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인근 부동산 투기 전직 공무원 A씨. 고발조치 방침

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업무 관여 전·현직 공무원 대상 위법행위 전수조사 실시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08:20]

경기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인근 부동산 투기 전직 공무원 A씨. 고발조치 방침

도,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업무 관여 전·현직 공무원 대상 위법행위 전수조사 실시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4 [08:20]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와 맞닿은 개발예정지 인근 토지를 가족회사 명의로 매입한 사실이 드러난 퇴직 공무원을 경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전(前) 투자진흥과 기업투자 유치담당 A씨가 재직기간 중 공무상 얻은 비밀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얻은 것으로 보고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로 23일 중 고발한다고 밝혔다.

 

경기도 조사에 따르면 A씨는 2009년 화성국제테마파크(당시 유니버설코리아리조트. USKR) 추진단 사업추진담당으로 최초 임용 후 민선 5기와 6기 10년 동안 근무하다 2019년 5월 계약기간 만료로 퇴직했다.

 

A씨는 민선 6기였던 2018년 1월 SK건설이 용인시에 산업단지 물량배정을 요청하는 투자의향서를 제출한 사실을 알고, 1월 16일 이를 경기도에 최초 투자동향 보고를 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이 과정에서 A씨가 해당 도면을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A씨는 경기도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공식화 한 2019년 2월보다 4개월여 앞서 2018년 10월 토지매입과 등기부등본 소유권 이전을 완료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토지는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일대 대지와 건물 1,559㎡(470평) 규모이며 매입금액은 5억원이었다. 매입자는 A씨의 부인이 대표로 있는 호연산업주식회사다.

 

경기도는 A씨 고발과 함께 재발방지를 위해 추가 조치도 시행하기로 했다.

 

먼저, 용인반도체클러스터 추진에 관여했던 투자진흥과와 산업정책과 전·현직 공무원 전원, A씨와 함께 근무했던 전현직 공무원 전원을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 등 위법행위 여부를 즉각 전수조사하기로 했다.

 

도는 전수 조사 중에 위법행위가 적발 될 경우 즉시 고발 조치 또는 수사의뢰할 방침이다.

 

또한 도는 A씨가 용인반도체클러스터뿐 아니라 프리미엄아울렛, 테마파크, 산업단지 등 10년 동안 투자유치 업무를 담당했다는 점을 감안해 A씨 재직시 담당했던 각종 사업을 대상으로 부동산 투기 여부를 전수 조사할 방침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번 사건을 그동안 암암리 진행됐던 공무원들의 위법한 부동산투기를 바로 잡을 전화위복의 기회로 삼아 철저하게 조사하고 엄중 처리하겠다”면서 “이와 함께 공무원에 대한 부동산신탁이나 개발이익으로 발생한 불로소득을 환수할 수 있는 방안 등 부동산 투기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있는 제도 도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r. A, a former government employee speculating on real estate near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in Gyeonggi-do Prosecution policy
Do, conduct a full investigation of illegal acts on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involved in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Reporter In-Gyu Ha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Gyeonggi-do decided to accuse the police of a retired public official who was found to have purchased land near the planned development site in contact with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under the name of a family company.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23rd that it reported that Mr. A, formerly in charge of investment promotion and corporate investment attraction, gained unfair gains using secrets obtained during his tenure during his tenure as a “corruption prevention law violation”.

 

According to a Gyeonggi-do survey, Mr. A was first appointed as the project promotion manager of the Hwaseong International Theme Park (then Universal Korea Resort. USKR) in 2009, and then worked for 10 years for the 5th and 6th term of the public election, and retired due to the expiration of the contract in May 2019.

 

Mr. A was confirmed to have made the first investment trend report to Gyeonggi-do on January 16, knowing that SK E&C submitted a letter of intent for investment in Yongin City in January 2018, which was the 6th term of civil election. Do believes that Mr. A recognized the drawing during this process.

 

Mr. A was confirmed to have completed the purchase of land and transfer of ownership of the registered copy in October 2018 more than four months prior to February 2019, when Gyeonggi Province officially announced the attraction of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The land was 1,559 square meters (470 pyeong) of land and buildings in Took-ri, Wonsam-myeon, Cheoin-gu, Yongin-si, and the purchase amount was 500 million won. The buyer is Hoyeon Industrial Co., Ltd., which is represented by Mr. A's wife.

 

Along with the accusation of Mr. A, Gyeonggi Province decided to implement additional measures to prevent recurrence.

 

First, it was decided to immediately conduct a full-scale investigation into the investment promotion department, industrial policy, all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who were involved in the promotion of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and all the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who worked with Mr. A for real estate speculation.

 

If an offense is discovered during the entire investigation, the province will promptly take a prosecution or request an investigation.

 

Also, considering that Mr. A has been in charge of attracting investment for 10 years, such as premium outlets, theme parks, and industrial complexes, as well as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he is planning to conduct a thorough investigation of real estate speculation in various businesses he was in charge of during his tenure. .

 

Gyeonggi Province Governor Lee Jae-myeong said, “We will thoroughly investigate and strictly deal with this incident as an opportunity to correct illegal real estate speculation by public officials, which has been under way.” It is necessary to introduce a system that can fundamentally prevent real estate speculation, such as a plan to recover the proper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