas and nature conservation areas in the north and east of Gyeonggi Province. ·The military will be announced.

 

Yangju City Mayor Lee Seong-ho said, “This big decision of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s a greeting that will drive the substantial development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where 3.54 million residents, including Yangju citizens, reside.” “The realization of the metropolitan philosophy of'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Through the future growth of North Korea and th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do, we will solidify a more certain future of the new millennium in Gyeonggi Province.”

 

On the other hand, the heads of 10 cities and counties in northern Gyeonggi, including Mayor Lee Seong-ho, Yangju, gathered their intentions in December of last year to jointly relocate to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such as'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Gyeonggi Provincial Economic and Scientific Promotion Agency' The proposal was announced, and the Yangju Council also requeste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hrough a proposal in the name of all members in Januar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