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문]“경기도 7개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환영한다”

포천시의회 운영위원장 임종훈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3 [23:59]

[기고문]“경기도 7개 공공기관 추가이전을 환영한다”

포천시의회 운영위원장 임종훈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3 [23:59]

▲ 포천시의회 임종훈 운영위원장 (사진제공=포천시의회)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경기도의 공공기관 7개 이전 계획에 대해 포천시의회 의원 한 사람으로서 열렬히 환영의 뜻을 전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7일 경기남부에 집중되어 있는 공공기관 7개를 경기 북·동부로 분산시켜 경기도를 실질적 균형 발전시키겠다는 경기도 공공기관 3차 추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본 의원은 지난해 12월 15일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 공공기관 경기 북부 추가 이전 건의안에 대하여 대표 발의하였고, 안건으로 채택되어 경기도지사에게 전달한 바 있다.

 

‘새로운 경기, 공정한 세상’을 위해 이재명 도지사에게 건의한 이유는 낙후되고 열악한 경기북부의 실질적인 균형발전과 다가올 남북평화 교류 협력 시대에 경기 북부가 중심적 역할을 하고 주민들의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함이다.

 

특히 ‘경기 북부의 특별한 희생에 대한 특별한 보상’이라는 철학을 갖고 최근 경기도지사는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평생교육진흥원 등 3개 기관을 고양시로 이전키로 결정한데 이어 경기교통공사, 경기도 일자리재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 시장상권진흥원, 경기도 사회서비스원 등 5개 기관을 경기 북부지역으로 추가 이전하기로 결정하였다.

 

이러한 결정은 누차 경기도 균형 발전을 강조해온 이재명 도지사의 정책적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서 경기 북부 350여만 명의 도민의 염원에 부응하는 역사적 결단이 아닐까 생각된다.

 

그러나, 이러한 이재명 도지사의 역사적 결단이 더 큰 성과로 이어지고, 경기 북부 모든 도민이 이를 보다 더 실감하기 위해서는 비교적 규모가 큰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 등의 공공기관 이전이 추가적으로 필요하다.

 

일전에 이전을 발표하신 8개 기관 중 경기문화재단이나 경기일자리재단을 제외한 6곳은 최소 20명에서 최대 200명 이내의 직원이 근무하는 중·소규모라는 점에서 정책 효과와 상징성을 경기 북부 도민들이 실감하기에는 다소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에, 이제는 300명 이상의 직원이 근무하는 중견 규모 이상의 공공기관을 경기 북부로 이전하는 보다 과감하고 실효성 있는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되며, 특히,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신용보증재단은 경기도의 주택과 경제, 기업 지원을 담당한다는 점에서 경기 북부 지역 내 기업 및 투자유치, 소상공인 진흥, 주택 개발을 통한 인구 유입 등 지역 발전과 밀접한 부분에서 긍정적이고 실질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킬 것이라 판단된다.

 

특히, ‘평화시대 남북경협 거점 도시’로 나아가고 있는 우리 포천시로 위 3개 기관이 이전한다면 남·북 평화시대 도래에 따른 경기 북부 및 북한 지역 개발 수요에 대비할 수 있고, 북부지역 기능 고도화 이미지 구축 및 진정한 균형 발전에 부합한 정책으로서 큰 효과를 거두리라 생각된다.

 

경기 북부의 발전 효과는 경기 북부에 그치지 않을 것이다. 단언컨대 경기도의 균형 발전은 경기 북부의 발전만이 아닌 대한민국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 것이다.

 

이에,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의 경기 북부지역 이전, 특히, 포천시로 이전을 희망하는 포천 시민의 열망을 받들어 이재명 경기도지사님께 다시 한 번 강력히 건의 드린다.

 

부디, 우리 포천시민의 열망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적극 수용해 주시기를 기대한다.

 

포천시의회 운영위원장 임종훈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ontribution] “Welcome to the relocation of 7 public institutions to Gyeonggi-do”

As a member of the Pocheon City Council, I would like to express my warm welcome to Gyeonggi Province's plans to relocate seven public institutions.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nounced on the 17th that the third additional relocation plan of Gyeonggi-do public institutions will be distributed to the north and east of Gyeonggi-do by distributing seven public institutions concentrated in southern Gyeonggi Province.

 

Earlier, on December 15, last year, this legislator proposed a proposal for additional relocation of public institutions such as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yeonggi Economic and Scientific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nd was adopted as an agenda and delivered to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The reason for the proposal to Governor Lee Jae-myeong for a “new game, a fair world” is to improve the quality of life of the residents by playing a central role in the practical balanced development of the backward and inferior North Gyeonggi Province and the upcoming era of inter-Korean peace exchange and cooperation.

 

In particular, with the philosophy of'special compensation for special sacrifices in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do', the Governor of Gyeonggi recently decided to relocate three institutions, including Gyeonggi Tourism Organization,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and Gyeonggi Lifelong Education Promotion Agency, to Goyang City. The Foundation, Gyeonggi Environment and Energy Promotion Agency, Gyeonggi Market and Commerce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do Social Service Agency decided to move additional five institutions to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This decision reflects the policy will of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eong, who has repeatedly emphasized balanced development in Gyeonggi Province, and is thought to be a historical decision to meet the wishes of the 3.5 million residents of northern Gyeonggi Province.

 

However, this historical decision of Provincial Governor Lee Jae-myeong leads to greater achievements, and in order for all the residents of northern Gyeonggi to realize this, the relocation of relatively large public institutions such as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Additionally needed.

 

Among the eight organizations that were announced the other day, six except the Gyeonggi Cultural Foundation and the Gyeonggi Job Foundation are small and medium-sized, with a minimum of 20 employees and a maximum of 200 employees. This is because it is somewhat insufficient to realize.

 

Therefore, it is now believed that more drastic and effective measures are needed to move public institutions of medium size or larger, with more than 300 employees working to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n particular,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yeonggi Economic Science Promotion Agency, and Gyeonggi Credit Guarantee Foundation Since it is in charge of supporting Gyeonggi-do's housing, economy, and businesses, it is believed that it will bring about positive and practical effects in areas closely related to regional development, such as attracting businesses and investments in the northern region of Gyeonggi Province, promoting small businesses, and influx of population through housing development.

 

In particular, if the above three organizations relocate to Pocheon City, which is moving toward the'Peace Era of Inter-Korean Economic Cooperation', we will be able to prepare for the development demand in the northern and North Korean regions of Gyeonggi-do according to the advent of the North-South Peace Era. It is believed that it will have a great effect as a policy consistent with true balanced development.

 

The development effect of northern Gyeonggi will not stop at northern Gyeonggi. To be sure, the balanced development of Gyeonggi Province will lead not only to the development of northern Gyeonggi, but also to the growth and development of Korea.

 

In response, I strongly suggest again to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n support of the aspirations of the citizens of Pocheon who wish to relocate to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especially to Pocheon City.

 

Please, I look forward to your positive acceptance so that the aspirations of our Pocheon citizens can be realized.

 

Pocheon City Council Steering Committee Chairman Lim Jong-ho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