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주시,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지내

조 시장 “새로운 마인드 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 ‘남양주의 새로운 시작을 고하다.’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5:30]

남양주시,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지내

조 시장 “새로운 마인드 마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것” ‘남양주의 새로운 시작을 고하다.’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5 [15:30]

▲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참석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 조광한 남양주시장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참석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남양주=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남양주시(시장 조광한)는 오는 26일 예정된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의 개관을 앞두고 25일 고종황제가 잠들어 있는 홍릉 침전에서 고유제를 지냈다.

 

고유제는 국가와 사회 및 가정에 큰일이 있을 때 관련 신령에게 그 사유를 고하는 제사로, 이날 행사에는 조광한 남양주시장을 비롯해 실국소장 및 읍면동장, 남양주도시공사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조광한(가운데) 남양주시장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참석 모습(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최소한의 관계자들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고유제는 홍유릉 앞에 새롭게 조성한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의 조성 목적과 의의 등을 고종 황제에게 고하며 지난날의 상처를 씻고 새로운 시대를 다짐하는 시간으로 꾸며졌다.

 

이날 고유제에 참석한 조광한 시장은 고종 황제에게 잔을 올리면서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의 성공적인 운영과 남양주시의 발전을 기원했다.

 

조 시장은 “지금 우리가 서 있는 홍유릉은 우리 근대사의 잊을 수 없는 치욕과 한이 고스란히 남아 있는 상처의 현장”이라고 설명하며 “2019년 3월, 지난 10여 년 간 흉물로 방치됐던 목화웨딩홀 건물 철거를 시작으로 만 2년여의 준비과정을 거쳐 홍유릉 일대를 역사적 반성과 새로운 도약을 위한 역사문화의 공간으로 조성했다.”라고 밝혔다.

 

▲ 조광한(좌측 6번째) 남양주시장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고유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모습 (사진제공=남양주시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또한, 조 시장은 “REMEMBER 1910은 단순한 역사체험관이 아니라 시민들의 문화 욕구와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으로서 남양주의 새로운 마인드 마크(Mind mark)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마무리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전하며,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REMEMBER 1910은 화도읍 가곡리의 땅을 모두 팔아서 광복군의 초석이 된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한 이석영, 이회영, 이시영 선생 등 6형제의 애국심 및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기억하는 공간과 청소년들이 ‘반민족행위처벌법’에 따라 친일잔재를 단죄할 수 있는 역사법정, 역사감옥 등의 공간으로 구성돼 있다.

 

시는 오는 26일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 개관식을 진행하며, 오전 10시 30분부터 남양주시 공식 유튜브 채널 MY-N TV를 통해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석영광장과 REMEMBER 1910은 개관 당일 오후 2시부터 정식 운영된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Namyangju City, Lee Seok-young Square and REMEMBER 1910
Mayor Cho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establish ourselves as a new mind mark”
'Announcing a new beginning in Namyangju.'

 

-Reporter Ha In-gyu
(Namyangju = Break News Northeastern part of Gyeonggi) = Namyangju City (Mayor Kwanghan Jo) held a unique rite at the Hongneung Sediment, where Emperor Gojong is asleep on the 25th, ahead of the opening of Lee Seok-young Square and REMEMBER 1910 scheduled on the 26th.

 

When there is a big problem in the country, society, and family, Yueui-je was a rite to inform the relevant spirits of the reason.The event was attended by Mayor Jo Kwang-han, Mayor of Silguk, head of town, village, and officials from Namyangju City Corporation.

 

In accordance with the COVID-19 prevention guidelines, the Goseongje festival was held with a minimum number of officials attended, and the purpose and significance of the newly built Lee Seok-yeong Square and REMEMBER 1910 in front of Hong Yu-leung were announced to the Emperor Gojong, and decorated as a time to cleanse the wounds of the past and to pledge a new era. lost.

 

Mayor Jo Gwang-han, who attended the Yueui Festival, raised a glass to Emperor Gojong and prayed for the successful operation of Lee Seok-young Square and REMEMBER 1910 and the development of Namyangju City.

 

Mayor Cho explained, “The Hong Yu-leung, where we are standing now, is the site of unforgettable shame and wounds left intact in our modern history.” From the beginning, after two years of preparation, the Hongyu-leung area was created as a space for historical reflection and a new leap forward.”

 

In addition, Mayor Cho said, “REMEMBER 1910 is not just a historical experience hall, but as a complex cultural space that can enhance citizens' cultural desires and quality of life, we will make every effort to complete it so that it can establish itself as a new mind mark in Namyangju. It will be,” and raised expectations for Lee Seok-young Square and REMEMBER 1910.

 

REMEMBER 1910 is a space to remember the patriotism and Noblesse Oblige of the six brothers, including Lee Seok-young, Lee Hoe-young, and Lee Si-young, who founded the Shinheung Military Academy, which became the cornerstone of Gwangbok-gun by selling all the land in Gagok-ri, Hwado-eup. It consists of spaces such as historical courts and historical prisons where remnants can be condemned.

 

The city will hold the opening ceremony of REMEMBER 1910 with Lee Seok-young Square on the 26th, and will be broadcast live through Namyangju's official YouTube channel MY-N TV from 10:30 am. Lee Seok-young Square and REMEMBER 1910 will be officially operated from 2 p.m. on the day of opening.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