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중랑구, 주민 안전 밝히는 횡단보도 ‘ 바닥신호등 ’ 설치

보행자 통행이 빈번하고 횡단사고가 잦은 구역에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지난해 12월 중랑구청 사거리에 처음 설치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1:38]

중랑구, 주민 안전 밝히는 횡단보도 ‘ 바닥신호등 ’ 설치

보행자 통행이 빈번하고 횡단사고가 잦은 구역에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지난해 12월 중랑구청 사거리에 처음 설치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1 [11:38]

▲ 중랑구청 사거리에 설치된 바닥신호등 모습 (사진제공=중랑구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중랑=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중랑구(구청장 류경기)가 바닥형 보행신호등 설치로 교통 환경을 개선해 주민의 보행안전 지키기에 나선다.

 

구는 보행자 통행이 빈번하고 횡단사고가 잦은 횡단보도 좌우에 바닥형 보행신호등을 설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LED 패널을 이용한 점멸등으로, 보행자 대기선에 설치돼 횡단보도 신호 변화에 따라 녹색과 적색으로 변하는 신호등 보조 장치다.

 

특히 스마트폰 사용에 몰입, 주변 환경을 인지하지 못해 보행 사고 위험이 높은 이른바 스몸비(smombie)족이 바닥의 점멸등을 통해 신호를 인식할 수 있어 사고의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또한 키가 작은 어린이들과 함께 야간 운전자들도 쉽게 신호를 인식할 수 있는 점도 장점으로 꼽혀 기존 신호등에 더해진 바닥 신호등이 이중 안전장치로 역할을 할 전망이다.

 

구는 지난해 12월 중랑구청 사거리에 바닥신호등 첫 설치를 시작으로 올해 4월까지 ▲ 상봉동 봉화삼거리 ▲ 상봉동 코스트코 앞 ▲ 신내동 동성아파트 앞 ▲ 망우동 동부제일병원 등 10개소에 신호등을 추가로 설치해 혹시 모를 횡단사고를 미연에 막겠다는 방침이다.

 

류경기 중랑구청장은 “이번에 설치된 바닥형 보행신호등은 주민들의 보행 안전을 지키는 데 톡톡히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이 안심하고 걸을 수 있는 보행환경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ungnang-gu installs “floor traffic lights” on crosswalks to illuminate residents' safety
 Floor-type pedestrian traffic lights installed in areas with frequent pedestrian traffic and frequent crossing accidents... first installed at the intersection of Jungnang-gu Office in December last year


-Reporter In-Gyu Ha
(Jungnang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Jungnang-gu (Gu Officer Ryu Gyeonggi) is working to protect the pedestrian safety of residents by improving the traffic environment by installing floor-type pedestrian traffic lights.

 

The district announced that floor-type pedestrian traffic lights are installed on the left and right of crosswalks where pedestrians pass frequently and crosswalks are frequent.

 

Floor-type pedestrian traffic lights are flashing lights using LED panels, and are installed on the waiting line for pedestrians, and are auxiliary devices for traffic lights that change to green and red according to the change of the crosswalk signal.

 

In particular, the so-called smombies, who are immersed in the use of smartphones and have a high risk of walking accidents because they do not recognize the surrounding environment, can recognize signals through flashing lights on the floor, thereby reducing the risk of accidents.

 

In addition, the fact that drivers at night along with small children can easily recognize the signal is an advantage, and the floor traffic light added to the existing traffic lights is expected to serve as a double safety device.

 

The district started installing the first floor traffic lights at the intersection of Jungnang-gu Office in December last year and until April of this year ▲ Sangbong-dong Bonghwa 3-way intersection ▲ Sangbong-dong Costco ▲ Sinnae-dong Dongseong Apartments ▲ Mangwoo-dong Dongbu Cheil Hospital, etc. It is a policy to prevent it in advance.

 

"The floor-type pedestrian traffic lights installed this time will play a very important role in protecting the pedestrian safety of residents," said Ryu Gyeonggi-do, head of Jungnang-gu, and said, "We will do our best to create a pedestrian environment where residents can walk safel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