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경기도 “방치된 도로 쓰레기, 이제 도로관리청이 나서야” 제도개선 건의 등 추진

도, 지난해 12월 8~31일 도내 간선도로 대상 ‘도로청소 특별점검’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18:50]

경기도 “방치된 도로 쓰레기, 이제 도로관리청이 나서야” 제도개선 건의 등 추진

도, 지난해 12월 8~31일 도내 간선도로 대상 ‘도로청소 특별점검’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0 [18:50]

▲ 도로주변 방치쓰레기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지난해 12월 8일부터 31일까지 약 한달 간 일반국도 1,733km 18개 노선, 고속도로 826km 18개 노선 등 도내 간선도로를 중심으로 ‘도로청소 특별점검’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도로청소 특별점검’은 민선7기 경기도가 ‘깨끗한 경기 만들기’의 일환으로 지난 2019년부터 매해 추진해온 활동으로, 안전하고 깨끗한 도로이용 환경을 제공하는데 목적을 뒀다.

 

앞서 이재명 지사는 지난 2019년 5월 열린 공공기관 간부회의에서 “도민 누구나 깨끗하고 살기 좋은 생활환경을 영위할 수 있는 공정한 사회를 구현해야 한다”면서 “도로관리청 및 시·군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도로 등에 버려진 쓰레기 등에 대한 조치를 시행하라”는 뜻을 밝힌 바 있다.

 

도는 그간 도로관리청 간담회를 통한 도로청소 협조, 도로전광판·홈페이지·사회관계망서비스(SNS)·라디오·지티비(GTV)·지버스(G-버스) 등 각종 매체를 활용한 무단투기 금지 홍보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여 왔다.

 

그럼에도 이번 특별점검 결과, 도로 본선은 노면청소차 등을 활용해 지속 관리함에 따라 일부 개선됐으나, 도로 진·출입부(IC), 졸음쉼터, 비탈면 등은 여전히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서시흥TG 비탈면이나 남안산IC부근 배수로 등 고속도로 5개 노선과내기삼거리~오성IC 비탈면 등 국도 8개 노선은 점검 당시 많은 양의 쓰레기가 방치돼 있는 상태였다.

 

버려진 쓰레기 종류도 화물차나 폐기물 운반차량의 낙하물은 물론, 종이, 폐비닐 등 생활쓰레기, 대형냉장고, 폐타이어 등 다양했다.

 

이처럼 도로 위 쓰레기는 즉시 조치되지 않으면, 누적방치로 처리비용이 지속 증가하게 되는 부작용이 있다. 뿐만 아니라 부피가 큰 폐기물이나 쉽게 날리는 비닐류의 경우 차량 추돌 등 대형 안전사고를 야기할 수 있다.

 

이에 도는 국토교통부, 한국도로공사 등 쓰레기 문제가 심각한 간선도로의 도로관리청을 지속 방문해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를 만들고 있다.

 

특히 도로관리청들이 예산·인력 부족 등의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는 만큼, 청소예산 증액과 무단투기자에 대한 과태료·범칙금을 상향하는 내용의 「폐기물관리법」과 「도로교통법」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또한, 진·출입부(IC), 쉼터, 정차대 등 고질적 무단투기장소에 단속장비 및 무단투기 금지표지판 설치, 화물차, 폐기물 운반차량 적재 및 덮개불량 단속강화를 경찰청 등 관계기관에 협조를 요청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쓰레기 불법투기 예방 및 시민제보 활성화를 위한 동영상을 제작하는 등 홍보를 강화할 계획이다.

 

박성규 도로안전과장은 “각 도로관리청이 도로청소에 관심을 쏟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눈에 띄는 개선이 이루어지지 않아 아쉬움이 있다”라며 “도로관리청들이 충분한 예산 및 인력확보가 가능하도록 제도개선 추진 등 지속적인 관심을 기울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Promote system improvement proposals for “Neglected road waste, now the Road Management Administration must take action”
Province, on December 8-31 last year, promoted “road cleaning special inspection” for arterial roads in the province.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 Province has conducted a'road cleaning special inspection' for about a month from December 8th to 31st last year, with 18 routes of 1,733km of general national highways and 18 routes of 826km of expressways. Revealed.

 

The'Road Cleaning Special Inspection' is an activity that has been promoted every year since 2019 by Gyeonggi Province in the 7th civil election as a part of'creating a clean game' and aims to provide a safe and clean road environment.

 

Earlier, Governor Lee Jae-myung said at the executive meeting of public institutions held in May 2019, “We must create a fair society in which all citizens can lead a clean and livable living environment.” “In cooperation with the Road Management Office and 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cities and counties, It has stated that it means to take measures against garbage dumped on the roads.”

 

The province has various media such as cooperation with road cleaning through meetings with the Road Management Office, publicity for prohibition of unauthorized dumping using various media such as road signboard, website, social network service (SNS), radio, GTV (GTV), and G-bus. I have been making an effort.

 

Nevertheless, as a result of this special inspection, it was confirmed that the main road line was partially improved as it continued to be managed using road cleaning vehicles, but the road entrance/exit (IC), drowsiness shelter, and slopes still need improvement.

 

In fact, the five highway lines, including the slopes of Seosiheung TG and the drainage passage near the Namansan IC, and the eight routes of national highways, including the slopes of Naejin Intersection and Oseong IC, were left with a large amount of garbage at the time of inspection.

 

The types of trash that were discarded varied not only from falling objects of trucks and waste transport vehicles, but also household waste such as paper and waste vinyl, large refrigerators, and waste tires.

 

As such, if the garbage on the road is not immediately taken care of, there is a side effect that the disposal cost continues to increase due to accumulated neglect. In addition, bulky wastes or plastics that are easily blown can cause large-scale safety accidents such as vehicle collision.

 

Accordingly, the province is making a place to continuously visit road management offices of arterial roads with serious garbage problems such as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and the Korea Expressway Corporation, to share the inspection results and seek solutions.

 

In particular, as road management agencies are complaining of difficulties such as lack of budget and manpower, they plan to propose amendments to the 「Waste Management Act」 and 「Road Traffic Act」 to increase the cleaning budget and increase the fines and penalties for unauthorized dumpers.

 

In addition, it is a policy to request cooperation from related agencies such as the National Police Agency to strengthen the crackdown on crackdowns on trucks and waste transport vehicles, and installation of crackdown equipment and signs for unauthorized dumping at chronic dumping sites such as entrance/exit (IC), shelters, and stops. to be.

 

In addition, it plans to strengthen publicity by producing videos to prevent illegal dumping of garbage and revitalize citizen reporting.

 

Park Seong-gyu, head of the road safety section, said, “Even though each road management agency is paying attention to road cleaning, we are disappointed that no noticeable improvement has been made.” I plan to incline i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