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수상한 이전” SBS 보도의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1. 2. 18. SBS 8뉴스 방송 관련 ‘구리시의 객관적 사실관계’ 밝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1 [17:43]

“구리시, 수상한 이전” SBS 보도의 사실은 이렇습니다.

2021. 2. 18. SBS 8뉴스 방송 관련 ‘구리시의 객관적 사실관계’ 밝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1 [17:43]

▲ 구리시청 전경 (사진제공=구리시청)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구리시(시장 안승남)는 2월 18일“구리시, 수상한 이전”SBS 방송 보도 내용에 대한 객관적인 사실관계를 조목조목 명백하게 밝혔다.

 

구리시 인창동 행정복지센터는 1988년 11월에 준공되어 2019년 기준으로 31년이 경과된 노후화된 건물로 우천 시 비가 새고 건물 내부 균열 발생 등으로 민원인 불편과 안전 위협이 있었다. 이에 인근 건물로 이전해 달라는 시민들의 건의가 있어 기존 행정복지센터의 신축 건립을 위해 민간 건물을 임대(203호~207호/ 751.13㎡)해 임시 청사로 현재 사용 중이다.

 

<SBS 보도내용과 객관적인 사실관계>

 

“기존의 행정센터을 다시 짓겠다며 임시로 옮긴 것인데 당시에는 건물이 노후화했다는 안전진단도 받지 않았습니다” 보도 내용과 관련하여 구리시는 정밀안전진단을 2019년 11월 실시했고 SBS에서 언급한 행정절차(정밀안전진단→ 신축 결정 → 임대계약 → 임시 이전)는 규정되어 있는 절차가 아님을 바로 잡고자 한다.

 

또한“신청사를 새로 지으려면 상급 기관인 경기도의 지방재정 투자심사도 받아야 했지만, 이 절차도 건너뛰고 나중에 밟았습니다”는 보도내용에 대해서, 구리시는 2019년 8월 변경된 행정복지센터(동사무소) 건립 계획에 대한 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를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재심사 받은 사항이다.

 

“1년 반이 지났는데도 신청사는 아직 착공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와 관련하여 공유재산의 신축은 일반인이 건물을 신축하는 것과는 달리 1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복잡한 사전절차를 요한다. 현재 인창동 행정복지센터 건립은 관련법령과 행정절차에 따라 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 동 청사 정밀안전진단, 일상감사․계약심사, 건축 설계 공모, 공공건축사전검토, 설계 공모 및 용역업체 선정,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으며 2021년 4월~6월경 착공 예정이다.

 

SBS가 보도한 “거래 당시 공인 금융기관이 뽑은 평가액, 즉 사고팔 때 가격의 90%가 넘는 가격으로 전세금 책정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와 관련하여, 구리시는 객관적인 전세가격 책정을 위하여 두 곳의 감정평가법인에 의뢰하여 2019년 3월 기준 감정평가금액이 45억 2천만원으로 산출되어 구리시의회 승인을 받은 후 여러 차례 협의를 통해 감정평가금액의 79%인 35억 9천만원으로 전세계약을 체결했다.

 

아울러 인터뷰(김경률/회계사) 내용 중 “실질은 구리시가 35억 9천만원을 빌려준 거다”에 대해서는, 구리시는 적법한 절차에 따라 구리시의회 승인을 받고 임대 전세료로 지급한 것이지 돈을 빌려준 것은 아니다라고 확실하게 선을 그었다.

 

구리시는 이번 SBS 8뉴스의“구리시, 수상한 이전” 방송은 전체 사실 중 일부분만을 부각하여 왜곡·과장된 보도로써 이에 강한 유감을 표하며, SBS에 정식으로 정정보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한편, SBS는 지난 1월 27일부터 29일까지 3일간 구리시 관련 편파·왜곡 보도를 했고 구리시는 방송내용의 의혹을 해소하고자 국방부와 감사원에 각각 감사를 청구했으며, 안승남 구리시장은 개인 SNS를 통해 SBS 취재기자에게 생방송 공개토론을 제안했다. 아래는 구리시 설명 내용 이다.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지인 건물에 전세 계약부터. 수상한 이전>

SBS 방송 보도에 대하여 사실을 밝힙니다.

