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 100일 만에 ‘배달특급’ 총 거래액 100억 원 돌파!

‘배달특급’ 지난 3일 이천·양평 서비스 시작 이어 김포·수원 등 올해 총 28개 지자체로 확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3 [17:41]

출시 100일 만에 ‘배달특급’ 총 거래액 100억 원 돌파!

‘배달특급’ 지난 3일 이천·양평 서비스 시작 이어 김포·수원 등 올해 총 28개 지자체로 확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13 [17:41]

▲ 배달특급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활발히 시장 점유율을 높여가고 있는 ‘배달특급’이 출시 약 100일 만에 총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하며 배달앱 시장의 강자로 급부상하고 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해 12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한 ‘배달특급’이 3월 11일 기준 총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이번 거래액 기록은 만 101일 만에 이뤄낸 쾌거로 하루 평균으로 환산하면 약 9,800만 원이다. 총 누적 거래 건수는 약 38만 건, 현재까지 18만 명의 회원이 가입했다. 전체 이용자 중 70%가 30~40대, 약 60%가 여성 고객으로 1개월 내 재구매율이 63%(21년 2월 기준)에 육박한다.

 

민간배달앱과는 달리 지역화폐 사용자를 타깃으로 하는 등 소상공인과 소비자 모두를 위한다는 색다른 전략을 택하면서 세운 기록인데다, 공공배달앱 중 3개월 만에 100억 원의 거래액을 돌파한 것은 ‘배달특급’이 최초다.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 문제가 불거지면서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해 4월부터 소상공인과 소비자 상생을 위한 ‘배달특급’ 서비스를 추진, 12월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지역화폐 기반으로 소비자에게는 높은 할인 혜택을 제공함과 동시에, 소비자에게는 단 1%의 중개수수료만을 받으며 진정한 공공 가치를 추구하는 플랫폼으로 도민에게 선보였다.

 

지난해 12월 1일 출시 당일,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하루 만에 약 4만 명이 신규 가입하면서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에서 무료 앱 인기차트 3위를 기록했고, 앱스토어의 음식 및 음료 카테고리에서는 1위를 기록했다(2020년 12월 1일 오후 10시 30분 기준).

 

이후 꾸준한 회원 및 가맹점 유입이 있었고, 최근에는 전국 단위 점유율 분석에서 업계 5위를 차지했다. ‘배달특급’이 2월까지 단 3개 시범지역 지자체(화성·오산·파주)에서 서비스한 것을 감안하면 이미 민간배달앱 업체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현재 서비스 중인 양평군에서는 민간 배달앱보다 약 2배 가까이 가맹점을 확보하여 우위를 점하고 있다.

 

더불어 ‘배달특급’의 기본 취지인 소상공인 실익 증대와 함께 지역화폐 사용률도 꾸준히 60% 이상을 기록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까지 유도하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출시 3개월 만에 총 누적 거래액이 100억 원을 돌파한 것은 ‘배달특급’이 기존 민간배달앱을 대체해 가고 있다는 긍정적 신호라고 평가한다”며 “올해 서비스 지역 확대를 통해 더욱 많은 도민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배달특급’은 지난 3일 이천, 양평을 시작으로 김포, 수원 등으로 서비스 지역을 넓혀 올해 총 28개 경기도 지자체로 사업 범위를 확장할 계획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total transaction amount of'Delivery Express' surpassed 10 billion won in 100 days of launch!
‘Delivery Express’ service started in Icheon and Yangpyeong on the 3rd, and expanded to 28 local governments this year, including Gimpo and Suwon.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Delivery Express', which is actively increasing its market share, is rapidly emerging as a leader in the delivery app market, surpassing the total cumulative transaction amount of 10 billion won in about 100 days after its launch.

 

Gyeonggi-do Co., Ltd. announced that the'delivery limited express', which started its service in December of last year, exceeded the total cumulative transaction amount of 10 billion won as of March 11th.

 

This transaction amount is a feat achieved in 101 days and is about 98 million won in terms of daily average. The total cumulative number of transactions is about 380,000, and 180,000 members have signed up to date. Of all users, 70% are in their 30s to 40s, and about 60% are female customers, and the repurchase rate within one month is close to 63% (as of February 21).

 

Unlike private delivery apps, this record was established by choosing a different strategy for both small business owners and consumers, such as targeting local currency users. Among public delivery apps, the transaction amount of 10 billion won in 3 months was exceeded by'Delivery Express' 'This is the first.

 

As the problem of high fees of private delivery apps arose, Gyeonggi-do Co., Ltd. began operating in December, promoting a “delivery express” service for win-win growth with small business owners and consumers from April of last year.

 

Based on local currency, it provided high discounts to consumers, and at the same time, it was introduced to the citizens as a platform that pursues true public value with only 1% of brokerage fees for consumers.

 

On the day of its launch on December 1, last year, about 40,000 new sign-ups within a day received hot attention, ranking 3rd on the free app popularity chart on Google Play and App Store, and 1st in the Food & Drink category on the App Store. (As of 10:30 p.m. on December 1, 2020).

 

Since then, there has been a steady influx of members and affiliates, and recently, it ranked 5th in the industry in the analysis of national market share. Considering that the “delivery limited express” has been serviced by only three local governments (Hwaseong, Osan, and Paju) until February, it is already on the shoulders of a private delivery app company. Yangpyeong-gun, which is currently in service, has an advantage by securing nearly twice as many merchants as private delivery apps.

 

In addition, the basic purpose of the “delivery express” is increasing the actual profits of small business owners, and the use of local currency has steadily recorded more than 60%, leading to the effect of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Lee Seok-hoon, CEO of Gyeonggi-do Co., Ltd. said, “The cumulative total transaction amount exceeding 10 billion won in the first three months of launch is a positive sign that'delivery express' is replacing existing private delivery apps. Through this, we will provide benefits to more residents.”

 

'Delivery Express' plans to expand its business scope to 28 local governments in Gyeonggi Province this year, starting with Icheon and Yangpyeong on the 3rd, and expanding the service area to Gimpo and Suwon.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