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부동산 투기 조사 거부 공직자에 징계조치 등 엄중 문책 방침 밝혀

15일 현재 도청 조사대상자 697명 중 1명만 본인동의서 제출 거부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16 [07:33]

경기도, 부동산 투기 조사 거부 공직자에 징계조치 등 엄중 문책 방침 밝혀

15일 현재 도청 조사대상자 697명 중 1명만 본인동의서 제출 거부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16 [07:33]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LH 임직원의 3기 신도시 투기 의혹이 전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개인정보 동의서 미제출 등 부동산 투기 전수조사를 거부하는 소속 공무원에 대해서는 징계조치, 수사의뢰, 고발검토 등 엄중 문책할 방침이라고 16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시에 따른 것으로 이 지사는 김희수 감사관에게 “공직자가 부동산 투기로 불로소득을 얻고자하는 것은 가렴주구로 백성을 착취하는 행태와 다를 것이 없다”면서 “망국의 지름길로 가지 않기 위해 조사 거부에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강력 대응을 주문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정당하지 않은 사유로 개인정보 동의를 거부하거나 조사를 방해하는 행위에 대해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는 한편 부패행위를 은닉하려는 의도가 있다고 판단, 징계 처분이나 수사의뢰 등 엄중 문책하기로 했다.

 

국민적 의혹을 해소하기 위한 적극적 자세를 보여야할 공직자가 조사를 거부하는 행위는 지방공무원법에서 규정한 신의성실의 의무를 준수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강력한 전수조사라는 도정 방침을 망각하는 행위라는 판단에서다.

 

이와 관련, 도는 현재 본인동의서를 미제출한 직원 1명에 대해 조사를 진행 중으로 정당하지 않은 사유가 확인될 경우, 중징계 처분할 방침이다.

 

한편, 경기도는 2013년 이후 도시주택실, 경기경제자유구역청에 근무했던 전현직 공무원뿐 아니라 경기주택도시공사(GH) 전현직 직원을 포함, 1574명(파견자 3명 추가 포함)을 대상으로 본인과 가족이 포함된 개인정보동의서를 각각 별도로 제출받고 있다.

 

가족의 범위에는 직원 본인의 직계존비속뿐 아니라 형제·자매, 배우자의 직계존비속과 그 형제·자매까지 포함된다. 이는 부동산 투기에서 본인 명의보다 배우자, 친인척 등의 명의가 사용된다는 일반 국민의 시각을 반영한 조치다.

 

도 자체전수조사단의 집계결과, 15일 현재 도청에 재직 중인 직원 697명 중 1명을 제외한 전원이, GH 근무 직원 650명 전원도 본인의 정보 활용을 위한 동의서를 제출했다. 도는 오는 19일까지 조사대상에 포함된 퇴직자, 전현직 직원의 가족 동의가 포함된 개인정보 동의서를 제출받을 계획이다.

 

도는 개인정보 동의서 제출과 동시에 부동산 거래 현황 등을 조사하고 있으며 위법 행위 의심자를 선별한 뒤 업무상 취득한 정보 등을 이용, 투기에 나섰는지 여부를 심층 조사,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 Province reveals strict censure policy, including disciplinary measures against public officials who refused to investigate real estate speculation
Refusal to investigate real estate speculation such as failure to submit personal information consent form Discipline and request for investigation after separate investigation to public officials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While the allegations of speculation in the third new city of LH employees are being condemned by the public, Gyeonggi-do takes disciplinary action, request for investigation, and review of accusations against officials who refuse to conduct a full-scale investiga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such as not submitting a personal information consent form. It was announced on the 16th that it was going to be strictly reprimanded.

 

This measure was in accordance with the direction of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d Governor Lee told Auditor Hee-Soo Kim, “The government officials' desire to obtain unearned income through real estate speculation is no different from the behavior of exploiting the people as Garyum-jugu. We must respond firmly to the refusal of the investigation,” he ordered a strong response.

 

Accordingly, the province decided that the government had the intention of concealing corruption while refusing to consent to personal information for unjustifiable grounds, while violating the public's trust in the act of interfering with the investigation, and decided to take strict censure such as disciplinary action or request for investigation.

 

The refusal of an investigation by a public official, who should show an active attitude to resolve public suspicions, is not only not complying with the duty of good faith stipulated in the Local Public Officials Act, but also due to the judgment that it is an act of forgetting the restructuring policy of a strong thorough investigation.

 

In this regard, the Do-do is currently investigating one employee who has not submitted his/her consent form, and if an unjustifiable reason is found, the province is planning to take serious disciplinary action.

 

On the other hand, Gyeonggi Province targets 1574 people (including 3 additional dispatchers), including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who have worked in the Urban Housing Office and Gyeonggi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since 2013, as well as former and current employees of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GH). Each included personal information consent form is being submitted separately.

 

The scope of the family includes not only the immediate existence of the employee himself, but also the immediate existence of a sibling, sibling, and spouse, as well as their brothers and sisters. This is a measure that reflects the view of the general public that the name of a spouse or relative is used rather than the name of the person in real estate speculation.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county's self-investigation team, as of the 15th, all but one of the 697 employees in the provincial office, and all 650 employees working at GH also submitted consent for the use of their own information. Do-eun plans to receive a personal information agreement containing the family consent of retirees and former and current employees included in the investigation by the 19th.

 

Do-do is investigating the status of real estate transactions at the same time as submitting the personal information agreement. After selecting the suspects of illegal acts, Doo plans to use the information acquired during business to investigate in-depth whether or not they have ventured into speculation, and will be held legally responsible.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