 

1. SBS 8뉴스 보도 내용

 

□ 구리시는 2019년 인창동 행복센터 건물이 낡았다며 근처 상가 건물 2층으로 행정센터를 급히 이전하면서 전세금으로 35억 9천만원을 썼음

□ 신청사를 새로 지으려면 상급기관인 경기도 투자심사를 받아야 하지만 이 절차도 건너뛰고 나중에야 밟았음

□ 1년 반이 지났는데 신청사는 아직 착공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있음

□ 상가 건물 2층 일부를 쓰기로 하고 35억 9천만원 지불했는데 터무니 없는 가격이라는 지적이며 임대인에게 빌려준 것임

 

2. 사실부분

 

□ 구리시(시장 안승남) 인창동 행정복지센터(동사무소)는 1988년 11월에 준공되어 2019년 기준으로 31년이 경과된 노후화된 건물입니다. 특히 인창동에서 2018년 11월 행정복지센터 노후로 인해 우천 시 건물내부에 누수와 균열이 발생하는 등 민원인 불편과 안전 위협이 발생하여 인근 건물로 이전해 달라는 민원이 발생하여 기존 행정복지센터(동사무소)의 조속한 건립을 위해 SBS에서 보도한 민간건물을 임대(203호~207호/ 751.13㎡)하여 우선 임시청사를 마련한 것입니다.

 

3. 사실관계 확인

 

□ “기존의 행정복지센터를 다시 짓겠다며 임시로 옮긴 것인데 당시에는 건물이 노후화했다는 안전진단도 받지 않았습니다.”라는 SBS 뉴스 보도에 관하여

 

▶ SBS 보도내용과 다르게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였습니다. SBS 뉴스는 ① 정밀안전진단→ ② 신축결정 → ③ 임대계약 → ④임시이전의 절차를 따라야 한다고 주장하였으나, 이는 법령으로 규정된 절차가 아닙니다.

 

□ “신청사를 새로 지으려면 상급기관인 경기도의 지방재정 투자심사도 받아야 했지만, 이 절차도 건너뛰고 나중에 밟았습니다.”라는 SBS 뉴스 보도에 관하여

 

▶ 사실이 아닙니다. 시는 2019년 8월에 변경된 행정복지센터(동사무소) 건립 계획을 경기도로부터 정상적인 절차에 따라 재심사를 받았습니다.

 

□ “1년 반이 지났는데도 신청사는 아직 착공조차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라는 SBS 뉴스 보도에 관하여

 

▶ 공유재산의 신축은 일반인이 건물을 신축하는 것과는 달리 1년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는 복잡한 사전절차를 요합니다. 현재 인창동 행복센터 건립은 정상적인 행정절차(경기도 지방재정 투자심사, 동청사 정밀안전진단, 일상감사․계약심사, 건축 설계공모, 공공건축사전검토, 설계공모 및 용역업체 선정,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중)가 대부분 완료되어 2021년 4월~6월 경 착공할 예정입니다.

 

□ “거래 당시 공인 금융기관이 뽑은 평가액, 즉 사고팔 때 가격의 90%가 넘는 가격으로 전세금 책정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라는 SBS 뉴스 보도에 관하여

 

▶ 2018년 5월 건물주가 금융기관 대출을 위하여 평가한 금액과 204호에 대한 실거래가를합산하여 산출한 금액인 38억원 3천만원의 전세비율 93%로 산정한 것으로, 객관적인 전세가격 책정을 위하여 2019년 3월 기준 감정평가금액이 45억 2천만원으로 산출됨에 따라 구리시의회에 승인을 받은 후에 여러 차례 협의를 통해 감정평가금액 79%인 최종 35억 9천만원으로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전세계약을 체결한 것입니다.

 

□ “실질은 구리시가 35억 9천만원을 빌려 준거다”라는 인터뷰(김경률/회계사)에 관하여

 

▶ 구리시가 돈을 빌려 준 것이 아니라 정당한 절차에 따라 인창동 임시 청사(203호~207호/ 751.13㎡) 사용에 대한 전세 보증금으로 계약 종료 후 전액 되돌려 받을 수 있으므로 매달 월세 지급으로 세금을 낭비하는 요인을 없앴습니다.

