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H 기본주택 홍보관, 주말 방문객 발길 이어져

27일 하루 790여명 방문, 주거문제 해결을 염원하는 높은 관심 반영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10:32]

GH 기본주택 홍보관, 주말 방문객 발길 이어져

27일 하루 790여명 방문, 주거문제 해결을 염원하는 높은 관심 반영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01 [10:32]

▲ GH기본주택 홍보관 방문객 모습(사진제공=경기주택도시공사)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GH(사장 이헌욱)는 GH 기본주택 홍보관을 개관한 2일차이자 첫 번째 주말인 2월 27일에 790여명이 광교신도시 내 기본주택 홍보관을 방문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날 홍보관에는 신혼 부부, 취학 전 아동 손을 잡고 방문한 젊은 부부, 50대 후반의 중년 부부 등 다양한 연령과 계층들이 방문했다.

 

방문객들은 홍보관 내 기본주택 홍보물과 견본주택을 관람하고, 기본주택 청약시점, 사업 후보지, 경기도 외 주민의 입주가능 여부, 임대료 수준 등 다양한 질문을 하면서 기본주택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에 대해 GH 관계자는 “연내 사업 후보지 등 사업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며, 3기 신도시 등 GH 참여 지분의 50% 이상을 기본주택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설명을 했다.

 

방문객 상당수는 “기본주택이 진즉 추진되었어야 한다”는 의견과 함께 “소득은 늘지 않는데 전월세 가격이 너무 올라 외곽의 시설이 안 좋은 주택으로 점점 밀려나는 것이 현실이다”라는 고충을 토로하며, 주거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기본주택이 최대한 빨리 공급되었으면 좋겠다는 희망과 기대감을 표현했다.

 

기본주택은 주거를 수돗물과 같은 보편적 서비스로 접근한 정책으로 현행 공공임대주택과는 달리 무주택자 누구나 입주 가능하고, 역세권 등 핵심지역에 건설하는 장기 공공임대주택이다.

 

지난 해 7월 정책 발표 이후 지난 1월 국회 토론회를 진행하였으며, 2월에 분양주택 수준의 기본주택 통합설계 기준 발표 및 기본주택 컨퍼런스를 개최하고 이번 달 25일 홍보관을 개관했다.

 

GH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불구하고 기본주택 홍보관에 많은 분들이 방문하시는 것을 보며 많은 국민들께서 주거문제 해결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되었으며, 기본주택을 통해 국민의 주거문제를 해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홍보관은 기본주택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으며, 화요일~금요일까지는 10시~19시, 토요일에는 9시~18시까지 운영된다(일·월 휴무). 다만 개관 첫 주 주말인 2월 28일(일)과 3월 1일(월)에는 9시~18시까지 특별 운영된다.

※ 홍보관 (광교중앙역 4번 출구, 도보 4분) :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262-1

 

또한, 홍보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발열체크, 명부작성 등과 함께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하여 동시간대 30명 이내로 참관인원을 제한하여 운영하고 있다.

 

노약자 등 홍보관 방문이 어려운 경우 기본주택 홈페이지를 통해서도 기본주택을 체험할 수 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H Basic Housing Promotion Center Continues to Visit Weekend Visitors
On the 27th, 790 people visited each day, reflecting high interest for solving housing problems

 

-Reporter Ha In-gyu
(Brake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H (President Heon-wook Lee) announced on the 28th that on February 27, the second and first weekend of the GH Basic Housing Promotion Center, 790 people visited the Basic Housing Promotion Center in Gwanggyo New City.

 

On this day, a variety of ages and classes visited the PR hall, including newlyweds, young couples who visited with children before school, and middle-aged couples in their late 50s.

 

Visitors showed high interest in basic housing by viewing publicity materials and sample housing in the PR hall, asking various questions such as when to apply for basic housing, project candidates, whether residents outside Gyeonggi Province can move in, and the level of rent.

 

Regarding this, a GH official explained, “We plan to announce business plans such as project candidates within the year, and we plan to promote more than 50% of the GH participation shares, such as the 3rd new city, as basic housing.”

 

Many of the visitors complained that “the basic housing should have been promoted as soon as it is lost,” and complained that “income is not increasing, but the rent for cheonsei is so high that it is gradually being pushed out to houses with poor facilities in the outskirts.” He expressed hope and expectation that it would be best if the basic housing promoted for this was supplied as soon as possible.

 

Basic housing is a policy in which housing is accessed through universal services such as tap water, and unlike current public rental housing, any homeless person can occupy it, and it is a long-term public rental housing built in key areas such as station areas.

 

After the policy announcement in July of last year, the National Assembly debate was held in January, and in February, the basic housing integrated design standard was announced and the basic housing conference was held, and the PR hall was opened on the 25th of this month.

 

A GH official said, “In spite of social distancing, seeing many people visit the Basic Housing Promotion Center, I came to think once again that many citizens are highly interested in solving the housing problem. I will do my best to do it.”

 

The PR Hall can be viewed by anyone interested in basic housing, and is open from 10:00 to 19:00 from Tuesday to Friday, and from 9:00 to 18:00 on Saturday (closed on Sundays and Mondays). However, on the first weekend of the opening week, February 28 (Sun) and March 1 (Mon), it is specially operated from 9:00 to 18:00.

※ PR Hall (Gwanggyo Jungang Station Exit 4, 4 minutes on foot): 262-1, Iui-dong, Yeongtong-gu, Suwon-si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VID-19, along with heating checks and listings in accordance with the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the PR office is operating by limiting the number of visitors to within 30 people during the same time period.

 

If it is difficult to visit the PR center, such as the elderly, you can experience basic housing through the basic housing websit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