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양주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적극 환영

시의원 일동 명의로 성명서 발표 “도지사 단호한 결단 24만 양주시민과 함께 환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0:51]

양주시의회,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 적극 환영

시의원 일동 명의로 성명서 발표 “도지사 단호한 결단 24만 양주시민과 함께 환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1 [10:51]

▲ 양주시의회 전경 (사진제공=양주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양주시의회(의장 정덕영)는 19일, 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식화한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이전 추진’을 적극 환영했다.

 

시의회는 성명서에서 “이재명 도지사의 단호한 결단을 24만 양주시민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며 “이번 3차 이전을 통해 경기북부 지역은 한반도 교통물류 중심지이자 남북한 평화 정착을 위한 대륙 전진기지로 더욱 발전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지난 17일, 이재명 지사는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도내 균형발전을 위해 7개 도 산하 공공기관을 북동부지역으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경기도 공공기관의 이전 추진은 이번이 세 번째로, 경기도는 2019년 12월과 지난해까지 이미 두 차례에 걸쳐 공공기관 이전을 마무리 지은 바 있다.

 

이번 3차 이전계획의 특징은 균형발전의 실질적인 효과를 거두기 위해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GH) 등 중량급 기관을 이전 대상에 포함했다는 점이다.

 

3차 이전 대상에 포함된 기관 7곳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다.

 

이들 기관의 근무인력은 1,100여 명으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 수보다 많다.

 

그동안 양주시의회는 경기도의 균형발전 촉구를 위해 지난해 7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양주시 유치 결의문’과 올해 1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경기북부 추가 이전 건의문’을 두 차례 발표했다. 아래는 성명서 전문이다.

 

경기도의 3차 공공기관 이전 추진 적극 환영 성명서

 

경기 북동부지역의 균형발전을 위해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등 7개 기관의 이전을 결정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단호한결단에 양주시의회는 24만 양주시민과 함께 적극 환영한다.

 

경기 북부지역은 접경지역이지만 수도권이라는 이유로수도권규제, 군사시설보호구역, 개발제한구역 등 중첩규제를 받아 오랜기간 경기 남부에 비해 지역 발전이 낙후되어 있었다.

 

대기업을 기반으로 자족 도시가 많이 형성되어 있는 경기 남부에 비해 북부 지역은 영세 중소 기업들이 분포되어 있어 지역내 총생산 등 여러 지표에서 많은 격차를 보이고 있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많은 공공기관의 이전이 절실했다.

 

이에 양주시의회는 지난해 7월과 올해 1월 두차례에 걸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유치 건의문을 통해 공공기관 이전을 지속 요청해왔다.

 

경기도의 이번 조치는 이재명 도지사의“전체를 위해 특정 지역이 일방적으로 희생하는 일이 없도록앞으로도 세심하게 살피고 각별히 배려하겠다”는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며, 경기 북부지역의 실질적인 발전을 견인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다.

 

이에 양주시의회는 한반도 교통물류 중심지역이자 남북한 평화정착을 위한 대륙 전진기지인 경기 북부지역을 위한 경기도 3차 공공기관 이전을 다시 한번 적극 환영하며, 이번 조치를 시작으로 경기도의 균형발전을 위한 발걸음이 지속되길 기대한다.

 

2021. 2. 19. 양주시의회 의원 일동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Yangju City Council actively welcomes the thi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Announced a statement in the name of all city council members “Welcome to the provincial governor with a determined determination of 240,000 Yang citizens”

 

-Reporter In-Gyu Ha
(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Yangju City Council (Chairman Deok-young Jeong) released a statement in the name of all the lawmakers on the 19th, and welcomed the “third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o Gyeonggi-do,” officially formulated by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n a statement, the city council stated in a statement, “We actively welcome Governor Lee Jae-myeong's resolute decision with 240,000 residents,” and “Through this third relocation, the northern Gyeonggi region will further develop as a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center on the Korean Peninsula and a continental advance base for the settlement of peace between the two Koreas. I look forward to it.”

 

On the 17th, Governor Lee Jae-myeong held a press conference at the provincial office and announced that public institutions under the seven provinces would be relocated to the northeastern region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province.

 

This is the third time for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in Gyeonggi-do, and Gyeonggi Province has already complete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wice until December 2019 and last year.

 

The feature of this 3rd relocation plan is that it included heavyweight institutions such as Gyeonggi Economic and Scientific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H) as a target to achieve practical effects of balanced development.

 

Seven institutions included in the 3rd relocation target are ▲ Gyeonggi Research Institute ▲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 Gyeonggi Agricultural and Fisheries Promotion Agency ▲ Gyeonggi Welfare Foundation ▲ Gyeonggi Women's Family Foundation.

 

The number of workers at these organizations is about 1,100, more than the number of workers at the first and second previous organizations.

 

In the meantime, the Yangju City Council announced two times, “Resolution to attract Yangju City, a public institution under Gyeonggi Province” in July last year and “Recommendation for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under Gyeonggi Province” in January of this year to urge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 Province. 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statement.

 

Gyeonggi Province's 3rd Public Institution Relocation Promotional Statement

 

Yangju City Council, along with 240,000 residents, welcomes the resolute decision of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ho decided to relocate seven institutions, including th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nd Gyeonggi-do Economics and Science Promotion Agency, for balanced development in the northeast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is a border region, but due to overlapping regulations such as metropolitan area regulations, military facility protection zones, and development restriction zones, for a long time, the regional development has been backward compared to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Compared to the southern part of Gyeonggi, where a large number of self-sufficient cities are formed on the basis of large corporations,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are distributed in the northern region, showing many gaps in various indicators such as gross product in the region, and it was urgent to relocate many public institutions to overcome this. .

 

Accordingly, the Yangju City Council has repeatedly requested the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through a proposal to attract public institutions under Gyeonggi Province twice in July last year and January this year.


Gyeonggi-do's new move demonstrates the will of Do Governor Lee Jae-myeong's "to ensure that certain regions do not unilaterally sacrifice for the whole," and will be a welcome guide to the substantial development of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Accordingly, the Yangju City Council actively welcomes the relocation of the third public institution in Gyeonggi-do for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which is the main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center of the Korean Peninsula and a continental advance base for the settlement of peace between the two Koreas, and starting with this measure, a step toward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do I look forward to continuing.

 

All members of the Yangju City Council on February 19, 20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