 

3. 총 론

 

□ 구리시(시장 안승남)는 SBS 8뉴스 방송(2021. 2. 18.) “구리시, 수상한 이전”보도 내용은 객관적인 사실이 아닌 사실과 다른 내용에 대하여 유감을 표하며, 시에서는인창동 행복센터는 30년이상 노후화된 건물로 우천 시 비가 새고 건물내부 균열로 인하여 안전사고 위험이 상존하고 복지업무 증가로 기존 행복센터 건물로 행정업무를 수행하기 어려움 있어 인근의 현재 임시 청사로 사용하고 있는 건물로 구리시의회 승인을 받아 정당한 절차에 따라 전세로 임시 청사로 사용하고 있다고 밝히며 SBS에 정식으로 정정보도를 요청합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City, Suspicious Transfer” SBS reports are as follows.
2021. 2. 18. SBS 8 news broadcast related'Guri-si's objective facts' revealed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Guri-si (Mayor Seung-nam Ahn) on February 18 clearly revealed objective facts about the contents of SBS broadcast "Guri-si, Suspicious Transfer".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n Inchang-dong, Guri-si, was completed in November 1988 and is an aging building that has passed 31 years as of 2019. In the event of rain, rain leaked and cracks occurred inside the building. Accordingly, citizens have suggested that they be relocated to a nearby building, so private buildings are rented (No. 203~207/751.13㎡) for the construction of the existi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and are currently being used as temporary government buildings.

 

<SBS report content and objective facts>

 

“It was temporarily moved to rebuild the existing administrative center, but at the time, we did not receive a safety diagnosis that the building was deteriorated.” Regarding the report, Guri City conducted a detailed safety examination in November 2019, and the administrative procedure (precise safety Diagnosis → New construction → rental contract → Temporary relocation) is not a prescribed procedure.

 

In addition, regarding the report that “In order to build a new applicant, Gyeonggi-do's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which is a higher level organization, was also required, but this procedure was also skipped and I followed it later,” the city of Guri announced the plan to build an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wn office) that was changed in August 2019. This is a matter that has been re-evaluated in accordance with the normal procedure for the investment evaluation of the local financial sector in Korea.

 

Regarding “the applicant has not even started construction even after a year and a half has passed,” the new construction of public property requires a complicated pre-process that takes more than one year, unlike the general public building. Currently, the construction of the Inch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is in accordance with relevant laws and administrative procedures. Gyeonggi-do local financial investment examination, dong office precision safety examination, daily audit and contract examination, architectural design competition, public building preliminary review, design competition and service company selection, basic and Detailed design service is in progress, and construction is scheduled to commence around April-June 2021.

 

Regarding SBS's report, "We have confirmed that the valuation selected by an accredited financial institution at the time of the transaction, that is, the jeonse was set at more than 90% of the price when buying and selling", Guri City has assessed two appraisals for objective jeonse pricing. After requesting a corporation, the appraisal amount was calculated as 4.52 billion won as of March 2019, and after receiving approval from the Guri City Council, through several consultations, a global drug was signed with 79% of the appraisal amount, or 3.59 billion won.

 

In addition, regarding the content of the interview (Kim Gyeong-ryul/accountant), it is clear that Guri City was approved by the Guri City Council and paid for rent, but did not lend money. I drew a line.

 

Guri-si expressed a strong regret for this as a distorted and exaggerated report on SBS 8 News' "Guri-si, Suspicious Transfer" broadcasting, highlighting only a part of the whole facts, and said that it would formally request information from SBS.

 

On the other hand, SBS reported biases and distortions related to Guri-si for 3 days from January 27 to 29, and Guri-si requested an audit from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Auditor, respectively, to resolve the suspicion of the broadcast content, and Mayor Ahn Seung-nam through personal SNS. SBS reporter proposed a live broadcast discussion. Below is the description of Guri City.

