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농수산물공사, 2021년 주요업무계획 발표

2026년 목표로 구리도매시장 이전 현대화 사업 차질 없이 추진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09:36]

구리농수산물공사, 2021년 주요업무계획 발표

2026년 목표로 구리도매시장 이전 현대화 사업 차질 없이 추진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5 [09:36]

▲ 구리농수산물공사 김성수 사장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올해 구리농수산물도매시장에서는 도매시장 이전 현대화 사업, 청과시장 시설재배치, 수산시장 복합판매시설 설치, 사업장 폐기물 종량제 시행, 거래제도 개선 등을 골자로 한 주요업무계획이 추진된다.

 

구리농수산물공사(사장 김성수, 이하 공사)는 △농어민과 시민 중심 도매시장 운영 △Green & Safe 도매시장 구현 △사회적 가치 체계 구축 △혁신성장 및 이전 추진 도약기반 마련의 4대 전략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2021년 주요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지난해 7월 정부의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SOC 디지털 분야에 E-커머스 물류단지 조성 사업지로 구리시 사노동 일대 선정과 함께 도매시장 이전 현대화 사업이 확정됨에 따라 올해 이전 대상 부지 분석, 시설배치 및 물류동선, 사업비 산정 및 재원확보 방안, 푸드테크밸리 연계방안 등에 대한 세부계획 및 로드맵을 수립하고 특히, 2020년도에 도매시장 유통인들의 도매시장 이전 촉구 건의서에서 보여준 88% 찬성률(도매법인 100%, 중도매인 83%, 기타입주자 89%)에 기반삼아 이전 사업을 차질 없이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게 공사 측 계획이다.

 

또한 도매시장 이전을 대비하여 청과시장 및 수산시장 활성화를 위한 현 도매시장 내 사업들도 병행 추진된다.

 

▲ 시설물 위치도 (사진제공=구리농수산물공사)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청과시장의 경우 청과동 시설재배치를 통해 현재 도매법인별로 개별 운영되고 있는 양파작업장을 산물동으로 이전하여 무․배추․양파 등의 산물채소를 밀집 판매함으로써 도매 전문성과 경쟁력을 갖춘 산물류 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유통 변화에 대응하여 소분․가공센터를 개장하여 새로운 성장 동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수산시장은 기존 수산동 리모델링을 통해 활어 회센터, 청년창업 지원 먹거리장터 등 복합판매시설을 조성하여 명소화하고 고등어의 G-수산물브랜드화를 위해 HACCP 기준을 충족하는 고등어 가공 작업장도 설치된다.

 

또한 친환경 경영 강화를 위한 조치로 사업장폐기물 종량제를 전면 시행하여 쓰레기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줄이고 쾌적한 도매시장을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이 외에도 ESG(친환경·사회공헌·윤리)경영실천과 지속적으로 구리시와 공조체제를 이뤄 G-방역기반 감염병 재난 대비 핵심방역과 신속대응으로 청정 도매시장을 유지토록 할 계획이다.

 

개설자인 구리시 안승남 시장은 “정부의 한국판 뉴딜 E-커머스 물류단지의 핵심이 될 도매시장 이전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는데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공사 김성수 사장은 “도매시장 이전 현대화, 사업장 폐기물 종량제 시행, 청과시장․수산시장 활성화와 같은 올해 중점 과제를 유통인과 함께 최선을 다함으로써 농어민 등 출하자들이 다시 찾아오고 싶은 시장을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the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Corporation announces major business plans for 2021
Relocating the copper wholesale market with the goal of 2026, promoting modernization without disruption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This year's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wholesale market has a major business plan with the main focus of the modernization project of the relocation of the wholesale market, relocation of facilities in the fruit and vegetables market, the installation of a complex sales facility in the fishery market, implementation of a volume-based waste system at the workplace, and improvement of the trading system Is promoted.

 

Guri Agricultural and Fishery Products Corporation (President Seongsu Ki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Corporation) is 2021 to achieve the four strategic goals of △operation of a wholesale market centered on farmers and fishermen and citizens △realization of a Green & Safe wholesale market △Establishment of a social value system △Innovative growth and relocation Announced major business plans for the year.

 

In July of last year, as the government's'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Comprehensive Plan' was selected as an E-commerce logistics complex in the SOC digital field, and the wholesale market relocation modernization project was confirmed, the target site analysis, facility layout and logistics flow, Established detailed plans and roadmaps for calculating project cost, securing financial resources, and food tech valley linkage, and in particular, 88% approval rate as shown in the recommendation for wholesale market relocation by wholesale market distributors in 2020 (100% for wholesale corporations, 83% for intermediate wholesalers. , And other tenants (89%), the KTO plans to carry out the relocation project with a sense of speed.

 

In addition, in preparation for the relocation of the wholesale market, businesses in the current wholesale market to revitalize the fruit and vegetable market and fishery market are also promoted.

 

In the case of the fruit and vegetable market, the onion workshop, which is currently individually operated for each wholesale subsidiary, is relocated to the product-dong through the reorganization of facilities in the fruit and vegetable market, and product vegetables such as radishes, cabbages, and onions are concentrated and sold to create a product distribution cluster with wholesale expertise and competitiveness. It plans to secure new growth engines by opening a subdivision and processing center in response to changes in distribution.

 

The fishery market will be remodeled through the remodeling of the existing fishery dong to create a complex selling facility such as a live fish sashimi center and a food market supporting young entrepreneurs to become a tourist attraction, and a mackerel processing workshop that meets HACCP standards will also be established to make mackerel G-aquatic product brand.

 

In addition, as a measure to strengthen eco-friendly management, the company plans to implement the volume-based waste rate system at the workplace to dramatically reduce the amount of waste generated and create a pleasant wholesale market.

 

In addition, ESG (eco-friendly, social contribution, ethics) management practices and continuous cooperation with the city of Guri are planned to maintain a clean wholesale market through core quarantine and quick response to prepare for infectious disease disasters based on G-quarantine.

 

Mayor Ahn Seung-nam of Guri-si, the founder, said, "We will actively support the movement of the wholesale market, which will be the core of the Korean version of the New Deal E-Commerce Logistics Complex by the government."

 

CEO Kim Seong-soo said, “We will create a market where shippers such as farmers and fishermen want to come back by doing our best with distributors on this year's key tasks such as modernization of the relocation of the wholesale market, implementation of a volume-based waste rate system, and vitalization of the fruit and vegetable market and fishery market.” Reveal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