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이브, 2025년까지 1조원 규모 투자..글로벌 OTT 기반 다진다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17:18]

웨이브, 2025년까지 1조원 규모 투자..글로벌 OTT 기반 다진다

박동제 기자 | 입력 : 2021/03/26 [17:18]

▲ 웨이브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국내 대표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웨이브가 대규모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를 통해 글로벌 사업 기반을 다진다.

 

그리고 콘텐츠 제작 분야 전문성을 확보하기 위해 최고콘텐츠책임자(CCO)를 영입하고, 기획 스튜디오 설립도 추진한다.

 

콘텐츠웨이브(대표 이태현)는 콘텐츠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는 2025년까지 총 1조원 규모의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2025년까지 1조원 투자, K-콘텐츠 최고 플랫폼으로 키운다

 

웨이브는 2019년 출범하면서 2023년까지 3천억원 규모의 제작 투자를진행한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실제 2019년과 2020년에 걸쳐 700억원을 투자해 ‘앨리스’, ‘SF8’, ‘좀비탐정’, ‘조선로코-녹두전’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였다.

 

올해도 800억원 이상을 투입, ‘모범택시’, ‘보쌈-운명을 훔치다’ 등 방송 드라마와 정치 시트콤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등 오리지널 콘텐츠를 차례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와 관련, 웨이브의 대주주인 SK텔레콤은 25일 이사회를 열고 1천억원의 추가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웨이브는 기존 확보된 자금을 비롯해 향후 추가 투자 유치, 콘텐츠 수익 재투자 등을 통해 1조원 규모의 투자금을 마련할 예정이다.

 

넷플릭스, 디즈니플러스 등 글로벌 OTT에 비해 규모 면에서 열세일 수밖에 없는 환경에서 웨이브의 공격적 투자 행보는 국내 미디어 플랫폼의 경쟁력을 한층 끌어 올릴 수 있을 전망이다.

 

웨이브는 풍부한 명작 라이브러리 콘텐츠에 더해 웰메이드 오리지널 콘텐츠를 내세워 경쟁력 있는 글로벌 OTT로 키워 간다는 전략을 세우고 국내외 미디어기업들과 파트너십을 논의 중이다.

 

#CCO 영입, 오리지널 기획 스튜디오 설립 추진

 

웨이브는 투자금 확보와 함께 제작 분야 전문인력을 영입하고,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 스튜디오 설립도 추진한다.

 

웨이브는 최근 전문성 강화를 위해 콘텐츠전략본부를 신설하고 최고콘텐츠책임자(CCO) 영입을 추진 중이다. 

 

또한 올 상반기 내 오리지널 콘텐츠 기획·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스튜디오를 설립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웨이브는 미디어 시장에 큰 반향을 일으킬 수 있는 오리지널 작품들을 선보이며 막강한 K-콘텐츠 라인업을 확보해 간다는 전략이다.

 

콘텐츠웨이브 이태현 대표는 “오리지널 투자를 통해 방송사, 제작사, IP 홀더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경쟁력 있는 중소 제작사 발굴에 힘쓸 것”이라면서 “K-콘텐츠와 K-OTT플랫폼의 동반성장 생태계를 만들어 가는데 웨이브가 선도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Korea's leading online video service (OTT) Wave is laying the foundation for its global business through large-scale investments in original content.

 

In addition, in order to secure expertise in the field of content production, a Chief Content Officer (CCO) is recruited and a planning studio is also promoted.

 

Content Wave (CEO Lee Tae-hyun)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will invest a total of KRW 1 trillion by 2025 to strengthen content competitiveness.

 

#Invest KRW 1 trillion by 2025, to grow as the best platform for K-contents

 

Wave, launched in 2019, has announced plans to make a production investment of 300 billion won by 2023. In fact, over 2019 and 2020, they invested 70 billion won to introduce original contents such as'Alice','SF8','Zombie Detective', and'Chosun Roco-Nokdujeon'.

 

This year, more than 80 billion won will be invested, broadcasting dramas such as'Exemplary Taxi' and'Bossam-Steal Destiny', and original contents such as the political sitcom'Going to the Blue House' in turn.

 

In this regard, SK Telecom, Wave's major shareholder, held a board meeting on the 25th and decided to increase the capital increase of 100 billion won. Wave is planning to raise an investment of KRW 1 trillion by attracting additional investments in the future, including the previously secured funds, and reinvesting in content profits.

 

In an environment that is bound to be inferior in scale compared to global OTT such as Netflix and Disney Plus, Wave's aggressive investment is expected to further enhance the competitiveness of domestic media platforms.

 

Wave has established a strategy to grow into a competitive global OTT by promoting well-made original contents in addition to its rich masterpiece library contents, and is discussing partnerships with domestic and foreign media companies.

 

#CCO recruitment, promotion of establishment of original planning studio

 

Wave secures investment funds, recruits professionals in the production field, and promotes the establishment of an original content planning studio.

 

Wave recently established a Content Strategy Headquarters to reinforce its expertise and is pursuing the recruitment of the Chief Content Officer (CCO).

 

In addition,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a studio that specializes in original content planning and development will be established. Through this, Wave's strategy is to secure a strong K-content lineup by showing original works that can cause a big repercussion in the media market.

 

Content Wave CEO Tae-Hyun Lee said, “We will expand partnerships with broadcasters, production companies, and IP holder companies through original investments, and strive to discover competitive small and medium-sized production companies.” Wave will take the lead.”

 

dj3290@naver.com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