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경찰서,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 지역에 훈훈한 활동 펼쳐

범죄피해 어르신 방문. 위문 및 경제적 지원금 전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4 [08:58]

구리경찰서,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 지역에 훈훈한 활동 펼쳐

범죄피해 어르신 방문. 위문 및 경제적 지원금 전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4 [08:58]

▲ 구리경찰서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 곽경국(우측 3번째) 위원장 및 관계자들 범죄피해 어르신 가정 방문 위문 기념촬영 모습(사지제공=폴리스타임즈)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구리=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 구리경찰서(유철 서장) 청문감사관실은 지난 23일 오후 협력단체인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위원장: 곽경국/ 구리시새마을회 회장)와 협업하며 관내 거주하면서 주취자로부터 폭행 피해를 입은 고령의 어르신을 위문 방문 해 생필품과 경제적 지원금을 전달하며 건강을 기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최한영 청문감사관은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구리시 갈매동에 거주하는 A어르신(70대 중반. 남)댁을 방문 해 정성 껏 준비한 각종 식품 등 생필품(40만 원 상당)과 지원금(40만 원)을 전달했다.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는 'A어르신이 기초수급 대상으로 지병 및 경제적 어려움으로 힘겹게 생활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주거지 인근 놀이터에서 주취자로부터 폭행을 당해 피해를 입었으나 경제적 사정으로 변변한 치료조차 제대로 못받고 있다'는 안타까운 사실을 전해듣고 회의를 거쳐 이날 경제적 지원을 진행했다. 

 

A어르신은 현재 지역 내 시니어클럽에 가입 해 오전.오후 초등학교 학생들의 등하교 안전과 보호에 적극 헌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는데 경찰과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들은 지역 활동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건강이 우선이기에 너무 무리하지 마시고 어려운 일이 있을 때 연락을 주면 도움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곽경국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장은 "고령에 홀로 거주하며 타지에 거주하는 자녀로부터 소액의 생활비를 지원받으며 어렵게 생활하시는 어르신을 뵈니 마음이 울적 해지는 것을 감출수가 없다,"며 "비록 어르신의 생활은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나지 못하지만 미래의 주인공인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하루 서너시간 씩 학교주변에서 활동하고 계신다는 말씀에 큰 감명을 받았다,"며 "범죄피해자보호 멘토위원회는 앞으로도 경찰과 협업하며 사회의 한편에서 하루 하루 힘겹게 살아가는 범죄피해자들을 돕기위해 자그마한 정성이라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범죄해자보호 멘토위원회는 구리시의 각 봉사단체 구성원들이 참여 해 적극적인 피해자 보호활동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데 지난 2020년에도 범죄피해자 14가정을 방문해 각종 지원(1가정당 평균 80만원 지원)을 펼쳤다.

 

이날 피해자 위문 방문에는 곽경국 위원장을 비롯 해 구리시여성단체협의회 유성연 회장 및 이혜영 사무국장. 구리시적십자봉사회 전 회장인 함정현 회장 및 심미옥 범죄피해자보호 사무국장 등이 동참했다.

 

또한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해 방문자 모두 마스크 착용 및 발열체크(경찰서 출발 전 방문자 전원 검사)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위문했다.

 

유 철 구리경찰서장은 "구리경찰은 경찰. 지자체.유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조체제 구축으로 범죄피해자에 대해 초기 상담부터 각종 지원 및 일상으로의 조기복귀를 추진하며 따뜻한 경찰상 구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범죄로부터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책임치안 및 주민이 공감하는 정성치안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uri Police Station, conducts warm activities in the area of ​​the Mentor Committee for Protection of Crime Victims
Visiting and consoling the elderly victims of crime and delivering financial aid

 

-Reporter In-Gyu Ha
(Guri =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 Guri Police Station (Chief Yoo Chul) Hearing Inspector's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23rd, in cooperation with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Committee (Chairman: Kwak Gyeong-guk/ President of Guri City Saemaul Association), living in the building to deal with assault damage from drunkards. The mouth visited elderly elderly people to consolation, delivered daily necessities and financial aid, and had time to pray for health.


Hearing inspector Choi Han-young visited the house of an elderly A (mid-70, male) living in Galmae-dong, Guri-si, along with members of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Committee. Won).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Committee stated that'A senior is struggling with chronic illness and economic hardship as the target of basic supply, and recently suffered assault from a drunkard in a playground near the residential area, but is not receiving adequate treatment due to economic circumstances.' After hearing of the unfortunate facts, after a meeting, the financial support was carried out on that day.

 

It is known that the seniors are currently joining the local senior club and are actively committed to the safety and protection of elementary school students in the morning and afternoon.The police and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members are also very important to local activities, but health is a priority above all. I promised that I would not spare any help if I contact you when there is a difficult task.

 

Kwak Gyeong-guk, chairman of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said, "I can't hide my feelings from being depressed when I see an elderly man living alone and living a difficult life with a small amount of living expenses from a child residing in a foreign country." I am very impressed by the words that you are working around the school for three to four hours a day for the safety of the future protagonists, even though you cannot get out of the confines.”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Committee will continue to collaborate with the police and work one day in the society. He said that he would not spare even a small amount of devotion to help the crime victims who are struggling for a day.


Meanwhile, the Crime Victim Protection Mentor Committee is doing its best to actively protect victims by participating members of each volunteer organization in Guri City.In 2020, it also visited 14 families of crime victims and provided various support (average of 800,000 won per household).

 

During the visit to the victims on this day, Kwak Gyeong-guk, chairman of the Guri Women's Association Council, Yoo Seong-yeon and Lee Hye-young, secretary general. The former chairman of the Guri City Red Cross Volunteers, Chairman Ham Jeong-hyun and Shim Mi-ok, the secretary of crime victim protection, participated.


In addition, in order to prevent the spread of Corona 19 infection, all visitors were consoled while thoroughly complying with the quarantine rules, such as wearing a mask and checking for heat (checking all visitors before departure from the police station).

 

Guri Police Chief Yu Chul said, “The Guri Police are doing their best to realize a warm police image by establishing an organic cooperative system with the police, local governments, and related organizations, starting with initial counseling for crime victims and promoting various support and early return to daily life. He said, “We will continue to make active efforts to ensure that citizens are not harmed by crimes, and to ensure that citizens are sympathetic to public safety.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