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문화원, 제102주년 남양주 3·1독립만세운동 재현

“그날의 뜨거운 함성!”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7 [23:51]

남양주문화원, 제102주년 남양주 3·1독립만세운동 재현

“그날의 뜨거운 함성!”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2/27 [23:51]

▲ 남양주문화원 3.1독립만세운동 재현 모습 (사진제공=남양주문화원)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제102번째 3·1절을 맞아 2월 28일 일요일 남양주시 화도읍에서 3·1독립만세운동이 재현된다. 남양주문화원과 화도읍 동부번영회, 월산교회에서 주관하고 남양주시와 경기북부보훈지청에서 후원하는 이 행사는 매년 삼일절 하루 전날 저녁에 시작된다.

 

1919년의 3월 16일 화도읍의 월산리.답내리의 주민들과 월산교회 김필규 목사는 3월 1일 파고다공원에서 있었던 독립선언문의 뜻을 이어 민족의 독립을 위한 만세운동을 펼쳤다. 이로 인해 많은분들이 옥고를 치르고 순직했으나, 이 날의 항쟁은 경기북부지역의 큰 항쟁으로 독립만세운동이 전국적으로 퍼져가는데 그 역할을 했다.

 

‘제102주년 남양주 3·1독립만세운동 재현 행사’는 삼일절을 맞아 국권회복을 위하여 민족자존의 가치를 드높였던 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되새기고, 시민들의 자긍심과 애국심을 고양하기 위한 전 시민들이 함께하는 뜻 깊은 기념행사로, 당시의 독립운동가분들이 횃불을 들고 걸었던 길을 시민과 학생들이 함께 행진해보는 것으로 기획되었으나, 올해는 코로나 19로 인하여 진행되지 못한 가운데 비대면 온라인으로 기념식이 진행된다.

 

이날의 행사는 오후 6시 이석영선생 순국 87년 만에 처음으로 추모식이 거행된 이석영뉴미디어도서관과 마석역 광장에서 「유투브」실시간 스트리밍과 「줌」을 이용한 양방향 소통으로3.1독립만세운동을 재현하는'그날의 뜨거운 함성!' 이란 가제로 기념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아울러 마석역 현장에서는 기념식을 축하하고 보다 많은 시민에게 뜻깊은 행사를 알리기 위해 소통할 수 있는 3.1운동 순국선열들의 숭고함을 잊지 않기 위해 ‘따뜻한 한마디’ 나눔 편지 남기기, 태극기 나눠주기, 영상상영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ultural Center reproduces the 102nd anniversary of the March 1st independence independence movement in Namyangju
“The hot shout of the day!”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will be reenacted in Hwado-eup, Namyangju, on Sunday, February 28th on the 102nd March 1st. Organized by Namyangju Cultural Center, East Prosperity Association of Hwado-eup, and Wolsan Church, and sponsored by Namyangju City and Northern Gyeonggi Veterans Affairs Office, this event starts on the evening of the day before the third day of each year.

 

On March 16, 1919, residents of Wolsan-ri and Dapnae-ri of Hwado-eup and Pastor Pil-gyu Kim of Wolsan Church held a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following the intention of the Declaration of Independence held at Pagoda Park on March 1st. For this reason, many people were imprisoned and died, but the uprising on this day was a great uprising in northern Gyeonggi Province, which played a role in the national independence movement.

 

The '102th Anniversary Namyangju March 1 Independence Movement Revival Ceremony' is a celebration of the noble sacrifices of the ancestors who raised the value of national pride for the restoration of national power on the third day, and all citizens are together to raise the pride and patriotism of the citizens. As a meaningful commemorative event, it was planned that citizens and students would march together on the path that independence activists walked with torches at the time, but this year, a non-face-to-face online commemoration ceremony was held, which could not be held due to Corona 19.

 

This day's event was held at 6 PM Lee Seok-young's first memorial ceremony in 87 years after his country, and at Maseok Station Square, real-time streaming of ``Youtube'' and two-way communication using ``Zoom'' to recreate the 3.1 Independence Movement. The hot shout of the day!' The ceremony will be held with Iranian gauze.

 

In addition, in order to celebrate the commemoration ceremony and inform more citizens of meaningful events at Maseok Station, in order not to forget the sublimeness of the March 1st Independence Movement, a'warm word' sharing letter, giving out Taegeukgi, and video screening will be held. Is expected.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