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키이스트 측, 지수 학폭 의혹에 “사실 확인 최선 다할 것”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03 [12:16]

[공식입장]키이스트 측, 지수 학폭 의혹에 “사실 확인 최선 다할 것”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3/03 [12:16]

▲ 배우 지수, 학폭 의혹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배우 지수가 학교폭력(학폭) 의혹으로 구설수에 오른 가운데, 소속사 측이 “사실 확인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3일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학폭 의혹 관련 공식입장을 내고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지수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한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며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2일 자신을 지수의 중학교 동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졸업증명서, 졸업앨범 등을 인증하며 과거 학창시절 지수에게 학폭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과거 또래들보다 덩치가 컸던 지수는 지난 2007년 중학교 2학교부터 본격적으로 일진으로 군림하며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폭로했다. 

 

이어 “지수가 포함된 그때의 일진들은 상당히 조직적이었다. 무리 중 한 명이 조금이라도 기분 나쁜 일을 당하면 모두가 찾아와 일방적으로 구타를 했고, 모욕적이고 철저하게 짓밟았다”며 “담배는 기본이었고, 급식실에서도 줄따위는 서지 않았다. 먹기 싫은 음식이나 깍두기, 방울토마토가 나오면 숟가락을 튕기거나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근처 학생들에게 투척했다”고 밝혔다.

 

또 “나는 지수와 일진들에게 2008년 중3 때 괴롭힘을 당했다. 괴롭힘이라는 단어로 모든걸 정의하기에는 부족하다. 왕따, 폭력, 협박, 모욕, 욕설등 온갖 학폭을 당했다”며 “당시 더 심하게 당한 다른 친구들에 비하면, 별 것도 없는 피해 사례다. 하지만 다른 피해 사례들이 더 악랄하고 심하다고, 제 일이 결코 가벼운 일이 되지는 않는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큰 소속사가 있는 잘 나가는 배우 지수를 상대로 이렇게 폭로 글을 쓰기까지 많은 고민이 있었다. 하지만 이렇게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척 착한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며 “하고싶은 게 연기라면 하라. 다만 그 이름 앞에 ‘학교폭력 가해자 지수’라는 타이틀은 평생 가슴에 품은 채 살아라. 당신이 괴롭혔던 수많은 사람들의 그 기억은 나처럼 평생 잊혀지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후 댓글을 통해 지수 학폭 관련해 추가 폭로자들이 등장했다. 이들은 A씨의 주장을 동조하며 자신들도 과거 지수에게 왕따, 욕설, 폭행 등을 당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한편, 지수는 현재 인기리에 방송중인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이다.

 

-다음은 지수 학폭 의혹 관련 키이스트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키이스트입니다.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소속 배우 지수에 대하여 작성된 게시글과 관련 내용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합니다.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합니다.

 

먼저 해당 사안에 대하여 안내 드리는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 취합하겠습니다. 또한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합니다.

 

사실 관계 파악과 더불어 배우 당사자 및 당사는 해당 사안의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다만 이와는 별개로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 중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부분을 지속적으로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 글은 자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ctor Jisoo was on the verge of suspicion of school violence (abusive), and the agency announced its official position, saying, "We will do our best to confirm the facts."

 

On the 3rd, Jisoo's management company, Keyeast, issued an official position on the suspicion of abuse and said, "We are seriously aware of this issue and will try our best to confirm the facts." We ask for your understanding in advance that it takes time to understand the relationship and relationship.”

 

In addition, the index side said, “We will receive a report on the matter by email and collect the facts without distortion. In addition, if the publisher and the person raising the issue permit, I would like to hear the opinions directly.” In addition to identifying the facts, the spouse and the company will do their best to resolve the issue. I am sorry for causing concern to many people.”

 

He added, "However, apart from this, I sincerely ask you to refrain from disseminating articles that continuously generate and post unconfirmed parts of the contents that are spreading indiscriminately."

 

Earlier on the 2nd, netizen A, who identified himself as Jisoo's middle school alumni, posted an article titled'Actor Jisoo is a school violence perpetrator' through an online community. Mr. A certifies her graduation certificate and graduation album, claiming that she was victimized by Jisoo during her school days.

 

Mr. A said, "Jisoo is now appearing on TV with a peculiar smile pretending to be good, but he is neither more nor less than a bully, a gangster, and a bully." Since then, he reigned as Iljin in earnest and revealed that he had committed all sorts of evil deeds in school.

 

“The Iljins at the time, including the index, were quite organized. When one of the groups suffered any bad things, everyone came and beaten them unilaterally, and they were insulting and trampled thoroughly.” “Cigarette was basic, and there was no line in the kitchen. He said that when foods he didn't want to eat, kkakdugi, or cherry tomatoes came out, he bounced a spoon or put it in his mouth and thrown it at nearby students like a cannon.”

 

“I was harassed by Jisoo and his Iljin in 3 out of 2008. It's not enough to define everything in terms of bullying. He was bullied, violence, intimidation, insults, abusive speech, and all sorts of abuse.” But the other cases of damage are more vicious and severe, and I think my job is never going to be light.”

 

Lastly, “I had a lot of worries about writing such a revelation against Jisoo, a well-rounded actor who has a big agency. However, I feel deeply disgusted that the perpetrators of the gangster who harass people viciously and pretend to be good are now pretending to be good, pretending to be good, and living with the popularity of people.” “If what you want to do is acting, do it. However, live with the title “School Violence Perpetrator Jisoo” in front of the name in your heart for the rest of your life. "The memories of so many people you've been harassing will never be forgotten like me."

 

Subsequently, through comments, additional revelators appeared related to Jisoo's abuse. The controversy is growing as they agree with Mr. A's claim and expose that they were bullied, abused, and beaten by Jisoo in the past.

 

Meanwhile, Jisoo is appearing in the popular KBS2 Monday-Tuesday drama “The Moon Rising River”.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