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2억뷰, ‘Don't Know What To Do’ 안무 영상 뜨거운 인기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1 [16:25]

블랙핑크 2억뷰, ‘Don't Know What To Do’ 안무 영상 뜨거운 인기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3/21 [16:25]

▲ 블랙핑크, ‘Don't Know What To Do’ 안무 영상 2억뷰 돌파 <사진출처=YG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걸그룹 블랙핑크(BLACKPINK / 지수·로제·리사·제니)의 ‘Don't Know What To Do’ 안무 영상이 2억뷰를 돌파했다.

 

21일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의 ‘Don’t Know What To Do’ 안무 영상은 이날 오전 7시께 유튜브에서 조회수 2억뷰를 넘어섰다. 지난 2019년 4월 15일 공개된 지 약 1년 11개월 만이다.

 

‘Don’t Know What To Do’는 블랙핑크의 EP 앨범 ‘KILL THIS LOVE’의 서브 타이틀곡이다. 당시 앨범과 동명의 타이틀곡 ‘Kii This Love’로 강렬하면서도 절제된 카리스마를 발산했던 블랙핑크는 ‘Don’t Know What To Do’를 통해 여러 고난도 동작과 청량한 에너지로 상반된 매력을 뽐낸 바 있다.

 

뮤직비디오 뿐 아닌 안무 영상까지 계속 되는 억대 뷰 행진은 블랙핑크의 전매특허다. 블랙핑크의 총 27개 억대뷰 영상 가운데 2억뷰 이상을 기록한 안무 영상이 벌써 6번째다. 특히 ‘Don’t Know What To Do’는 앨범 타이틀곡이 아닌 점을 떠올리면 이들의 막강한 글로벌 영향력을 짐작하게 한다.

 

지난 12일 로제의 솔로 앨범 ‘R’이 발표되면서 블랙핑크의 기존 영상들 조회수가 가파른 상승 곡선을 그렸다. 로제의 솔로 앨범 타이틀곡 ‘On The Ground’는 발매 첫날 미국 등 총 51개국 아이튠즈 송 차트 1위에 올랐으며 뮤직비디오는 약 일주일 만에 1억뷰를 돌파해 K팝 여성 솔로 아티스트 최단 신기록을 세웠던 터다.

 

한편, 블랙핑크의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역시 꾸준히 늘어 현재 5900만명 이상이다. 이는 전 세계 여성 아티스트 중 1위이자 전체 1위인 저스틴 비버의 구독자 수(6150만 명)를 빠르게 따라붙고 있는 추세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he ‘Don't Know What To Do’ choreography video of girl group BLACKPINK (Joo Ji, Rose, Lisa, and Jenny) has exceeded 200 million views.

 

According to YG Entertainment on the 21st, Black Pink's “Don't Know What To Do” choreography video exceeded 200 million views on YouTube at 7 am on the day. It has been about 1 year and 11 months since it was released on April 15, 2019.

 

‘Don’t Know What To Do’ is the sub title track of BLACKPINK’s EP album ‘KILL THIS LOVE’. At that time, Black Pink, who exudes intense yet modest charisma with the title song ‘Kii This Love’ of the same name as the album at the time, boasted a conflicting charm with various high-difficulty movements and refreshing energy through ‘Don’t Know What To Do.’

 

Black Pink's exclusive patent for the billion-dollar view march that continues not only in the music video but also in the choreography video. It is already the 6th choreography video that recorded more than 200 million views out of a total of 27 billion images of Black Pink. In particular, remembering that “Don’t Know What To Do” is not the title track of the album, it gives us a sense of their strong global influence.

 

With the release of Rosé's solo album'R' on the 12th, the number of views of Black Pink's existing videos drew a steep rise. On the first day of its release, Rosé's solo album title song, “On The Ground,” rose to No. 1 on the iTunes song charts in 51 countries, including the US, and the music video exceeded 100 million views in about a week, setting the shortest record for female K-pop solo artists.

 

Meanwhile, the number of subscribers to Black Pink's YouTube channel has also steadily increased, currently over 59 million. This is a trend that is rapidly catching up with the number of subscribers (61.5 million) of Justin Bieber, the number one female artist in the world and the number one overall.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