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구리시,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푸드테크 기업 지원 ‘맞손’…업무협약 체결

구리 푸드테크밸리 입주 기업, 롯데그룹 계열사와의 제휴 기회‧행정지원 제공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8 [16:22]

구리시, 롯데액셀러레이터와 푸드테크 기업 지원 ‘맞손’…업무협약 체결

구리 푸드테크밸리 입주 기업, 롯데그룹 계열사와의 제휴 기회‧행정지원 제공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8 [16:22]

▲ 안승남(우측) 구리시장 푸드테크밸리 조성 및 기업 입주지원하기 위해 롯데액셀러레이터와 업무협약 체결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구리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18일(목) 시청 민원상담실에서 푸드테크밸리 조성사업의 기업 입주를 지원하기 위하여 롯데액셀러레이터(대표이사 전영민)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구리시와 롯데액셀러레이터는 이날 협약을 통해 농식품 분야 첨단기술 기반 스타트업의공동 발굴과 함께 푸드테크 분야 정보 교류를 지속하기로 했다. 특히 유망한 푸드테크스타트업이구리 푸드테크밸리에 입주할 수 있도록 구리시는 행정지원을 제공하고, 롯데액셀러레이터는 그룹 계열사와의 제휴 협력 기회를 제공하기로 뜻을 모았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롯데그룹이 설립한 창업기획 전문회사로서 그간 스타트업 보육투자 프로그램(L-CAMP)을 운영하며 약 130개의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50억원 규모의 농림수산식품모태펀드 출자에 지원하는 등 폭넓은 활동을 이어 왔다.

 

안승남 구리시장은 “구리시와 오랫동안 인연을 맺어 온 롯데그룹의 일원과 지역 개발사업에 함께 협력하기로 한 것에 대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향후 푸드테크밸리에 입주하는 스타트업이 식품과 물류, 서비스 분야 일류 기업인 롯데그룹과 제휴하여 성공의 꿈을 실현하기를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에 전영민 대표이사는“입지여건상 향후 서울 대도시권에서 미국 실리콘밸리와 같은 혁신은 구리시와 같이 서울과 인접한 동부권역에서 창출될 것으로 본다”며,“오늘 협약을 첫걸음으로 구리 푸드테크밸리가 수도권의 새로운 실리콘밸리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라고 화답했다.

 

한편 푸드테크밸리 사업은 구리시 사노동 일대에 푸드테크(FoodTech) 기업을 유치하기위한 특화 업무용지를 조성하는 지역사업으로, 현재“한국판 뉴딜”정책사업인 E-커머스 물류단지에 포함하는 방안을 추진 중에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City, Lotte Accelerator and Food Tech Companies Supported “Fit Hands”… Conclusion of business agreement
Providing partnership opportunities and administrative support with companies in Guri Food Tech Valley and affiliates of Lotte Group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uri City (Mayor Seung-Nam Ahn) signed a business agreement with Lotte Accelerator (CEO Young-min Jeon) to support the move-in of companies for the Food Tech Valley project at the City Hall Civil Affairs Office on Thursday.

 

Through the agreement between Guri City and Lotte Accelerator, the joint discovery of high-tech start-ups in the agri-food sector and the continuing exchange of information in the food technology sector. In particular, Guri City has agreed to provide administrative support so that promising food tech startups can move into Guri Food Tech Valley, and Lotte Accelerator will provide opportunities for alliances and cooperation with group affiliates.

 

Lotte Accelerator is a startup planning company established by the Lotte Group. It has been running a startup childcare investment program (L-CAMP), discovering about 130 startups, and providing support for the investment in the Agriculture, Forestry and Fisheries Food Fund fund worth 5 billion won. Has been engaged in a wide range of activities.

 

Ahn Seung-nam, Mayor of Guri, said, “I think very deeply about the decision to cooperate with a member of the Lotte Group, which has been in a relationship with Guri City for a long time, on regional development projects.” , We hope to realize our dream of success by partnering with Lotte Group, a leading service company.”


Accordingly, CEO Jeon Young-min said, “We believe that innovation such as Silicon Valley in the Seoul metropolitan area in the future will be created in the eastern area adjacent to Seoul like Guri City in the future due to the location conditions.” We hope to establish itself as a new Silicon Valley.”

 

Meanwhile, the Food Tech Valley project is a regional project to create a specialized business site to attract FoodTech companies in Sano-dong, Guri, and is currently pursuing a plan to include it in the E-Commerce Logistics Complex, the “Korean Version New Deal” policy project. hav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