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전 계열사에 ‘협력사 상생결제’ 도입한다

김다이 기자 | 기사입력 2018/08/27 [10:23]

롯데, 전 계열사에 ‘협력사 상생결제’ 도입한다

김다이 기자 | 입력 : 2018/08/27 [10:23]

 

브레이크뉴스 김다이 기자= 롯데 전 계열사가 국내 최초로 협력업체를 위해 상생 결제를 전면 도입한다고 27일 밝혔다.


롯데는 27일 서울 구로구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과 기업 간 대금결제 환경 개선을 위한 상생결제 도입·확산 협약식을 가졌다. 이날 협약식에는 롯데지주 커뮤니케이션실 오성엽 부사장,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 김형호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상생결제는 대기업이 상환청구권이 없는 채권을 발행하고, 조기 현금화를 원하는 1차 이하 모든 협력사들이 대기업 수준의 낮은 할인율로 납품대금을 조기에 현금화할 수 있는 제도를 말한다.


롯데는 이번 협약을 통해 올해 말까지 일부 특수 법인을 제외한 모든 계열사에 상생결제제도를 도입할 예정이다.


롯데는 전 계열사의 기존 대금결제 중 현금결제를 제외한 신용결제 부분을 100% 상생결제로 전환하기 위해 지난 7월 관련 계열사와의 협의를 마쳤다.


한편, 롯데는 중소 파트너사를 위해 7520억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운영하는 등 지속적인 동반성장을 진행하고 있다.


오성엽 롯데지주 부사장은 “롯데는 이번 상생결제 도입이 2차 이하 협력사들에게도 확산돼 현금유동성과 대금지급 안정성 확보에 실질적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롯데는 협력사들을 위한 대금지급 선진화와 동반성장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포토뉴스
‘해피투게더4’ 비투비 육성재, “난 관종..쉬는 날 치장하고 돌아다녀”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