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용인부동산 투기 전직 공무원 A씨 추가 투기의혹 발견 고발조치

A씨와 공모 추정되는 B씨.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지구내 토지 매입 확인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21:48]

경기도, 용인부동산 투기 전직 공무원 A씨 추가 투기의혹 발견 고발조치

A씨와 공모 추정되는 B씨.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지구내 토지 매입 확인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6 [21:48]

▲ 경기도청 전경 (사진제공=경기도청)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경기도 자체 조사 결과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개발 예정지 인접 땅을 자신의 가족 명의로 매입한 퇴직 공무원 A씨의 부동산 투기 사실이 추가로 적발됐다. 이에 따라 도는 지난 23일에 이어 26일 A씨를 추가 고발했다.

 

26일 경기도 반부패 조사단(이하 도 조사단)에 따르면 A씨와 공모한 것으로 추정되는 B씨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사업지구 내 토지를 매입, 건물까지 신축한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경기도의 전(前) 투자진흥과 기업투자 유치담당으로 재직기간 중 공무상 얻은 비밀을 이용해 부당이득을 얻은 혐의로 지난 23일 고발조치 됐다.

 

A씨와 공모한 것으로 추정되는 B씨는 지난 2018년 8월 29일 용인시 처인구 독성리에 위치한 농지 842㎡를 법원 경매를 통해 낙찰받았으며 같은 해 10월 11일 소유권을 취득했다. 이 시기는 경기도가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유치를 공식화한 2019년 2월보다 6개월 정도, A씨가 부동산 투기를 한 곳으로 알려진 용인시 처인구 원삼면 독성리 일대 대지와 건물 매입 시기보다도 2달 정도 빠르다.

 

당시 B씨는 위 토지의 감정가격(1억2,966만8천원)보다 더 많은 1억3,220만원(104%)을 적어냈다. 이어 B씨는 같은 해 12월 4일 낙찰받은 농지에 대해 처인구청으로부터 개발행위 허가 및 건축허가를 받아 단층 단독주택 1층(37.84㎡)를 신축했다. 이 과정에서 B씨는 농지 일부(224㎡)의 지목을 대지로 변경했으며 신축 주택으로 전입신고까지 했다.

 

경기도 조사단 관계자는 “경매의 경우, 우연적 사실에 기초해 이뤄지는 행위임에도 매우 이례적으로 감정가격보다 높은 금액으로 낙찰받았을 뿐 아니라 매입한 토지의 위치도 사업부지 경계선인 도로에 인접한 토지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도 조사단 확인 결과, B씨는 언론에서 페이퍼컴퍼니라고 의혹을 받고 있는 ㈜P사의 법인등기부등본상 대표이사이며, A씨와 A씨 부인은 ㈜P사의 이사로 등재돼 있었다.

 

이에 따라 도 조사단은 A씨와 B씨 등의 행위가 부패방지권익위법 제7조의 2, 제86조1항를 위반한 혐의가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특히 도 조사단은 경찰에 부패방지권익법 제86조3항에 따라 B씨가 4필지의 부동산은 범죄로 인해 취득한 재물로 몰수대상에 해당한다고 판단, 고발 내용에 권리 처분 금지도 함께 요청했다.

 

한편 도 조사단은 A씨가 재직 중 관여한 사업 전반으로 감사를 확대하고 있으며 관련 부서에 근무한 전·현직 직원 본인과 가족 등을 상대로 한 부동산 투기 조사를 진행 중이다.

 

  © 브레이크뉴스 하인규 기자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Yongin real estate speculation former public official Mr. A, accused of discovering allegations of speculation
Mr. B is suspected of collusion with Mr. A. Confirmation of land purchase in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project district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As a result of Gyeonggi-do's own investigation, it was additionally discovered that a retired civil servant A, who purchased the land adjacent to the planned site for the development of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was speculating on real estate in the name of his family. Accordingly, Do also filed an additional accusation against Mr. A on the 26th following the last 23rd.

 

According to the Gyeonggi-do anti-corruption investigation team (hereinafter referred to as the provincial investigation group) on the 26th, it was confirmed that Mr. B, who is believed to have colluded with Mr. A, purchased land in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project district and built a new building.

 

Mr. A was charged with obtaining unfair gains by using secrets obtained during his tenure as a former investment promotion and corporate investment attraction manager in Gyeonggi-do on the 23rd.

 

Mr. B, who is believed to have colluded with Mr. A, won a bid for 842㎡ of farmland located in Tokko-ri, Cheoin-gu, Yongin-si on August 29, 2018 through a court auction, and acquired ownership on October 11 of the same year. This period is about six months earlier than in February 2019, when Gyeonggi Province officially announced the attraction of the Yongin semiconductor cluster, and about two months earlier than the time to purchase the site and buildings in Toxic-ri, Wonsam-myeon, Cheoin-gu, Yongin-si, known as the place where Mr. A speculated on real estate.

 

At that time, Mr. B wrote down 132.2 million won (104%), which is more than the appraised price of the above land (129.68 million won). Subsequently, on December 4 of the same year, Mr. B received a development permission and a building permit from Cheoin-gu Office for the farmland that was awarded the successful bid, and built the first floor of a single-story detached house (37.84㎡). In the process, Mr. B changed the designation of part of the farmland (224㎡) to land and even reported moving into a new house.

 

An official from the Gyeonggi-do investigation team said, "In the case of an auction, despite the fact that it was conducted based on accidental facts, not only was it very unusually awarded for a higher price than the appraised price, and the location of the purchased land was confirmed to be the land adjacent to the road, which is the boundary of the project site." .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of the provincial investigation team, Mr. B was the representative director of the corporate registration book of P Co., Ltd., which is suspected of being a paper company in the media, and Mr. A and Mrs. A were listed as directors of P Co., Ltd.

 

Accordingly, the Provincial Investigation Team determined that the acts of Mr. A and Mr. B were suspected of violating Article 7-2 and Article 86, Paragraph 1 of the Anti-Corruption Rights Violation Act.

 

In particular, the provincial investigation team determined that the real estate at Lot 4 was subject to confiscation as property acquired by the crime, pursuant to Article 86 (3) of the Anti-Corruption Rights Act, and requested a prohibition on the disposition of the right in the content of the accusation.

 

Meanwhile, the provincial investigation team is expanding the audit to the entire business that Mr. A was involved in during his tenure, and is conducting a real estate speculation investigation against the former and current employees who worked in the relevant departments and their families.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