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균 양평군수,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 적극 환영”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양평군 지역경제의 발전 기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19 [15:47]

정동균 양평군수, “경기도 7개 공공기관 이전 계획 적극 환영”

경기도의 균형발전과 양평군 지역경제의 발전 기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19 [15:47]

▲ 정동균 양평군수 (사진제공=양평군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평=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정동균 양평군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브리핑과 관련, 경기남부에 집중된 공공기관을 북·동부로 분산함으로써 경기도를 균형 발전시키고자 하는 큰 결단에 적극 환영의 뜻을 밝혔다.

 

브리핑에 따르면 이번 3차 이전 대상기관은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연구원,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여성가족재단, 경기복지재단, 경기농수산진흥원 등 모두 7개 기관이다.

 

총근무자 수는 1,100여 명으로 지난 1·2차 이전 공공기관의 근무자 수를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이전 지역은 경기 북·동부의 접경지역과 자연보전권역 가운데 중복 지역을 제외한 17개 시·군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선정할 계획으로 기관별 공모에 따른 4월 심사를 거쳐 5월경에 대상 시·군을 선정해 발표할 예정이다.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 시·군들은 개발제한구역, 상수원보호구역 등 중첩규제에 시달리고 있다.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인구 및 일자리가 집중되고 있는 남부권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되어 있는 경기 북부권과 접경지역에 새로운 활력이 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매우 크다.

 

정동균 군수는 “지난 2차 공공이전 공모전에서 양평군이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주사무소로 최종 선정되었다”며 “경기도 균형발전은 물론 각종 중첩규제로 지역경제의 고통을 감내해왔던 양평군의 경제발전의 발판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특히 정 군수는 “균형발전을 위해 공공기관의 이전을 결정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단호하며 적극적인 조치에 대해 환영한다”며 “경기북부지역 발전의 필요성에 절감해준 이재명 경기지사의 결단과 리더십에 적극적인 지지를 보낸다”고 강조했다.

 

양평군은 2차 공공기관 이전 공모에 이어 또 한 번의 유치 도전에 나설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pyeong-gun Chief Chung Dong-gyun, “Vigorously welcomes plans to move 7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Prospects for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 Province and regional economy in Yangpyeong-gun

 

-Reporter In-Gyu Ha
(Yangpyeong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Yangpyeong-gun head of Yangpyeong County, Lee Jae-myung, Governor Lee Jae-myeong's briefing for the '3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is trying to develop a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do by distributing public institutions concentrated in the south of Gyeonggi to the north and east. He expressed his positive welcome to his big decision.

 

According to the briefing, the target institutions for this third relocation are 7 institutions in total, including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Economic and Scientific Promotion Agency,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Gyeonggi Welfare Foundation, and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The total number of workers is about 1,100, which is similar to the total number of workers in public institutions before the first and second rounds.

 

The previous region is planned to be selected through competition in 17 cities and counties excluding overlapping areas among border areas and nature conservation areas in the north and east of Gyeonggi Province. Will be selected and announced.

 

The cities and counties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in the border region are suffering from overlapping regulations such as development restricted areas and water supply protection areas. This measure of Gyeonggi Province is very meaningful in that it provides new vitality to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nd the border region, which is relatively inferior to the southern region where population and jobs are concentrated.

 

"In the last 2nd public relocation contest, Yangpyeong-gun was finally selected as the main office of the Gyeonggi-do Mayor and Commercial Promotion Agency," said Jeong Dong-gyun. It was prepared.”

 

In particular, Gunsu Jeong said, “We welcome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s resolute and active action, who decided to relocate public institutions for balanced development.” “I expressed active support for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s determination and leadership, who reduced the need for development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I will send it.”

 

Yangpyeong-gun plans to take another challenge to attract after the secon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contes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