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총 80억 원 사업비 들여 가축행복농장 인증제 사업 추진

동물복지 인프라 구축을 위한 ‘경기도 가축행복농장’ 인증 속도 높여

하인규 기자 | 기사입력 2021/03/26 [09:59]

경기도, 올해 총 80억 원 사업비 들여 가축행복농장 인증제 사업 추진

동물복지 인프라 구축을 위한 ‘경기도 가축행복농장’ 인증 속도 높여

하인규 기자 | 입력 : 2021/03/26 [09:59]

 

(브레이크뉴스 경기동북부)하인규 기자=최근 소, 돼지, 닭 등 산업동물 복지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증대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올해 총 80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가축행복농장 인증’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가축행복농장 인증제’는 산업 동물의 복지 향상과 안전 먹거리 생산을 목표로 쾌적한 사육환경 조성과 위생적 농장 운영 실천에 적극 힘쓴 축산 농가를 선별해 인증하는 제도다.

 

가축행복농장으로 인증을 받은 농가는 학교급식 참여 자격은 물론, 축사·방역시설 개보수, 환경 정비, 질병감염 관리 시스템 등 1곳당 2억 원 내에서 다양한 지원과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제도 시행 첫해인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359개 농가가 참여를 희망했고, 현재 141개 농가가 가축행복농장으로 인증, 총 240억 원 규모의 지원 사업을 추진해 안전축산물을 공급하고 있다.

 

올해는 14개 시군 소재 150농가가 신청한 상태로, 서류 심사 및 현장심사등의 절차를 밟은 후 오는 5월 중 자문기구 심의를 통해 2021년도 경기도 가축행복농장으로 인증할 계획이다.

 

도는 이번 인증제가 깨끗하고 위생적인 사육환경을 유지하고 가축의 기본욕구를 충족시키는 등 이웃과 상생하며 건강한 축산물을 생산하는 축산환경을 조성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근 축산 농가들에게 모범적이고 선행적인 축산경영을 유도하며, 축산농가 뿐만 아니라 소비자들에게도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도는 향후 가축행복농장 인증 및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축산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은 줄이고 축산물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는 높일 계획이다.

 

김영수 경기도 축산정책과장은 “경기도는 이러한 산업동물 복지에 대한 요구에 부응하여 가축이 쾌적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여 국민의 식탁에 건강하고 안전한 축산물을 올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의 가축행복농장 인증제는 매해 12월 경 관할 시군을 통해 신청을 받고 있다.

 

하인규 기자 popupnews2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promotes livestock happy farm certification system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8 billion won this year
Accelerate the certification of'Gyeonggi-do Livestock Happiness Farm' to build animal welfare infrastructure

 

-Reporter Ha In-gyu
(Break News Northeastern Gyeonggi Province) = Amid increasing social interest in the welfare of industrial animals such as cattle, pigs, and chickens,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26th that it is promoting the “Livestock Happiness Farm Certification” project with a total project cost of 8 billion won this year.

 

The “Livestock Happy Farm Certification System” is a system that selects and certifies livestock farmers who have actively committed to creating a pleasant breeding environment and practicing hygienic farm operation with the aim of improving the welfare of industrial animals and producing safe food.

 

Farmers who are certified as a livestock happy farm can receive various support and benefits within 200 million won per place, such as renovation of livestock and quarantine facilities, environmental maintenance, and disease infection management systems, as well as qualifications for participation in school meals.

 

From 2018, the first year of implementation of the system to last year, 359 farmers hoped to participate, and 141 farms are currently certified as livestock happy farms, and are supplying safe livestock products by promoting a support project worth a total of KRW 24 billion.

 

This year, 150 farms located in 14 cities and counties have applied for it, and after going through procedures such as document review and on-site review, it plans to certify it as a livestock happy farm in Gyeonggi-do in 2021 through a deliberation by an advisory organization in May.

 

The province expects that this certification system will greatly contribute to creating a livestock environment that produces healthy livestock products that coexist with neighbors by maintaining a clean and hygienic breeding environment and satisfying the basic needs of livestock.

 

In particular, it induces exemplary and proactive livestock management to neighboring livestock farmers, and is gaining a lot of popularity not only with livestock farmers but also with consumers.

 

The province plans to continuously expand livestock happy farm certification and support projects to reduce negative perceptions of livestock and increase consumer confidence in livestock products.

 

Kim Young-soo, head of the Gyeonggi Province Livestock Policy Division, said, "Gyeonggi Province will provide healthy and safe livestock products to the public's table by continuously working to ensure that livestock grow in a pleasant environment in response to these demands for the welfare of industrial animals."

 

Meanwhile, Gyeonggi Province's Livestock Happiness Farm Certification System is being applied through the local municipality around December of each year.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포토뉴스
[화보]신민아, 독보적인 아우라 발산..‘패션 아이콘’다운 면모
1/6
광고
광고
광고