 

<Guri-si (Mayor Seung-Nam Ahn) started a charter contract for a building of an acquaintance. Suspicious Previous>

 We disclose the facts about the SBS broadcast report.

 

1. SBS 8 news coverage

 

□ Guri City said that the Inchang-dong Happiness Center building was old in 2019, and hurriedly relocated the administrative center to the second floor of a nearby shopping mall, and spent 3,59 billion won in jeonse.

□ In order to build a new applicant, it is necessary to undergo an investment review in Gyeonggi-do, a superior institution, but this procedure was also skipped and was followed later.

□ One and a half years have passed, but the applicant has not even started construction yet.

□ I decided to use a part of the second floor of the shopping mall and paid 3,59 billion won, but it was pointed out that it was an absurd price and lent it to the landlord.

 

2. Facts

 

□ Guri City (Mayor Seungnam Ahn) Inch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dong office) was completed in November 1988 and is an aging building that has passed 31 years as of 2019. Particularly in Inchang-dong in November 2018 due to the deterioration of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complaints and safety threats such as leaks and cracks occurred inside the building when it rained, and a civil complaint requesting the relocation to a nearby building occurred. For the early construction of the building, the private building reported by SBS was leased (No. 203~207/751.13㎡), and a temporary government building was first established.

 

3. Check facts

 

□ Regarding the SBS news report, “It was temporarily moved to rebuild the existi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but at the time, we were not even diagnosed with safety that the building was deteriorated.”

 

▶ Different from the content reported by SBS, a detailed safety diagnosis was conducted. SBS News insisted that ① detailed safety check-up → ② new construction decision → ③ lease contract → ④ temporary relocation procedure should be followed, but this is not a procedure prescribed by law.

 

□ Regarding the SBS news report, “To build a new applicant, I had to go through the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of Gyeonggi-do, a superior institution, but I skipped this procedure and took it later.”

 

▶ This is not true. The city has undergone a re-examination of the revised construction plan for the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town office) in August 2019 according to the normal procedure from Gyeonggi Province.

 

□ Regarding the SBS news report, “Even though a year and a half have passed, the applicant has not even started construction.”

 

▶ The new construction of public property requires a complicated pre-process that takes more than one year, unlike building a new building by the general public. Currently, the construction of the Inchang-dong Happiness Center is under normal administrative procedures (Gyeonggi-do local financial investment review, Dong-gong building precision safety diagnosis, daily audit and contract review, architectural design contest, public building preliminary review, design contest and service company selection, basic and detailed design service). ) Is mostly completed and construction is expected to commence around April-June 2021.

 

□ Regarding the SBS news report, “We have confirmed that the valuation selected by an accredited financial institution at the time of the transaction, that is, the deposit was set at more than 90% of the price when buying and selling.”

 

▶ In May 2018, it was calculated as 93% of the cheonsei ratio of 3.8 billion and 30 million won, which is the sum of the amount evaluated by the building owner for loans to financial institutions and the actual transaction price for No. 204. As of March 2010, the appraisal amount was calculated as 4.52 billion won. After receiving approval from the Guri City Council, through several consultations, the final appraisal amount of 79%, or 3.59 billion won, was concluded in accordance with a legal procedure. is.

 

□ Regarding the interview (Kim Gyeong-ryul/Accountant) “The real thing is that the city of Guri lent 3,59 billion won”

 

▶ As a deposit for the use of Inchang-dong temporary office building (No. 203~207/751.13㎡) in accordance with the proper procedure, you can get the entire amount back after the contract ends. I got rid of it.

 

3. General theory

 

□ Guri-si (Mayor Seung-nam Ahn) expressed regret for the contents of the “Guri-si, Suspicious Transfer” report on SBS 8 News Broadcasting (2021. 2. 18.) is not an objective fact. In the city, the Inchang-dong Happiness Center is 30 years old. The building is currently used as a temporary office building in the vicinity, as it is currently used as a temporary office building, approved by the Guri City Council as the risk of safety accidents exists due to rain leaks and cracks inside the building, and it is difficult to perform administrative work with the existing Happiness Center building due to increased welfare work. Received and announced that it is being used as a temporary government building as a jeonse according to a due process, and formally request information from SB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