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개벽같은 곳 청학천 '청학밸리리조트' 주말 현장 점검

인간의 탐욕으로 망가진 하천을 시민의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되돌리는 일은 역사에 남을만한 것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3 [17:08]

조광한 남양주시장, 개벽같은 곳 청학천 '청학밸리리조트' 주말 현장 점검

인간의 탐욕으로 망가진 하천을 시민의 쾌적한 휴식공간으로 되돌리는 일은 역사에 남을만한 것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13 [17:08]

▲ 조광한 남양주시장 청학천 공원화사업현장 점검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우측) 남양주시장 청학천 생태하천공원 현장 점검 관계자로부터 보고 받고 있다(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조광한 남양주시장이 13일에도 주말 현장점검에 나서 시 주요 정책사업 현장을 살피는 등 쉼 없는 강행군을 이어가고 있다.

 

조 시장은 현장 도착 후 미리 현장에 나와 있던 이도재 시의원과 함께 생태하천과장으로부터 지난달 청학천 제2단계 공원화사업 현장점검 시 지시한 ▲청학천 내 기존 설치된 옹벽 및 석축 보존 ▲청학비치 내 모래사장 추가 조성 ▲하천변 설치 난간 친환경적으로 정비 등의 추진상황 보고를 받았다.

 

조 시장은 휴일에도 청학천 쓰레기수거를 위해 봉사하고 있는 수락산지킴이 봉사대원들을 격려하고 시의원 및 관계공무원들과 공사구간 입구부터 마지막 구간까지 걸으며 하천 바닥까지 꼼꼼하게 점검했다.

 

우선 구간 입구에 신축예정인 교량은 튼튼하면서도 미관상으로도 좋은 경관다리로 설치할 것과 경관을 해치는 늘어지고 허술한 안전라인은 제거하도록 지시했다.

 

또한 구간 상부에 위치는 좋으나 위험이 있는 지대의 안전펜스를 보강 조치하도록 지시하고 안전이 확보되었을 때만 개방할 것을 당부했다.

 

조 시장은 구간별로 설치물들을 점검하며 그대로 존치할 것과 보강해야 할 것들에 대해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청학아트라이브러리 조성부지 지점에서는“아트라이브러리의 일부를 예술작가들에게 개방해 작업실로 쓸 수 있게 하면 입주한 예술인들은 분야별로 청학천의 사계를 담아내는 작품을 생산하고, 이런 예술인들의 활발한 작품 활동을 보면서 청소년들에게 예술가의 꿈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의견을 피력했다.

 

▲ 조광한(앞줄 가운데) 남양주시장 현장 관계자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조 시장은 마지막 구간까지 점검을 마친 후 “주차장은 첫 이미지인데 쓰레기를 잘 치워서 깨끗한 이미지를 줄 수 있도록 신경 써 달라.”고 말했다.

 

조 시장은 “청학밸리리조트는 인간의 탐욕으로 망가진 하천을 살린 역사적인 사업이다. 부끄러운 실수지만 역사의 기록으로 남겨야 할 가치가 있는 것들은남기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하며, “옹벽이나 석축 등은 다 없애지 말고 견고한 부분은 가급적 그대로 보존하고 모래사장을 최대한 많이 만들어서 바닷가에 놀러온 기분을 느낄 수 있도록 하되 바닷모래를 사용하도록 하고 또한 경관상 보기 안 좋은 곳은 정리하되 최대한 절약해서 아름답고 쾌적한 공간을 조성하라.”고 강조했다.

 

이날 청학밸리리조트는 아침부터 많은 등산객들로 붐볐으며 한 시민은 다가와 “청학천의 50년 숙원사업을 이루어 준 시장님께 감사하고 존경한다.”며 인사를 건넸다.

 

한편, 시는 2023년까지 청학천 주변에 피크닉광장, 아트도서관과 주차장, 화장실 등 편의 시설을 설치하고 친수공간으로 청학밸리리조트를 조성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o Gwang-han Namyangju Market, a place like Gaebyeok Cheonghakcheon'Cheonghak Valley Resort' weekend on-site inspection
Returning a river damaged by human greed to a comfortable resting place for citizens is a memorable thing in history.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Jo Kwang-han is continuing a relentless strong march by going on a weekend site inspection on the 13th to look at major city policy projects.

 

Mayor Cho, along with City Councilor Lee Do-jae, who was present at the site after arriving at the site, ordered last month to inspect the second stage of the Cheonghakcheon Park Project during the site inspection ▲Preservation of the existing retaining walls and stone structures in Cheonghakcheon ▲Additional sand beach construction in Cheonghak Beach ▲ I received a report on the progress of the riverside installation railings, etc.

 

Mayor Cho encouraged the members of the Suraksan Guard, who are volunteering to collect Cheonghakcheon garbage even on holidays, and walked from the entrance to the last section of the construction section with city council members and related public officials, and meticulously inspected the bottom of the river.

 

First of all, it was instructed to install the new bridge at the entrance of the section as a sturdy and aesthetically pleasing landscape bridge, and to remove the sagging and loose safety lines that harm the landscape.

 

In addition, it was instructed to reinforce safety fences in dangerous areas, although the location was good at the top of the section, and asked to open them only when safety was secured.

 

Mayor Joe inspected the installations for each section and presented ideas on what to remain as it is and what needs to be reinforced.

 

At the branch of the Cheonghak Art Library creation site, “If a part of the art library is opened to artists so that it can be used as a studio, the resident artists produce works that capture the four seasons of Cheonghakcheon by field, Looking at it, it will be an opportunity to give youths an opportunity to become an artist.”

 

Mayor Cho said, "The parking lot is the first image, but please take care to give a clean image by removing trash well."

 

Mayor Cho said, “Cheonghak Valley Resort is a historic project that saves rivers damaged by human greed. It's a shameful mistake, but it's also necessary to leave things that are worth keeping as a record of history.” "The sea sand should be used, and the unfavorable scenery should be arranged, but save as much as possible to create a beautiful and comfortable space."

 

On this day, Cheonghak Valley Resort was crowded with many hikers from the morning, and a citizen approached and said, "I thank and respect the mayor for the 50-year longing project of Cheonghakcheon."

 

Meanwhile, the city plans to install convenient facilities such as a picnic plaza, art library, parking lot, and toilet around Cheonghakcheon by 2023, and build the Cheonghak Valley Resort as a water-friendly spac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