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남양주 공장 집단감염 확진자 도내 119명…경기도, “유행 재확산에 철저히 대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 18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6:11]

남양주 공장 집단감염 확진자 도내 119명…경기도, “유행 재확산에 철저히 대비”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 18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8 [16:11]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응단장 정례 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 소재 제조업체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도내 관련 확진자가 119명으로 늘어났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18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확진자 증가 위험을 경고하는 소식이 반복적으로 들려오는 가운데 경기도는 더 신중한 자세로 혹시 있을지 모르는 유행 재확산에 철저하게 대비하겠다”며 남양주 집단감염 현황에 대해 설명했다.

 

앞서 지난 16일 서울시 거주 직원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아 직원 169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했고, 18일 오전 11시 기준 도내 확진자는 근로자 118명, 접촉자 1명 등 119명으로 확인됐다. 확진판정을 받은 근로자들의 국적은 한국 포함 18개국이며 이중 외국인 확진자는 109명이다.

 

검사를 실시하지 못한 8명 중 1명은 검사예정이며 연락이 닿지 않은 7명은 경기도 외국인정책과 통역사들의 도움을 받아 지속적으로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

 

도는 지난 17일 공장건물 전체를 폐쇄조치하고 질병관리청과 경기도 역학조사관들이 현장에 출동해 생산라인 및 기숙사 내 검체를 채취해 현장 위험도 평가를 실시했다.

 

또 산단 내에 임시선별검사소를 설치해 59개 입주업체 1,300여명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직원들이 이용한 식당과 산단 내 셔틀버스에 대해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임 단장은 “보다 정확한 역학조사 결과가 공개되어야 상세한 분석이 가능하겠지만, 집단 감염이 새로 확인된 초기에 높은 양성 비율로 많은 수의 확진자가 쏟아져 나오는 경우는 그 집단 내로 바이러스 병원체가 유입이 된 시점이 상당 시간 흘렀을 가능성이 높다”며 “사회가 이를 늦게 발견한 것일 수 있다. 이런 사건들을 더 줄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도는 현장을 더 꼼꼼히 살피고, 어떤 지원과 관리가 필요한지 새로운 마음으로 확인하겠다”며 “도내 31개 시군과 민주적으로 소통하면서, 광역자치단체의 지원과 관리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18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241명 증가한 총 2만2,043명으로, 도내 24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경기도에서 200명대 확진자를 기록한 것은 1월 9일 이후 41일 만이다.

 

17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30개(중수본 지정병상+경기도지정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47.6%로 776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71개를 사용해 현재 가동률은 35.9%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factory group infection confirmed 119 people in Tokyo... Gyeonggi-do “Strictly Prepare for Trendy Re-proliferation”
Gyeonggi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Team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18th

 

-Reporter In-Gyu Ha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related to the province increased to 119 in the midst of a corona19 collective infection at a manufacturer in Namyangju.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18th and said, “Amid repeated news warnings of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Gyeonggi Province will be more cautious and will thoroughly prepare for the re-proliferation of possible epidemics.” Explained the current status of group infection.

 

Earlier, on the 16th, an employee residing in Seoul was confirmed to be confirmed, and a full inspection was conducted on 169 employees.As of 11 am on the 18th, the confirmed cases in the province were 119 people, including 118 workers and one contact. The nationalities of the workers who were confirmed confirmed are 18 countries including Korea, of which 109 are confirmed foreigners.

 

One of the eight people who failed to conduct the test is scheduled to be tested, and the seven who have not been contacted are constantly trying to contact with the help of Gyeonggi-do foreign policy and interpreters.

 

The province closed the entire factory building on the 17th, and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and Gyeonggi-do epidemiological investigators dispatched to the site to collect samples in the production line and dormitory to conduct a site risk assessment.

 

In addition, a temporary screening inspection center was installed in the industrial complex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f 1,300 people in 59 tenant companies, and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re conducted on restaurants used by employees and shuttle buses within the industrial complex.

 

Manager Lim said, “A detailed analysis will be possible only when the results of a more accurate epidemiologic investigation are disclosed, but if a large number of confirmed cases with a high positive rate are poured out at the initial stage when a group infection is newly identified, the time when the viral pathogen was introduced into the group is It is very likely that a considerable amount of time has passed. “Societies may have discovered this late. We have to further reduce these incidents.”

 

He added, “I will look more closely at the site of the province and confirm with a new mind what kind of support and management is needed.” He emphasized, “We will fulfill our responsibility for support and management of regional governments while democratically communicating with 31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s of 0 o'clock on the 18th,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increased by 241 compared to the previous day for a total of 22,043, and confirmed cases occurred in 24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t was only 41 days after January 9 that Gyeonggi-do recorded 200 confirmed cases.

 

As of 20:00 on the 17th, there are a total of 1,630 hospital beds secured by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general and severely ill beds, and the current bed utilization rate is 47.6%, which uses 776 beds. A total of 198 beds were secured for the treatment of severely ill patients, of which 71 were used, and the current utilization rate is 35.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