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조업 사업장 중심으로 외국인 확진 증가…경기도, 역학조사·방역조치 강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2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9:57]

제조업 사업장 중심으로 외국인 확진 증가…경기도, 역학조사·방역조치 강화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2일 정례기자회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02 [19:57]

▲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 2일 정례기자회견 모습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지난 주말 동두천시에서 외국인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등 경기도내 제조업 사업장을 중심으로 한 외국인 확진사례가 늘면서 경기도가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조치 등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2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주 플라스틱 제조업 공장 사례 전후로 산발적인 유행이 계속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도는 현재 외국인 대상 임시선별검사소 8개소를 설치·운영하고 있는데 이중 동두천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지난 주말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2월 28일 동두천시 임시선별검사소의 일요일 검사자 509명 가운데 외국인은 435명이었으며 그 중 84명이 양성판정을 받아 외국인 검사자 중 양성률은 19.3%에 달한다.

 

도는 사안이 시급한 만큼 2일까지 외국인 확진자 전원에 대해 기초역학조사서를 작성하고 접촉자 파악, 이동경로 조사 등 심층역학조사를 진행할 계획으로, 원활한 역학조사를 위해 경기도 통역자원봉사단에 지원을 요청했다.

 

임승관 단장은 “확진자들의 소속 사업장이나 활동공간이 분산돼 있다면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 될 것인 만큼 도는 사안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역학조사를 강화하고, 선별검사를 집중 지원하겠다”며 “또 중앙부처, 중앙안전대책본부, 시·군 보건소와 유기적으로 협력해 외국인 고용 사업장 대상 합동점검을 적극 실시하고 방역관리 지도점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 지침에 따라 도는 5인 이상의 외국인을 고용하고 기숙사를 보유한 제조업체 1만 1천여개소를 대상으로 3월 동안 특별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외국인 고용사업주, 근로자 등에 방역수칙 준수에 관한 공문과 문자를 발송하는 한편 3월 2일부터 3월 26일까지 외국인 대상으로 선제적인 PCR검사를 독려하고 있다. 점검결과에 따라 도는 방역수칙 미준수 사업장에 대해 방역수칙을 지도하는 한편,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외국인 방역관리 지도 점검을 할 계획이다.

 

2일 0시 기준, 경기도 확진자 수는 전일 대비 116명 증가한 총 2만3,809명으로, 도내 23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1일 22시 기준, 경기도 예방접종자 수는 57명 증가한 총 4,210명으로, 접종동의자 8만8,972명 대비 4.7%다. 세부적으로 요양병원 3,557명, 노인·정신요양·재활병원 584명, 코로나 1차대응요원 9명, 코로나 전담병원 60명이다.

 

1일 22시 기준,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한 신고는 2건이 증가한 42건으로, 이상반응자 2명은 모두 발열, 두통, 근육통 등 경미한 증상이었다.

 

1일 20시 기준 일반과 중증환자 병상을 합한 도내 의료기관 확보 병상은 총 1,630개(중수본지정병상+경기도지정병상)이며, 현재 병상 가동률은 51.3%로 840병상을 사용하고 있다. 중증환자 치료 병상은 총 198병상을 확보했으며 이중 67개를 사용해 현재 가동률은 33.8%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reasing foreign confirmations, mainly in manufacturing workplaces… Gyeonggi Province strengthens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and quarantine measures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As the number of foreign confirmed cases occurred in Dongducheon City last weekend, as the number of foreign confirmed cases centered on manufacturing business sites in Gyeonggi-do increased, Gyeonggi-do decided to strengthen responses such as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nd quarantine measures against them.

 

Gyeonggi-do Corona 19 Emergency Response Director Lim Seung-gwan held a regular press conference on the 2nd and said, "The sporadic trend continues before and after the case of the Namyangju plastic manufacturing plant."

 

The province is currently installing and operating eight temporary screening and testing centers for foreigners, of which many confirmed cases have occurred over the weekend at the temporary screening and testing centers in Dongducheon City. On February 28 at the Temporary Screening Inspection Center in Dongducheon City, 435 were foreigners out of the 509 testers, of which 84 were tested positive, and the positive rate among foreign testers reached 19.3%.

 

As the issue is urgent, the province plans to prepare a basic epidemiological survey for all foreign confirmed patients by the 2nd, and conduct an in-depth epidemiological survey, such as identifying contact persons and moving route surveys, and requested support from the Gyeonggi-do Interpretation Volunteer Corps for a smooth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

 

Director Seung-gwan Lim said, “It would be very worrisome if the workplaces or activity spaces of the confirmed patients are dispersed, so we will seriously recognize the seriousness of the incident, strengthen epidemiological investigations, and focus on screening tests.” He said, “We plan to actively conduct joint inspections on foreign employment workplaces by organically cooperating with the central ministries, central safet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and city and county health centers, and do our best to conduct quarantine management guidance and inspection.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guidelines, the province plans to conduct special inspections in March for 11,000 manufacturers that employ five or more foreigners and have dormitories. In addition, official letters and text messages are sent to foreign employers and workers regarding compliance with quarantine regulations, while preemptive PCR tests are encouraged for foreigners from March 2 to March 26. Depending on the results of the inspection, it is planned to conduct quarantine control guidance and inspection for foreigners, such as imposing fines, while guiding the quarantine regulations to workplaces that do not comply with the quarantine regulations.

 

As of 0 o'clock on the 2nd, the number of confirmed patients in Gyeonggi-do was 23,809, a total of 23,809, an increase of 116 compared to the previous day, and there were confirmed cases in 23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As of 22:00 a day, the number of vaccinations in Gyeonggi-do increased by 57 to a total of 4,210, which is 4.7% compared to 88,972 consenting to vaccination. In detail, there were 3,557 nursing hospitals, 584 elderly/mental care/rehabilitation hospitals, 9 corona first responders, and 60 corona-dedicated hospitals.

 

As of 22:00 on the 1st, the number of reports of adverse reactions after vaccination increased by 2 to 42, and all of the 2 adverse reactions had mild symptoms such as fever, headache, and muscle pain.

 

As of 20:00 a day, there are a total of 1,630 hospital beds secured by medical institutions in the province, including general and severely ill beds, and the current bed utilization rate is 51.3%, which uses 840 beds. A total of 198 beds were secured for the treatment of severely ill patients, of which 67 were used, and the current utilization rate is 33.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