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제2회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시상식 개최

청소년 인문학 경진대회 수상자 탄생, 과거 급제 재현한 시상식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1 [19:37]

남양주시, ‘제2회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시상식 개최

청소년 인문학 경진대회 수상자 탄생, 과거 급제 재현한 시상식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1 [19:37]

▲ 조광한 남양주시장 제2회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정약용대상 수상자와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20일 정약용도서관에서 ‘제2회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 수상자 18명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했다.

 

이날 시상식은 심사 총평, 수상자 참여 소감 인터뷰, 수상자 대표 3명의 프레젠테이션 발표, 상장 및 부상 수여, 내빈 축하 말씀, 축하 공연으로 구성해 진행됐으며, 조선 시대 과거 급제자에게 합격증을 수여한 의식 ‘방방례’의 요소를 차용해 특색 있게 꾸며졌다.

 

수상자 18명은 유생복 또는 어사복을 입고 상장을 전달받았으며, 족자 형태 상장은 실력 있는 서예가 갈뫼 김지수 선생이 친필로 작성해 소장 가치를 높였다. 정약용대상 수상자에게는 ‘세상을 울리는 사람이 되라’는 의미로 ‘여운이 길고 울림이 깊은 악기 징’을 상패로 전달했다.

 

또한, 참석 인원 제한에 따라 시상식에 참여하지 못한 지난해 수상자 최기훈, 심규빈 학생은 영상으로 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시는 흠흠신서상 9명, 목민심서상 8명, 정약용대상 1명, 총 18명에게 상장을 수여하고, 흠흠신서상에는 해외 연수 참가권을, 목민심서상에는 4백만 원, 정약용대상에게는 8백만 원을 부상으로 지급했다.

 

조광한 시장은 시상식에서 “조선 후기 새로운 세상의 기준을 만들고자 했지만 성공하지 못해 사암이라는 호로 자찬묘지명을 쓰고 미래를 기다렸던 정약용 선생의 뜻을 받들어 제자 18명을 계속해서 선정할 계획이다.”라며 “매년 정약용의 후예가 탄생하고, 이들이 각 분야에서 미래 인재가 돼 우리 대한민국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정약용 선생의 7대 후손이자 이번 대회 발표 심사 위원장을 맡은 정호영 종손은 “올해 발표 심사는 비대면으로 진행해 일부 요소를 평가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모든 심사 과정은 정약용 선생의 정신에 맞게 공정성과 투명성을 최우선 원칙으로 해 진행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올해 두 번째로 개최된 『정약용 인문학 콘서트』는 정약용 선생의 인문정신을 현대적으로 계승하고자 전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에세이 공모와 프레젠테이션 발표를 하는 인문학 경진 대회이다.

 

시는 지난해 10월 전국 청소년을 대상으로 에세이를 공모했으며, 작가, 교수, 학예 연구사, 언론인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서류와 발표 심사를 맡았다. 지난 1월 서류 심사를 통과한 36명 중 비대면 발표 심사를 통해 최종 수상자 18명이 선정됐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si held the 2nd Jeong Yak-Yong Humanities Concert Awards
The birth of the winners of the Youth Humanities Contest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Kwanghan Jo) held an awards ceremony for 18 winners of the ‘2nd Jeong Yak-yong Humanities Concert’ at Jeong Yak-yong Library on the 20th.

 

The awards ceremony consisted of a general review of the judges, an interview with the winners' participation impressions, presentation of the presentation of three winners' representatives, awards of awards and awards, congratulations to guests, and a congratulatory performance. It was decorated in a distinctive way by borrowing.

 

Eighteen winners were given a certificate in larvae or eosaurus clothes, and the hanging scroll-type certificate was handwritten by talented calligrapher Galmo Ji-soo Kim, increasing the value of the collection. To the winners of the Jeong Yak-yong Grand Prize, a plaque was given with a plaque of “a musical instrument with a long lingering sound and a deep resonant gong,” meaning “become the person who rings the world.

 

In addition, last year's winners Choi Ki-hoon and Shim Gyu-bin, who were unable to participate in the awards ceremony due to the limited number of participants, left a congratulatory message through video.

 

The city awards certificates to 9 Heum Heumsinseo Awards, Mokminsimseo Awards, 1 Jeong Yakyong Award, and a total of 18 people.The Heum Heumsinseo Award received the right to participate in overseas training, Mokminsimseo Award 4 million won, and Jeong Yakyong Award 8 million Won. Was paid for injuries.

 

Mayor Jo Kwang-han said at the awards ceremony, “We plan to continue selecting 18 disciples every year in response to the will of Mr. Jeong Yak-yong, who was waiting for the future by writing the name of the cemetery under the name of Sandam because we tried to set the standard for a new world in the late Joseon period. I hope that the descendants of Yak-Yong Jeong will be born, and they will become future talents in each field and set a new standard for our Republic of Korea.”

 

Jeong Ho-young Jong-son, the seventh descendant of Yak-Yong Jeong and chairman of the judging committee for the presentation of this competition, said, “There was a lot of difficulty in evaluating some elements as the presentation review was conducted in a non-face-to-face manner, but all the review process is fair and transparent in line with the spirit of Jeong Yak-yong. It was conducted with the highest priority.”

 

Meanwhile, the second ‘Jung Yak-Yong Humanities Concert’, held for the second time this year, is a humanities contest in which essays and presentations are presented to young people across the country in order to modernize the humanities spirit of Jeong Yak-yong.

 

In October of last year, the city contested an essay for young people across the country, and a panel of judges composed of experts in various fields, including writers, professors, curator researchers, journalists, was in charge of reviewing documents and presentations. Of the 36 people who passed the document review in January, 18 final winners were selected through a non-face-to-face presentation review.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